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T50A 는 미군이 쓰기에도 너무 큰 훈련기?

  작성자: hejaz
조회: 16821 추천: 0 글자크기
30 0

작성일: 2017-02-27 01:30:30

보잉 BTX 자중이 3,250Kg 이라네요. T50A는 자중이 6,470Kg 이구요.


처음 보잉 BTX가 나왔을땐 몰랐는데 사진과 비디오를 보면서 T50보다 작은 줄은 알았지만..


무게가 절반밖에 안될 정도로 작은줄은 몰랐네요. 


같은 엔진에 무게가 절반이면 물론 나와봐야 알겠지만.. 기동성도 상당할 걸로 예상됩니다. 


물론 T50과 같은수준의 무장탑재는 힘들겠고, 당연히 경전투기로 사용도 불가능 하겠지만, 


미공군 요구사항이 경전투기를 원하는게 아니라고 하네요. 



가격도 LM이 부르는 가격이 훨씬 높을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크기도 크고 성능이 너무 좋아서..


그럼에도 LM이 참가하는 이유는 아마 계약상의 의무인듯 하다고.. 



댓글 30

  • best Veritas 2017-02-27 추천 5

    뭐시 훈련기라도 비슷한 엔진(?) 하중이 두배정도 차이가 날까요???? 뭔가 이상한데..

  • hejaz 2017-03-04 추천 0

    요즘은 수주 전망이 불투명 하다는 기사들이 많이 나오는 군요.

    "KAI, 17조원 규모 美 고등훈련기 사업 수주 안갯속으로?"

    http://www.etnews.com/20170302000248

    댓글 (1)

    deuky 2017-03-05 추천 0

    위 기사에 보잉 12500lb라고 나옵니다 t-50 14200lb.

    등록
  • 흩어진낙엽 2017-03-01 추천 0

    최근에 본 유튜브 동영상인데 7분정도 유용원님이 T-50이 일반적인 가격이 250억이라고 하는데

    담당자는 원가절감해서 그가격보다 많이 낮췄다고해서 가격경쟁력은 괜찮을거 같네요

    https://www.youtube.com/watch?v=qQZrMxutfhc

    댓글의 댓글

    등록
  • 박포잘쏘남 2017-02-28 추천 0

    탄소복합재가 훈련기및 전투기에 좋은가도 생각해 볼 여지가 있습니다.
    F-2가 복합재로 날개가 통짜라? F-16보다 더 튼튼하고 많이 장착할 수 있다고 알고있습니다만...
    문제는 실전에서 날개에 데미지가 갔을때 F-16은 덪데기? 하여간 그 부분만 용접등으로 붙이면 되는데 F-2는 날개 전체를 바꿔야한다는 말을 들은 일이 있습니다.
    물론 지금은 좀 다르겠지만 탄소복합재라는게 말그대로 통짜로 찍어내는 방식인건 변하지 않기 때문에 유지보수가 기존에 비해서 가격이 올라가든지 시일이 더 걸리든지 하는 운용상에 문제로 올 수도 있습니다.
    사용환경이 완전히 다른 여객기는 외피전체를 탄소복합재로 만들어도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만.
    온리 훈련기로만 쓸게 아니면 탄소복합재등을 전투기등에 쓰는건 문제가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박포잘쏘남 2017-02-28 추천 4

