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20만 북한특수부대의 위협

  작성자: 조이독
조회: 18245 추천: 3 글자크기
25 0

작성일: 2019-09-05 09:17:41

20만명에 달하는 북한특수부대에 대한 외국기사입니다.. 

재미있는 내용도 있습니다..

전시에 일반복장으로 침투할 북한 여군특수부대의 존재나  뉴질랜드에서 수입한 P-750 XSTOL를 이용해서 오키나와 미군기지등 일본내 미군기지에 침투할 부대도 있다는 군요..



 



원문출처

200,000 of These Special Forces Troops from North Korea Could Mean Trouble원문클릭


---------------------

번역기 내용


지옥에 온 걸 환영해

북한 전쟁기계의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는 이른바 '솔더 파워' 기술에 가장 많이 의존하
는 부분이다. 북한은 20만 명의 남자들과 여자들로 구성된 세계에서 가장 큰 특수부대를 보
유하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평양의 특공대는 한반도 전역, 어쩌면 그 너머에 있는 적들에
게 비대칭적인 위협을 가할 수 있도록 훈련되어 있다.
수십 년 동안 북한은 탱크에서 기계화된 보병, 포병, 공수부대와 특수부대에 이르는 인상적
인 모든 무기력을 유지했다. 냉전 종식 후 긴 미끄럼을 겪고 있는 북한의 재래식 군대는 장
비 노후화와 공급 부족에 직면해 있다. 예를 들어, 북한은 1970년대 소련 T-72를 기반으
로 한 탱크를 거의 보유하고 있지 않으며, 대부분은 여전히 1960년대 T-62의 파생물이다.
나머지 평양의 기갑사단은 미군과 한국군에 비해 결정적으로 열세인 비슷한 곤경에 처해 있
다.
이에 대해 북한은 특수부대의 중요성을 높여왔다. 한국은 25개의 특수부대와 5개의 특수부
대, 그리고 최전방 DMZ 공격부터 낙하산, 암살 임무까지 임무를 수행하도록 고안된 5개의
특수부대를 보유하고 있다. 조선인민군의 일부인 경보병훈련지도국은 육군, 육군 공군, 조선
인민해군의 특수부대를 조정하면서 미 특수작전사령부와 일종의 유사기능으로 기능하고 있
다.
북한의 20만 명의 '메모' 중 약 15만 명이 경 보병부대에 소속돼 있다. 그들의 최전방 임무
는 적진에 침투하거나 측면 공격을 가하는 것이다. 북한의 구릉지대는 여러 곳에서 DMZ를
가로지르는 터널망과 같은 전술에 의존한다. 북한 특수부대 여단 중 11개 여단은 경인기 여
단이며, 개별 NK 전투사단 내에 소형 경인기 부대가 내장돼 있다.
추가로 3개 여단은 특수목적 공수 보병이다. 서른여덟, 마흔여덟, 쉰여덟의 공수여단은 80
여단의 공수사단처럼 작전을 수행하며 중요한 지형과 인프라를 장악하기 위해 공중낙하를
포함한 전략작전을 전개하고 있다. NKPA 공수부대는 적의 비행장, 남한 정부 청사, 그리고
그들의 파괴를 막기 위해 주요 도로와 고속도로를 목표로 할 것이다. 각 여단은 총 3500여
명의 전력을 가진 공수 보병 6개 대대로 편성되어 있다. 그러나 80초와 달리 NKPA 공수여
단은 대대급 이상에서 운용될 가능성이 낮고, 장거리 수송이 부족해 한반도를 넘어서는 운
용할 수 없다.

또 북한은 8개 '스니퍼 여단'으로 추정되는 8개 여단, 인민군 3개(일레븐, 60, 60여단), 육
군 공군 3개(일레븐, 16, 20여단), 인민군 2개(일레븐, 291호)로 추산된다. 각각은 대략
3,500명의 남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7-10명의 저격수 "전술"로 조직되어 있다. 이들 부대
는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며 미 육군 레인저스, 미 특수부대, 네이비실 등과 대략 유사하다.
미국의 다른 부대와 달리, 이들 부대는 전통적인 공중 공격, 공중 공격 또는 해군 보병으로
서 싸울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저격여단은 암살 임무, 고도의 군사 및 경제 목표물에 대한 공격, 파괴, 한국의 예비군 시스
템 교란, 대량살상무기(방사선무기 포함) 비밀 전달, 조직화 등 전략 정찰 및 이른바 '직접
행동' 임무에 훈련한다. 대한민국의 반정부 게릴라 운동 그들은 종종 민간인, 한국군, 또는
미군 군복을 입게 될 것이다. 육군 저격여단당 30~40명의 1개 소대는 민간인 복장을 한
채 전투작전을 수행하는 훈련을 받은 여성들로만 구성되어 있다.

