무기 토론방

핵 이면 다해결 된다고 생각하는 일반인들에게

  작성자: 광복절설사
조회: 5293 추천: 0 글자크기
180 0

작성일: 2012-04-04 23:56:19

서해 교전이나 연평도 도발시 핵이 있다해도  국지전에 핵으로 공격할순없습니다

가령  중국이 서해 에서 구축함으로 공격한다해도 핵으로 대응할수없습니다

그래서 재래식 무기가필요한겁니다   하나 더 설명하자면  핵이있다해도 운반이나 투발수단이 필요합니다

예를들면  폭격기 또는 미사일 등등  또  적의 핵기지를  무력화시키기위해선 첨단 재래식무기 가필요하죠

그밖에 수만가지이유가 있지만 생략하고  요점은  첨단무기 개발이나 획득이 외 중요한지

우리 밀리터리 분들이  일반인들 에게 가르쳐주어야합니다  밀리터리 사이트에 보면  잘못된지식을

가지고  아니면 일본이나  중국을 무조건무시하고 우리나라무기최강을  외치는 분이 많습니다

구한말 우리가 왜 외세에  침략당해 나라를 잃었는지  다시한번 되짚어바야됩니다   ...

자만하지 맙시다...

 

 

댓글 180

  • best 오임규 2012-04-05 추천 7

    핵무기는 가볍게 쓸 수 있는 무기는 아닙니다.
    하지만 한국이 핵을 보유하고 누구라도 획증파괴가 가능하다면 누구도 한국의 구축함을 공해상에서 타당한 이유없이 격침 시키지는 못할 것입니다.
    하지만 핵 없는 그래서 때려도 상대방이 맞을 수 밖에 없는 약체라고 판단된다면 항모라도 격킴시킬 것입니다.
    핵의 의미을 마치 총탄 같이 생각하는 것은 촛점이 벗어난 발제입니다.
    사용하지 못해도 핵은 필요합니다.
    어느 누구라도 확증파괴할 능력을 갖출 필요가 있습니다.

  • 김치찌짐 2012-04-09 추천 0

    푸하핫! 단어선택이 예술적이시군요. 대상만 귀하로 바꾸면 설득력이 100% 상승하겠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황금마차1 2012-04-08 추천 0

    사내답게 논쟁에서 지식과 논리가 딸려 밀렸으면 인정할건 인정해야지 논쟁의 새장으로 넘어갈수 있는것입니다. 김치찌짐님이야 사실 나사하나 없는분으로 원래 저러니깐 그러다보다 하지만 님은 경우가 다르지요. Lancier씨는 처음부터 자신의 배경지식을 근거로 대면서 도전장을 드리밀어 놓고나서 이제와서 치사하고 졸열하게 꼬리자르기 하시나요? 그런다고 뭐가 바뀝니까?
    님은 논쟁에서 이미 졌습니다.
    더 비참해지고 싶거나 1차전 마무리하고 2차전 새롭게 도전하고 싶으면 1차전 논쟁의 마무리나 어여하세요.

    댓글의 댓글

    등록
  • Lancier 2012-04-07 추천 0

    그리고 후쿠시마의 플루토늄과 관련해서 제가 찾아낸 보도는 사고 이후 원전 주변에서 플루토늄이 '검출'되었다.(mox연료를 사용했으니까 이는 당연)라는 보도와 후쿠시마 제1발전소에 폐연료봉이 정상 보관량의 3배나 쌓여있었다. 이 두가지 뿐이구요.

    "지난 18일 중국 선전위성TV는 일본 정부가 미국의 지원을 초기에 거절한 이유와 관련 "일본이 어쩌면 진짜 원자력발전소에 핵무기를 감춰놓고 있을 수가 있다"고 주장한 바있다." 라는 중국쪽의 아무런 근거없는 보도를 하나 건졌을 뿐입니다. 이마저도 2011년 3~4월 이후 후속보도가 안나오고 있는데요. 대체 황금마차님이 근거로 드는 외신보도는 대체 어디있습니까?

