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한반도 평화시대, 이지스함과 스텔스기가 필요할까

  작성자: 궁금해요
조회: 12124 추천: 0 글자크기
61 0

작성일: 2018-06-02 22:35:58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2&aid=0003278270


명분을 북한에서 일본과 중공으로 바꿔야 군 전력사업이 살아남을수 있겠네요


북한이 군사적 위협을 줄이겠다는 실질적인 징후가 있어야 가능하겠지만 이게 현실이 된다면 북한에게만 쓸수 있는 것들은 줄어들고 중공이나 일본용 자산들이 도입되겠지만 이것들도 가격이 장난 아닌지라

댓글 61

  • best patriot173 2018-06-02 추천 20

    가장 병신같은 생각이 통일되면 국방비를 줄여도 된다는 마인드죠.
    미개한 개/돼지들의 시야에는 지구에서 남한과 북한만 존재하나 봅니다.
    오히려 통일 이후에는 1순위로 중국, 2순위로 일본/러시아를 상정해 놓고 대비를 해야 합니다.

    미개한 개/돼지들의 나라, 대한민국의 국민들은 미국과 휴전상황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근 70년간 피튀기는 꼬라지를 안 보고 평온하게 살다보니
    정신줄을 놔도 유분수인 지경이 된 것 같습니다.

    일제강점기 이전 조선시대에도
    남쪽 해안가는 왜구들이 출몰하여 피를 봤고
    북쪽지역도 이민족의 출현과 약탈로 종종 피를 봤더랬습니다.

    사실은 이런 게 정상적인(?) 모습인데 (이스라엘 보십시오)
    근 70년을 평온하게 살다 보니 평화로이 default라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이 나라의 미개한 개/돼지들은 뜨거운 꼴을 봐야 합니다.
    말로 해서는 알아 먹질 못합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는 말을 반일감정을 들쑤시는데다만 들이대지 말고
    제대로된 관점을 갖어야 합니다.
    또한 역사를 바라볼 때는 우리의 배고픈 시절도 함께 들여다 봐야
    오늘날 우리의 삶에 감사하고 소중히 여기게 되는 겁니다.

    베트남전에 참전하여 피흘린 댓가와 열사의 땅 중동에가서 땀흘리고 파독 광부/간호사들을 통해
    대한민국의 종자돈을 마련하고 이룩한 대한민국입니다.
    "박정희가 경제발전은 시켰겠지~"라는 한마디로 가볍게 넘길만한 사안이 아닙니다.
    말 그대로 '피땀흘려' 오늘날 대한민국을 만든 겁니다.

    그런데... 오늘날 이러한 우리의 역사를 주목하는 사람은 드뭅니다.
    박정희 대통령이야 누군가가 호를 지어 올자 "이름 석자면 됐지" 할 정도로
    자신의 업적을 자화자찬하길 민망해 한 사람이니 넘어갔지만
    이제는 우리가 박정희의 업적을 알아 주어야 합니다.

  • 브이에스 2018-06-05 추천 0

    그리고 여러 회원님들의 댓글들이 많이 달려 있어서,역사에서 헛배웠네 애시당초 최근 도입하는 육해공 무기는 대북용이 아니네 이런말은 하지 않겠지만은...기사 내용이 매우 거슬리고 욕밖에 안나오는것은 기사의 메인 제목과 글 내용에 전반적으로 풍기는 뉘앙스인겁니다. 박수찬기자라고 했죠? 기억해두어야 겠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체스터 2018-06-05 추천 1

    항상 준비되어 있어야 합니다... 평화는 준비되어 있는 사람에게만 오는 법이지요

    댓글의 댓글

    등록
  • 설악산대청봉 2018-06-04 추천 4

    답답해서 몇년만에 로긴 했습니다.
    국가안보란 누가 지켜주는게 아니라 우리 스스로 지켜내야만 하는것입니다.
    우리의 힘(국력이던 무력이던)이 상대방(북한을 포함한 주변국)을 압도할수 있어야
    평화가 오는겁니다. 평화가 있어야 경제도 살고, 복지도 할수있는겁니다.

    일제시대까지 안가더라도, 625만 봐도 알수있습니다.
    독립 후, 미군정을 거쳐 정부수립을 했습니다.
    미국에서 애치슨라인인가 설정 후 전쟁이 발발했지요 1년 인가 지난 후에...
    북한은, 평화협정을 맺던 불가침조약을 맺던 통일이 되기전까진 우리의 주적입니다.
    평화협정이 맺어지더라도 언제 어디서 어떤 방법으로 도발할지 모르는게 북한집단입니다.
    안그런다는 보장을 누가 해 줍니까? 미국이? 중국이? 러시아가? 문통령이?

    개/돼지 라고 표현 많이들 하셨습니다. 이런 표현도 아깝죠.
    제가 아는 단어로는 표현을 못하겠네요. 욕지거리 밖에 안나오니까요.