마지막으로 정찰국은 4개의 별도 정찰대대를 유지하고 있다. 고도로 훈련되고 조직된 이 5
백 명의 대대는 위험한 DMZ를 통과하는 군단을 이끌도록 훈련받는다. 그들은 비무장지대
에서 친근한 적과 적의 방어에 대한 친밀한 지식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 5개 대대는 외지
작전을 위해 편성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부대는 일반적으로 적진 뒤에서 작전하기 위한 것으로, 북한은 적진을 그곳에 도착시키
기 위해 상당한 수단을 동원한다. 지상군에게 있어, 남한에 침투하는 분명한 수단은 160마
일 길이와 2.5마일 폭의 DMZ를 통해서이다. 발견되지 않은 국경 횡단 터널도 또 다른 수
단이다. 해상으로 북한은 상선부터 남포급 상륙함, 130척의 콩방급 호버크래프트와 상오해
안잠수함, 연오중계함 등 모든 것을 동원하여 한 번에 5천 명으로 추정되는 병력을 수송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항공편으로, 북한은 200명의 노인 안-2 콜트 단거리 이착륙 수송기로 구성된 개념의 함대
를 보유하고 있다. 레이더를 피하기 위해 낮고 느리게 비행할 수 있는 각 안-2는 검증되지
않은 표면에 착륙하거나 목표물에 낙하산을 장착하여 최대 12명의 특공대를 수송할 수 있
다. 북한은 또한 250대의 수송헬기를 보유하고 있는데, 대부분 소련에서 출발하여(그리고
나이) 출발하였으나, 대한민국이 비행한 것과 유사한 불법적으로 획득한 휴즈 500MD 시리
즈 헬리콥터를 포함한다. 북한은 또한 뉴질랜드에서 제조된 이 항공기와 같은 현대적이고
장거리 운송을 획득하기 위해 열심인 것으로 보인다. P-750 XSTOL과 같은 항공기는 북한
특수부대가 일본이나 오키나와까지 도달할 수 있도록 허용하게 되는데, 이 두 부대는 전시
미군의 전진기지가 될 것이다.

전쟁이 일어날 경우 북한은 DMZ에서 부산 남항에 이르기까지 남한 전역에서 수십 차례의
개별공격을 감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병력이 서울의 상당한 공군과 해상 방어망을 뚫고
나아갈 수 있을지는 또 다른 의문이다. 저공비행 항공기와 수상기 등이 이용할 수 있는 발
리, 패스, 수로는 이미 방공포부터 대전차 유도탄까지 모든 것으로 뒤덮여 있다. 적절한 경
고가 있을 경우, 한국 수비수들은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북한 특공대에게 큰 손실을 입
힐 것이다.

북한 특수부대는 적의 배후에서 공격을 하도록 고안된 성가신 부대에서 훨씬 더 위험한 것
으로 진화했다. 핵, 화학, 생물학 또는 방사능 무기를 분배하는 그들의 능력은 성공한다면
수천 명의 민간인들을 죽일 수 있다. 그들은 심지어 한국 대통령의 공식 거주자인 청와대의
복제품을 공격하고 파괴하는 훈련까지 받았다. 비록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목적지로 가는
도중에 의심할 여지 없이 죽을 것이지만, 일단 그들의 훈련, 강인함 그리고 정치적 세뇌는
그들을 무서운 적수로 만든다.

카일 미즈카미는 외교관, 외교 정책, 전쟁은 보링, 데일리 비스트에 출연한 샌프란시스코에
본부를 둔 국방 및 국가 안보 작가다. 2009년에는 방위 및 보안 블로그인 'Japan Security
Watch'를 공동 설립하였다. 트위터에서는 그를 따라갈 수 있다: @카일미즈카미.









댓글 25

  • best 조이독 2019-09-05 추천 6

    북한의 특수부대가 막강하긴 하지만, 남한도 대비가 잘되어 있어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결론을 내고 있지만 중요한 전제, 즉, 이 기사의 핵심이 바로..

    적절한 경고가 받고 대비를 하고 있을때 입니다....

    모르고 기습을 당하면 북한특수부대 전력만으로도 우리나라는 망할 수 있다는...

    미국이 있는데 설마??? 미국도 진주만기습을 당한 적이 있습니다..
    피곤한 일이긴 하지만,
    국가안보는 언제나 최고의 경각심을 가지고 대비하지 않으면 당하는 날이 있게 됩니다..

  • 애가셋 2019-09-09 추천 0

    625 때 우리가 안먹히고 버틴건 대구사건,제주사건,여순반란사건등을 통해....남한내 빨갱이들을 미리 색출했기 때문입니다.

    또 똑같은 일 벌어질까봐 무섭다...증말.

