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KFX 반매입 방식 적용시의 문제
작성자 : CV-195 Philadelphia(221.139.xxx.xxx)
입력 2014-08-23 23:26:41
  • 조회수 5545
  • 댓글 23
  • 추천 3 print




현재 KFX에서 보여지는 반매입 파일런의 모습을 보면 특정 미사일에 딱 맞춰서 설계되어있음을 알수있습니다.

그런데 저런방식의 반매입 파일런을 채택하게되면 반매입 파일런에 무장할수있는 무장의 종류가 극히 제한되지않을까 싶습니다. 암람 한종류뿐이라던가...

미사일이 삐져나오는형태로 운용할래면 할수있지만 그경우 미사일과 기체사이의 틈이 커지면서 난반사 신호를 제어하기 어렵게 됩니다.

가뜩이나 반매입이 스텔스에 악영향을 주는데(클린이 0.01인데 반매입시 5배~수십배까지 늘어난다고 합니다)

난반사 신호까지 억제하기힘들다면... 꽤 곤란하겠죠.

해궁도 암람보다는 직경이 큰걸로 알고있고 공대공화를 통해 소형화된다고 해도 암람만큼 줄이는건 어렵겠죠.

향후 해궁 공대공형이 등장했을때 반매입 파일런에서 운용하지 못하는건 큰 손해입니다.

말 나온김에, KFX의 클린 RCS 0.01m^2는 F117수준의 스텔스성에 해당합니다.

알기쉽게 말하자면 E-3, E-767이 120Km에서 탐지가능하고, E-737은 100~80Km, F-35는 60Km선에서나 탐지가능한 RCS수준입니다.

해궁은 동급의 지(함)대공 미사일과 비교해도 성능적으로도 손색이 없으며, 공대공화시 미카EM의 사례를 보면 60~80Km의 사거리를 가지며 30~50G의 고기동이 가능한 고성능 공대공미사일로 탄생할겁니다.


저는 KFX가 가진 이러한 장점들을 살리기 위해, 블록1에서부터 무장창을 적용해야한다고 봅니다.

양산시작이 2025년으로 미뤄지고 F-3의 양산시점이 2027년으로 거의 확정되고 일본의 F-35 투트랙전략역시 순항하고있다는 점을 고찰해볼때, 블록2를 기다릴 시간이 아쉽게도 저희에게는 없습니다.

따라서 양산시작이 늦더라도(그래도 2030년전에는 해야합니다) KFX에는 처음부터 내부무장창이 적용되어야합니다.

X-35(무장창없는 시제기)에서 AF-1, F-15SE나 F-18ASH등의 예를 볼때 처음부터 무장창을 고려한 KFX는 내부무장창의 개발기간에서 F-35만큼의 이점을 얻을수있을것이라 봅니다.


댓글 23
0 / 500
  • best브로드피크 (218.145.xxx.xxx)
    2014-08-23 23:56:27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처음부터 완전한 스텔스기 목표는 아니였잖아요.
    내부무장창이 달리고 나면 달라지겠죠.
    3
  • 용사슴 (218.145.xxx.xxx)
    2014-08-24 00:04:11

    저도 개인적으로는 내부무장창을 일치감치 적용할수 있는 방법들을 고민해보기를 희망합니다만,,
    어차피 블록1에서 차후에 블록2로 개조하는 비용도 만만치 않을것같거든요..
    이것은 FX 절충교역이나 KFX TAC수준에 따라,
    우리의 무장창 개발시간의 여력을 확보해줄 유리한 조건들을 얼마나 얻어낼수 있느냐에 따라서 달려있다고봅니다.
    그간 FX사업의 제한적인 절충교역비중수준으로는 블록1부터 내부무장창은 기술,시간,예산 등 여러모로 쉽지않겠지요..
    0
  • 브로드피크 (218.145.xxx.xxx)
    2014-08-23 23:56:27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처음부터 완전한 스텔스기 목표는 아니였잖아요.
    내부무장창이 달리고 나면 달라지겠죠.
    3
  • reopard2 (218.145.xxx.xxx)
    2014-08-23 23:42:42
    어차피 일정기간 이산은 한국공군의 주력 BVR음 암람이 유일합니다.
    더불어 KFX는 향후 내부무장이 고려되는바 한국형 BVR미쓸이 개발전까지만 쓰면 됍니다.
    2
1 2 3
1 2 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