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토론방
(퍼옴)문재인, 판문점 도끼만행사건 때 유서쓴 특전사 죽음의 결사대 64인 중 한 명
작성자 : 신목정(114.111.xxx.xxx)
입력 2012-09-19 00:20:48
  • 조회수 12398
  • 댓글 31
  • 추천 2 print

충격적인 사실이네요.

민주진보진영인사가 저런 이력이 있다니...

흥미로와서 퍼왔습니다.

출처는 헤럴드경제 남민기자님의 기사입니다.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20918000832&md=20120918162642_E

 

문재인 판문점 도끼만행때 유서쓰고 현장급파

2012-09-18 15:38

글자확대 글자축소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스크랩-->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다음요즘

NewsAdContentStart-->
[헤럴드경제=남민 기자]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가 최종 선출되면서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얘기들이 속속 흘러나오고 있다.…

18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문 후보가 대학시절 이미 ‘반유신’ 투쟁에 나선 운동권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지만 1976년 북한에 의한 판문점 도끼만행 사건에도 문 후보가 관련돼 있었다는 소식소개했다.

문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으로 보이는 한 누리꾼은 문 후보가 일각에서 ‘종북 빨갱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을 향해 ‘아직 세상에 잘 알려지지 않은 문재인의 특전사 시절 100% 실화’라는 글로 당시의 일화를 적었다.

그는 “1976년 8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안에서 끔찍한 일이 일어난다. 당시 유엔군과 한국군 초소 앞에 북한쪽 관측을 방해하는 울창한 미루나무가 있어, 군사상의 이유로 미군과 한국군(카투사)들이 그것을 제거하려는 작업을 벌이던 중, 갑자기 북괴군 병사들이 습격해, 미군 장교 2명을 도끼로 찍어 죽이는 등, 많은 사상자를 냈다”면서 “이것이 바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판문점 도끼만행 사건’이다. 이에 대해 미국은 격렬하게 분노했고, 바로 한미연합사령관을 소환하고 ‘데프콘2(공격준비태세)’를 발령했다”고 설명했다.
 
특전사 복무 시절의 문재인 후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이어 “장난이 아님을 깨달은 북한도 ‘북풍1호(준전시상태)’를 선포하였다. 언제라도 전쟁이 일어날 수 있는 일촉즉발의 상태! 이와 함께 미국은 ‘Operation Paul Bunyan(폴 번얀 작전)’을 수립했다”며 “이것은 벌목작업 부대를 다시 현장에 투입해, 만일 북한군이 재공격할 경우, 즉각적인 군사 보복을 한다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는 “데프콘2와 북풍1호가 발령된 가운데, 다시 현장에 투입된다는 것은 솔직히 목숨을 건 일이었다”며 “대한민국 정부에서도 특전사에서 가장 우수한 64명의 결사대(죽음을 각오한 부대)를 차출, 유서를 쓰게 하고, 손톱 등을 깎아 유품으로 남기게 했는데 이 64명의 특전사 결사대 중에 한 명이 바로 당시 특전사에서도 최고의 ‘특급전사’로 불리던 ‘문재인’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계속해서 문 후보가 참여한 ‘미루나무 절단 작업’을 실감나게 써내려갔다.

“다시 미루나무 절단 작업이 시작되었다. 그런데 작업이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 얼굴이 하얗게 질려서, 사색이 된 미군들이 벌벌 떨며 제대로 작업을 수행하지 못했다”며 “왜냐하면 어림잡아 200명은 넘어 보이는 북괴군이 돌아오지 않는 다리 너머에 집결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손이 떨려 전기톱의 톱날이 계속해서 부러졌다. 평상시에는 절대 일어나지 않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는 비무장이었기 때문에 그들이 가진 무기는 전기톱 등이 전부였고, 그래서 북괴군도 미군들을 죽일 때 총이 아닌 도끼를 사용한 것이었다”며 “상당한 시간이 지나 작업은 겨우 끝났고, 미군들은 상부의 명령을 수행했으니 한 시라도 빨리 현장을 뜨고 싶어 했다. 그런데, 갑자기 한국군 특전사들이 일시에 몸에서 (분해해 챙겨온) M16과 수류탄, 크레모어를 꺼내들고 공격을 개시한 것이다!”고 급박한 현장을 전했다.

이어 “문재인을 비롯한 특전사 결사대는 평소 유엔군 제3번 초소를 배후에서 위협하던 북괴군의 제5번, 제6번, 제7번, 제8번 초소를 총과 수류탄, 크레모어를 가지고 완전히 초토화했다. 캠프 키티호크 상황실은 일시에 공포 분위기로 변했다. 이게 바로 제2차 한국전쟁으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갑작스러운 일격을 맞은 북괴군들은 반격은 커녕, 모습을 감추었고, 문재인을 비롯한 특전사 결사대는 작전 완수를 확인한 후, 겁에 질린 미군들을 데리고 유유히 현장에서 철수했다. 이후 다행히 북괴군의 군사적인 도발은 없었고, 북한의 김일성이 인민군 최고사령관 명의로 유감 성명을 발표하며 이것으로 종결되었다”고 말했다.

suntopia@heraldcorp.com
댓글 31
0 / 500
  • bestmactruck (218.145.xxx.xxx)
    2012-09-19 00:28:29
    의아하군요. 당시 미류나무 제거 작전에 동원됐던 특전사는 모두 하사관출신으로 알고 있는데요?

    병 출신인 문재인이 그 안에 들었다고요? 근거도 희박한 한 네티즌의 글을 어디까지 믿어야할까요.

    실제라면 국방부에서 확인해주겠죠.
    7
  • mactruck (218.145.xxx.xxx)
    2012-09-19 00:28:29
    의아하군요. 당시 미류나무 제거 작전에 동원됐던 특전사는 모두 하사관출신으로 알고 있는데요?

    병 출신인 문재인이 그 안에 들었다고요? 근거도 희박한 한 네티즌의 글을 어디까지 믿어야할까요.

    실제라면 국방부에서 확인해주겠죠.
    7
1 2 3 4
1 2 3 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