    댓글의 댓글

    등록
  • Lancier 2012-04-07 추천 0

    사과해야할건 황금마차님입니다. 저나 세크, 김치찌짐님은 다량의 고순도 플라토늄이 톤단위로 격납되어있었다는 황금마차님의 근거없는 주장에 동의한적 조차 없는데 어째서 "mox연료봉에서는 고순도-다량의 플라토늄이 검출될 수 없으니 너희들의 논리는 틀렸다! 사과해!" 같은 용감한 주장을 하십니까? 전후관계가 완전히 틀렸잖아요.

    댓글의 댓글

    등록
  • 김치찌짐 2012-04-07 추천 0

    ????? 한국어를 구사하세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황금마차1 2012-04-07 추천 0

    Lancier님//
    님이 잘난체하면서 사실관계를 정확히 하시라고 저에게 반박했던 주장을 제가 틀렸음을 증명했지요!
    "사고원전에는 재처리시설이 없기때문에 미등록된 다량의 고순도 풀루토늄 존재할수 없다 고로 고순도의 풀루토늄이 존재했다면 그것은 당연히 일본이 따른용도로 풀루토늄을 전용할 목적으로 숨겨놓았던 것이다 따라서 님이 주장한 다량의 플루토늄은 mox형 원료이거나 사용후 핵연료에서 나온 풀루토늄이라고 한것은 사실이 아님이 증명되었습니다. 왜 증명되었나??? mox형 원료는 당연 IAEA에 등록된 원료이므로, 그리고 사용후 핵연료에서 나온 플루토늄은 고순도의 풀루토늄도 아니고 무엇보다 분말형태가 아니므로....
    라는 결론에 도달하게 됩니다."

    이부분을 님이 인정하고 받아들여서 정정을 하고 저에게 공손히 사과를 하세요.

    그러면 제가 김치찌짐님과 Lancier님이 톤단위의 플루토늄이 나왔다는 근거를 제시해 보이겠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Lancier 2012-04-07 추천 0

    후쿠시마에서 톤단위 플루토늄이 나왔다는 근거없는 주장을 하시는 황금마차님은 남보고 꼬리자르려고 한다! 망신당하기 전에 취소해! 이럴 자격이 있는건지 모르겠습니다 ㅋㅋㅋㅋㅋ

    댓글의 댓글

    등록
  • 무시칸 2012-04-06 추천 0

    90% 넘는 고순도 우라늄, 내 몸무게 만큼만 있다면 원이 없겠네.

    댓글의 댓글

    등록
  • 김치찌짐 2012-04-06 추천 0

    뭔 딴소리입니까?

    별로 맞지도 않는 비유는 집어치우고 주장에 알맞는 근거나 가져오세요.

    댓글의 댓글

    등록
  • 황금마차1 2012-04-06 추천 0

    김치찌짐님///
    내가 님에게 이야기하나 들여들이고 싶네요.
    요즘 어학평가 시험으로 토익이나 텝스를 많이들 준비하지요. 고등학생은 좋은대학갈 목적으로 직장인들은 사내진급을 목적으로... 여러가지 이유로 대체적으로 고등학교만 나와도 이런시험 몇번을 치게 됩니다. 토익은 리스닝에서 4개까지, 리딩에서 2개까지, 이안으로만 틀리고 운이 좋으면 990점 만점을 받게 됩니다. 만점자가 매번 20만명정도가 응시해서 한 200명 안되게 만점자들이 나옵니다.
    이렇게 토익에서 만점받은 친구들이 목에 엄청 힘이 들어가죠. 스스로가 자랑스러운 거지요. 토익을 졸업하고 이제는 텝스라는 놈 한번 경험해 볼까 하고 만점자들이 기본기만 가지고 응시를 하게 됩니다.
    이만점자들이 텝스에서 평균 몇점이나 나올까요? 대체적으로 990점 만점에 700점대 나와요. 만점자들이 시험결과를 확인하고 자신이 겨우 700점대에 속한다는걸 아는순간 힘들어간 목이 뚜~욱 떨궈지지요. 그런데 이런 텝스시험에서도 한번에 만점을 받아챙기는 친구가 간혹 나옵니다. 그런 경우는 신문에 사례가 나오죠. 고시합격자보다 더 쳐주는 분위기입니다. 고삐리들 사이에서는 말이죠.
    내가 이런말을 하는 이유를 님이 한번 곰곰히 생각해 보세요.
    대한민국의 핵무장 관점에서...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