    박정희대통령이 김모를 현해탄에서 ㅈ ㅜ ㄱㅇ어야 했는데......
    지금 이나라가 이만큼 살수있게 된게 누구 덕인지 모르는 개쓰레기들.....

    적어도 싸움을 걸오는 상대방과 대등한 힘 또는 그 이상의 힘을 갖고 있어야 당하지 않죠.

    그러기 위해서는 더욱 진보된 무력을 확보해야죠. 첨단 무기가 됐던, 그 무엇이 됐든.

    두서없이 작성된것 같네요. 답답해서 적어봤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희선종 2018-06-04 추천 0

    이비스함과 스텔스 전투기만 필요한게ㅡ아니라 엄밀히 말하면 대륙간 탄도탄도 필요하죠.. 그보다 사거리가 짧은기종 밖에는 현재로써는 개발 해 내지 못하지만(궤도 재진입시 고열을 버틸 수 있는 탄도 기술체 필요=이건 유인 왕복선에서도 필요한 기술이라 개발하긴 해야 하는데...) 중국 서부끝까지 날라가는 무기가 있어야 전쟁 억지력을 유지 할 수 있습니다. 잠정적 적국에 대항할 수 있는 원거리 공격무기가 필요합니다. 그래야 전쟁을 막을 수 있고, 무역거래에서도 동등한 위치에서 거래 할 수 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가죽잠바 2018-06-04 추천 5

    한 말씀 드리자면, 왜 우리가 호구~소리를 듣는가???
    상대방쪽에서 립~서비스 한번 나오면 그것을 가지고 오만가지 상상의 나래를 폅니다.
    정작 저쪽에서 실제적인 행동이나 결과를 보여준 것이 없음에도 말이죠.

    평화요???
    평화란 강자의 입장에서 가지는 것입니다.
    약자의 입장에서 말하는 평화란 상대방의 노예나 머슴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평화의 시대요???
    이지스함이나 스텔스기가 필요하냐구요???
    왜요, 걍~ 군대를 해체하자고 하지요.
    100년 전에 그렇게 당했으면, 뭐라도 좀 배웠어야지.

    6.25전쟁이후 목숨다해서 처절하게 살아온 결과물이라도 있었으니,
    지금의 생활을 누리는 것이고,
    비록 그 결과물 중에 좋지않은 것이 있다면 개선해서 나가면 되는 것인데,
    좋지않은 것은 더럽고 쪽팔립니까???

    한국이 다시 한번 목숨내걸고 처절하게 살아기지 않으면,
    다시는 일어나지 못할 것이고, 아니 다시 일어나지 못하게 상대국들의 압박을 받을 것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나이트세이버 2018-06-04 추천 2

    역사 괜히 배웁니까?
    평화에 찌들때 임지왜란 병자호란이 있었습니다.
    대비를 탄탄히 할때는 오히려 역습으로 만주와 요동까지 나아갔습니다.

    역사는 진실을 말해줍니다.

    대비하고 준비되어 있어야만 지킬 수 있는 평화와 영화를...

    역사를 잊은 자에게 미래는 없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706sfc 2018-06-03 추천 2

    댓글 하나때문에 순식간에 독일이 개 돼지만도 못한 나라가 되버렷네요...
    우리나라입장에서는 국방비를 줄일수는 없겟지만 그게 통일이후의 중국이나 일본때문에 아니라 일정기간동안은 북한때문에라도 국방비를 유지하거나 증액할 필요가있습니다
    물론 어떤 분은 국방비 증액이 무슨의미가 있냐며 쓴소리 하기도 했지만 말이죠

    댓글의 댓글

    등록
  • 홍두께 2018-06-03 추천 1

    평화를 유지할려면 전쟁에 대비하란 말이있죠,,,이런 평화모드에서도 군사대비태세는 견고해야 합니다.역사를 봐도 알죠

    댓글의 댓글

    등록
  • Coree 2018-06-03 추천 2

    통일되면 가상적이 북한에서 중국, 러시아, 일본으로 바뀌니, 이에 맞춰 전력을 더욱 증강해야겠죠. 그때도 미국에 마냥 의존할 수도 없고, 자주국방을 부르짖는 자들이야말로 전력증강에 앞장서야 마땅합니다.

    국방비도 늘리고, 병력도 늘리고, 예비군도 강화해야 합니다.
    나치와 소련에 대해 힘을 기른 핀란드와 스위스는 살아남았고, 그렇지 못했던 노르웨이와 그리스는 정복당했습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무신 2018-06-03 추천 2

    북과의 일시적 평화가 지속되더라도 꾸준하게 군사적으로 만반의 준비를 갖추어야만 합니다.
    이걸 약화시키고자 하는 놈이 있다면 그놈이 바로 적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