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 2014.03.19 16:31

글자크기

[무기의세계]

MD 체계의 핵심 미사일

THAAD,SM-3

0 0
발사대에서 발사중인 THAAD 미사일

MD(Missile Defense) 체계의 핵심

"지금까지 도입을 검토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검토할 계획이 없습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지난 2013년10월16일 THAAD(Theater High Altitude Area Defenseㆍ전역 고고도지역방어)와 SM-3 등 요격 미사일들을 우리나라도 도입할 것이냐가 논란을 빚자 기자 간담회을 자청해 이렇게 말했다. 하지만 이로부터 1주일 뒤인 10월23일 미국을 방문 중이던 김장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한국 언론 워싱턴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가졌을 때 기자들이 THAAD 미사일 도입 가능성에 대해 묻자 “아직은 검토가 안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한번 봐야지….” 라며 여운을 남겼다. 김 장관 발언과는 다른 뉘앙스의 말이었다.

이처럼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은 THAAD가 미국 MD 체계의 핵심 미사일이기 때문이다. THAAD는 미 록히드마틴사 제품으로 최대 요격 고도가 150㎞인 미사일이다. 원래 미 MD 체계에선 미 본토를 향해 날아오는 적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들을 바다 위 이지스함에서 발사되는 SM-3 미사일, 알래스카와 미 서해안에서 발사되는 지상배치 요격미사일(GBI)이 단계적으로 요격하게 돼 있다. 이 미사일들이 요격에 실패했을 때 마지막 단계에서 패트리어트 PAC-3 미사일과 함께 미 본토를 지키는 용도로 개발된 것이 바로 THAAD다. THAAD는 길이 6.17m, 무게 900㎏, 직경 34㎝로 최대 속도는 소리보다 8배 이상 빠른 마하 8.24에 달한다. 한 발당 가격은 11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힛 투 킬 방식의 미사일

보통 대공 미사일은 적 항공기와 직접 부딪힌 직후 탄두가 폭발하거나 가까이 접근해서 탄두가 폭발하는 방식으로 적 항공기를 파괴한다. 반면 THAAD는 미사일 탄두가 적 미사일과 직접 충돌해 파괴하는 ‘힛 투 킬(hit-to-kill)’ 방식이다. 힛 투 킬 방식은 날아오는 탄도미사일을 탄두 파편에 의해 요격하는 것보다 확실하게 파괴할 수 있다. 1991년 걸프전 때 이라크 스커드 미사일을 요격했던 미 패트리어트 미사일은 파편형 탄두를 썼는데 스커드가 요격된 뒤에도 큰 파편이 남았고 이 파편들이 도심이나 기지에 떨어져 피해를 입은 경우가 있었다. 이를 교훈 삼아 개발된 것이 힛 투 킬 방식이다.

THAAD 1개 포대는 발사대 6기로 구성되며, 발사대 1기당 8발의 미사일이 장착된다. 1개 포대는 총 48발의 미사일로 구성되는 셈이다. 1개 포대 구매 비용은 2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군 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미국 전문가들은 남한 전역을 방어하기 위해선 THAAD 2~4개 포대 정도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미사일 비용만 어림잡아 4조~8조원 가량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THAAD 1개 포대

THAAD의 핵심 구성품에는 미사일 외에 AN/TPY-2 고성능 X밴드 레이더가 있다. AN/TPY-2는 최대 탐지 거리가 1800㎞다. X밴드는 파장이 짧아 적 탄도미사일을 먼 거리에서 정밀하게 탐지하는 데 유용하다. 하와이에 배치돼 북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을 추적하는 거대한 석유시추선 형태의 해상배치 레이더(SBX)도 X밴드 레이더다. AN/TPY-2는 해상배치 X밴드 레이더보다 훨씬 작아 기동성이 뛰어나다는 게 장점이다. 수송기 등에 실어 여기저기 옮겨 다닐 수 있다.

미국은 중국의 ICBM 등을 겨냥해 일본 내 기지 2곳에 이 레이더를 배치해 놨다. 미국은 일본보다 중국과 가까운 우리나라에도 이 레이더의 배치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 배치될 경우 유사시 서해에서 중국 원자력추진 전략잠수함이 잠수함 탑재 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할 경우 즉각 탐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미국은 실제로 지난 2012년 중국 코앞인 백령도에 이 AN/TPY-2 레이더 배치를 허용해 줄 것을 우리 정부에 비공식 요청했지만 우리 정부는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상에서 발사되는 SM-3 미사일

THAAD와 함께 MD 참여 논란을 빚고 있는 것이 SM-3 미사일이다. 땅 위에서 발사되는 THAAD와 달리 SM-3는 바다 위 이지스함에서 발사되는 미사일이다. THAAD보다 높은 250~500㎞ 고도까지 적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다. 계속 개량형이 개발돼 블록 1 A·B, 블록 2 A 등 여러 모델이 있다. 블록 1의 요격 고도는 70~250㎞이지만, 블록 2의 요격 고도는 500㎞로 2배 가량 늘어났다. SM-3는 길이 6.55m(블록 2), 무게 1500㎏, 직경 34㎝(블록 1)·53㎝(블록 2)로 최대 속도는 마하 7.88에 이른다. 한 발 가격은 150억원이다. THAAD처럼 힛 투 킬 방식으로 적 미사일을 요격한다.

3 해상에서 발사되는 SM-3 미사일

해군은 최윤희 합참의장이 해군 참모총장이었을 때 SM-3의 도입을 적극 검토했고 실제로 지난해 4월쯤 합동참모본부에 도입 타당성 검토를 건의했다. 현재 해군은 세 척의 이지스함을 보유하고 있는데 유사시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탐지할 ‘눈’(레이더)은 있지만 정작 북 미사일을 요격할 수단(미사일)은 없는 상태다. 해군은 이지스함 1척당 20발씩 총 60발의 SM-3를 도입할 경우 약 2조원의 돈이 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여기엔 SM-3 장착에 필요한 이지스함 개조비용 8000여억원이 포함돼 있다.

군 당국은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비해 구축 중인 한국형 미사일방어(KAMD) 체계에 THAAD나 SM-3는 포함돼 있지 않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란 입장이다. 하지만 군에서 도입할 패트리어트 PAC-3만으로는 효과적인 미사일 방어가 어렵기 때문에 북한이 4차 핵실험 등 추가 핵실험을 실시해 북 핵탄두 미사일 위협이 가시화할 경우 THAAD나 SM-3 도입 문제는 다시 수면 위로 부상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TTHAD PAC-3 미사일의 구조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현 <조선일보> 군사전문기자로 1993년 이래 국방부를 출입, 현직 최장수 국방분야 담당기자다. 국내 최대의 군사전문 웹사이트 ‘유용원의 군사세계’를 운영 중이며 사단법인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기조실장도 맡고 있다.

트위터 http://twitter.com/bemil3

자료제공 유용원의 군사세계 http://bemil.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