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한반도 평화시대, 이지스함과 스텔스기가 필요할까

  작성자: 궁금해요
조회: 11453 추천: 0 글자크기
60 0

작성일: 2018-06-02 22:35:58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2&aid=0003278270


명분을 북한에서 일본과 중공으로 바꿔야 군 전력사업이 살아남을수 있겠네요


북한이 군사적 위협을 줄이겠다는 실질적인 징후가 있어야 가능하겠지만 이게 현실이 된다면 북한에게만 쓸수 있는 것들은 줄어들고 중공이나 일본용 자산들이 도입되겠지만 이것들도 가격이 장난 아닌지라

댓글 60

  • best patriot173 2018-06-02 추천 20

    가장 병신같은 생각이 통일되면 국방비를 줄여도 된다는 마인드죠.
    미개한 개/돼지들의 시야에는 지구에서 남한과 북한만 존재하나 봅니다.
    오히려 통일 이후에는 1순위로 중국, 2순위로 일본/러시아를 상정해 놓고 대비를 해야 합니다.

    미개한 개/돼지들의 나라, 대한민국의 국민들은 미국과 휴전상황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근 70년간 피튀기는 꼬라지를 안 보고 평온하게 살다보니
    정신줄을 놔도 유분수인 지경이 된 것 같습니다.

    일제강점기 이전 조선시대에도
    남쪽 해안가는 왜구들이 출몰하여 피를 봤고
    북쪽지역도 이민족의 출현과 약탈로 종종 피를 봤더랬습니다.

    사실은 이런 게 정상적인(?) 모습인데 (이스라엘 보십시오)
    근 70년을 평온하게 살다 보니 평화로이 default라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이 나라의 미개한 개/돼지들은 뜨거운 꼴을 봐야 합니다.
    말로 해서는 알아 먹질 못합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는 말을 반일감정을 들쑤시는데다만 들이대지 말고
    제대로된 관점을 갖어야 합니다.
    또한 역사를 바라볼 때는 우리의 배고픈 시절도 함께 들여다 봐야
    오늘날 우리의 삶에 감사하고 소중히 여기게 되는 겁니다.

    베트남전에 참전하여 피흘린 댓가와 열사의 땅 중동에가서 땀흘리고 파독 광부/간호사들을 통해
    대한민국의 종자돈을 마련하고 이룩한 대한민국입니다.
    "박정희가 경제발전은 시켰겠지~"라는 한마디로 가볍게 넘길만한 사안이 아닙니다.
    말 그대로 '피땀흘려' 오늘날 대한민국을 만든 겁니다.

    그런데... 오늘날 이러한 우리의 역사를 주목하는 사람은 드뭅니다.
    박정희 대통령이야 누군가가 호를 지어 올자 "이름 석자면 됐지" 할 정도로
    자신의 업적을 자화자찬하길 민망해 한 사람이니 넘어갔지만
    이제는 우리가 박정희의 업적을 알아 주어야 합니다.

  • patriot173 2018-06-02 추천 20

    가장 병신같은 생각이 통일되면 국방비를 줄여도 된다는 마인드죠.
    미개한 개/돼지들의 시야에는 지구에서 남한과 북한만 존재하나 봅니다.
    오히려 통일 이후에는 1순위로 중국, 2순위로 일본/러시아를 상정해 놓고 대비를 해야 합니다.

    미개한 개/돼지들의 나라, 대한민국의 국민들은 미국과 휴전상황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근 70년간 피튀기는 꼬라지를 안 보고 평온하게 살다보니
    정신줄을 놔도 유분수인 지경이 된 것 같습니다.

    일제강점기 이전 조선시대에도
    남쪽 해안가는 왜구들이 출몰하여 피를 봤고
    북쪽지역도 이민족의 출현과 약탈로 종종 피를 봤더랬습니다.

    사실은 이런 게 정상적인(?) 모습인데 (이스라엘 보십시오)
    근 70년을 평온하게 살다 보니 평화로이 default라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이 나라의 미개한 개/돼지들은 뜨거운 꼴을 봐야 합니다.
    말로 해서는 알아 먹질 못합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는 말을 반일감정을 들쑤시는데다만 들이대지 말고
    제대로된 관점을 갖어야 합니다.
    또한 역사를 바라볼 때는 우리의 배고픈 시절도 함께 들여다 봐야
    오늘날 우리의 삶에 감사하고 소중히 여기게 되는 겁니다.

    베트남전에 참전하여 피흘린 댓가와 열사의 땅 중동에가서 땀흘리고 파독 광부/간호사들을 통해
    대한민국의 종자돈을 마련하고 이룩한 대한민국입니다.
    "박정희가 경제발전은 시켰겠지~"라는 한마디로 가볍게 넘길만한 사안이 아닙니다.
    말 그대로 '피땀흘려' 오늘날 대한민국을 만든 겁니다.

    그런데... 오늘날 이러한 우리의 역사를 주목하는 사람은 드뭅니다.
    박정희 대통령이야 누군가가 호를 지어 올자 "이름 석자면 됐지" 할 정도로
    자신의 업적을 자화자찬하길 민망해 한 사람이니 넘어갔지만
    이제는 우리가 박정희의 업적을 알아 주어야 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706sfc 2018-06-02 추천 2

    발제글처럼 중국과 일본에 특화 될겁니다
    문제는 일본은 그나마 공군과 해군력 증강에 치중하면 되지만 중국의 육군은 북한보다 더하면 더햇지 못하지 않는 국가 입니다.
    어마어마하게 돈이 들어갈것이고 지금보다 육군의 비중은 더 높아지겟죠. 아니 더 높아져야 하죠.
    그래서 정치적인 결단이 필요한겁니다
    북한이야 분명히 전쟁이 난다는 가정하에 준비를 하면 됫지만 과연 중국이나 일본과 전쟁을 하겠다는 생각을 해야할까요? 아니면 전쟁을 할수도 있는 나라다 라고 판단을 해야 할까요? 그 차이는 어마어마하게 다릅니다,,,
    북한은 전쟁이 날것이고 확실하게 이겨야 한다는 가정하에 준비햇지만 우리가 중국까지 이길수 있게 준비한다는건 어렵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그리고 발제글의 이지스함과 스텔스기는 적이 누구냐에 따라 있어도 되고 없어도 되는 장비는 아닙니다 누가됬던지 미래전장의 적과 싸우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장비 입니다 그게 중국이던 일본이던 하다못해 필리핀이 디더라도 말이죠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