    여기서 피터지게? 논의 할 필요가 있는 의제인지도 의문입니다.
    확인된것은 2가지죠.
    우리 T-50은 완성기체로 많은 바리에이션까지 있다.
    보잉T-X는 아직 개발중이다.
    근데 그 개발이 끝물도 아니고 잘해야 중간정도? 라는건 아직도 손 볼곳이 있다는 말이고 어떻게 변할지 아무도 모른다는 말이죠.
    미국T-X가 올해 말이라고 들었으니 10월? 11월까진 완료를 해야할겁니다. 지금은 3월이구요. 실제 항공기를 날려서 검사를 해야하는데 아무리 기존의 기체의 외형을 가져왔다고 해도 내부가 바뀌면? 다시 해봐야겠죠?
    아니면 사브꺼를 가져오지 따로 만든다는 말을 할 필요가 없죠.
    입찰이라는게 입찰서 제출 할 때 까지 무슨일이 어떻게 생길지 아무도 모르는 겁니다.
    그리고... 오른쪽에 있죠.
    'F-20 타이거 샤크' 그게 채택 안된 이유는? 공개 행사에서 추락했죠.
    F-20은 F-5의 성공에 힘입어 F-5를 개량 및 개선한 기종이고 외형도 자세히 봐도 헷갈릴 정도로 같습니다.
    외형을 가져와서 '어떻다.'가 좋기도 합니다만... 그렇다고 안전하다는 건 아닙니다.
    전에 한번 제가 댓글에 쓴거지만 아무리 설계상으로 '오! 완벽해! 퍼펙트!' 라고 외쳐도 실전?에서 사고난 건수가 있을까요? 없을까요?
    몇분이 쓰셨지만 아직은 T-50이 앞선 상황입니다.
    모든 건 물건이 나와서 프리젠테이션을 해봐야 아는 겁니다.
    '누가 뭐랬다더라.' '뭐가 어떻다더라.'
    다 찌라시에 불과합니다.
    찌라시에 요동치지 않았으면 합니다.

    댓글 (2)

    엄청난 밀덕 2017-02-28 추천 0

    F-20이 추락했던 원인이 현란한 기동 중 G가 너무 높아 조종사가 의식불능으로 추락했다고 하네요...

    오슨 2017-02-28 추천 0

    빙고~!.

    등록
  • animals 2017-02-28 추천 0

    T-50은 경전투기 또는 공격기로의 사용을 염두에 두고 만들었습니다. 예를 들면 훈련용 기체에는 달려있지 않지만 경공격버전에는 20밀리 개틀링 건과 탄약을 내부에 장착할 수 있도록 기체설계단계부터 반영이 되어 있는 것이죠. 이런 것들이 모이면 T-50이 중량면에서는 불리 할 수밖에 없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화력터널 2017-02-27 추천 0

    과거에는 가령 HIP같은 공정에 많은 비용이 들었지만 공정 기술의 발달로 개정은 대갈빡에 빡!

    댓글의 댓글

    등록
  • 마린892 2017-02-27 추천 1

    탄소복합재를 쓴다고해도 비슷한크기에 동일엔진을 쓰는 기체의 중량이 2배가까이 차이나진 않습니다.
    보잉쪽기체가 t-50a보다 매우 작던지 아니면 중량수치가 잘못된거겠죠.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가격가지고 승패가 갈릴 t-x사업에서 비싼 탄소복합재를 대량으로 쓸지는 좀 의문스러워보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hejaz 2017-02-27 추천 1

    보잉이 이번에 대한항공에 납품한 787 드림라이너 여객기는 탄소복합재 사용비율이 50%라고 하더군요.
    탄소복합재는 기존 금속복합재 대비 무게는 1/4 강도는 10라고 되어 있습니다. 때문에 무게가 대폭 감소하고
    연비가 좋아졌습니다. 동체강도가 높아져 창문도 커졌죠.

    혹시 BTX 기체의 동체와 날개등을 탄소복합재로 만든게 아닐까하는 생각이 드는데요..
    기존 금속합금으로 만들었다고 생각하기엔 너무 무게가 가볍단 생각입니다.

    탄소복합제를 대량사용했을때 가격을 어느정도 낮출수 있을지.. 뭐 듣기로는 부품을 3D프린터로 찍어내는것도
    있어서 가격을 많이 낮출수 있을거라고 했다던데, 과연 그럴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엄청난 밀덕 2017-02-27 추천 0

    무게가 줄어들었다는 것은 전자장비든 연료든 많이 줄어들었단 이야기일텐데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엄청난 밀덕 2017-02-27 추천 0

    만약 저 수치가 사실이라면 기동성은 배가 되겠지만 전자장비나 연료 탑재량 면에서 많은 제약이 가해질 것 같군요..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