    댓글의 댓글

    등록
  • 언젠가는 2019-09-08 추천 0

    KCTC(과학화훈련)에 들어가면 실제로 대항군 역할을 하는 전갈부대원들이 북한군복이 아닌 우리 군복을 입고 쳐들어옵니다. 수많은 교육에도 전방 방어진지 병사들이 아군 군복을 입은 전갈부대원들이 같은대대 아저씨들로 착각을 해서 죽곤 합니다..육군도 이에대한 준비를 충분히 하고 있으니 이제 사단급으로 과학화 훈련을 한다고 하니 더욱더 나아지길 바래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솔개79 2019-09-07 추천 0

    북한의 특수 부대가 여럿 있지만 그 중심에 있는 것이 폭풍군단입니다. 아마도 12 만 명 정도 될 겁니다. 이 부대의 먼저 이름이 경보병 여단이었고, 그 전 이름은 특수 8 군단이었습니다. 김신조가 원래 이 부대 소속이었다가 정찰국으로 선발되어서 별도 훈련받고 남한에 들어 온 거죠.

    폭풍 군단의 업무는 크게 3 가지로 나뉘어 있다는데, 번개, 벼락, 천둥이라든가 그렇습니다. 이건 순서에 관련된 임무들입니다.

    폭풍군단은 전부 자살 부대입니다. 딱 하나의 임무만 완성하고 죽는 거라 합니다.

    그런데 이들이 받는 훈련은 전부 공수훈련이죠. 즉 AN-2타고 넘어 와서 낙하산으로 잠입 후에 작전을 한다는 건데, 이 AN2로 남한에 넘어 오면 공중에서 다 죽게 되어 있죠.

    AN2라 하더라도 방공 레이다에 안 걸려야 하므로 산 위로 날아 가는 게 아니고, 산봉우리 사이 계곡 사이로 날아야 하는데, 남한 전방의 이런 길목에는 이미 각종 벌컨과 비호 등이 즐비하게 깔려 있죠. 그리고 계곡 사이의 물체를 잡는 레이다도 이미 깔려 있고요......

    호버크래프트는 날씨가 좋아야 하고, 수면 위에 다른 배들이 없어야 하는데, 남한과 북한 사이 중국 배들이 바글바글합니다. 겨울에는 작동 불가....

    잠수함이 좋은 수단이기는 하지만, 인민 무력부 소속이 아니라 거의 정찰국(간첩용) 소속이고요. 한번에 실어 나를 수 있는 숫자도 20 여명 밖에 안 됩니다.

    발견되지 않은 땅굴이 있을 수 있는데, 폭 넓은 임진강 밑으로는 힘들고요, 한탄강이나 요런데 몇 군데 있을 수도 있는데, 아마 남한 육군이 대비하고 있을 겁니다. 땅굴이라는 게 발견되는 즉시 전원이 즉각 궤멸되는 무지 무지 위험한 수단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고고즐 2019-09-07 추천 0

    96년 강릉 잠수함 침투때 아군오인사격으로 죽은경우도 있는것으로 기억합니다 아군식별이 안되면 매복기습도 이동도 불가능 해 집니다 뭔가 대책이 있겠죠

    댓글의 댓글

    등록
  • animals 2019-09-06 추천 0

    번역기라서 그런지 내용이 원문과는 좀 다르네요..
    한국은 25개의 특수부대와 5개의 특수부대, 그리고 최전방 DMZ 공격부터 낙하산, 암살 임무까지 임무를 수행하도록 고안된 5개의 특수부대를 보유하고 있다. --> 일단 원문에서 주어는 한국이 아니고 The country, 즉 북한입니다.
    The country maintains twenty-five special-forces and special-purpose brigades, and five special-forces battalions, designed to undertake missions from frontline DMZ assault to parachute and assassination missions.

    댓글의 댓글

    등록
  • 나름중립적 2019-09-05 추천 0

    뭐 저 비행기로 몇 십.. 그래 많이 쳐서 몇 백명 침투한다고 쳐도.. 나머지 수십만은 어떻게 침투할까요?

    댓글의 댓글

    등록
  • DJKIM 2019-09-05 추천 1

    20만을 초기 24시간 동안 사용하고 버리겠다는 개념이 아니라면 불가능한 숫자입니다.
    24시간 이후 식량과 무장은 어디서 보급? 후방지역에서 본대와의 통신은 어떻게 하나요?
    후방교란 이후 탈출은? 10명도 아니고 수천명을? 고립될 것이 뻔한데요?
    특수부대라는 것은 소수정예를 이용한 작전이고(그런 작전이 따로 있습니다)
    대규모 후방지역 침투의 경우(침투의 방법도 어렵지만)는 지역 예비군으로 상대하면 됩니다.

    댓글 (2)

    아니이런 2019-09-06 추천 1

    북한은 잃을 것이 없는 것이 없고 보급 필요 없습니다. 강도질을 하든 털어먹든 그냥 내려와서 문제 일으키는 것만으로도 그 목적에 부합하다 생각합니다. 너무 정규전 개념으로 생각하시는 것 같네요..

    마상편곤 2019-09-06 추천 1

    20만의 다수를 차지하는 경보병부대는 24시간 이내 작전이 종료되어야 합니다. 적진 깊숙히 침투해 장기간 활동하는게 아니라 주력부대의 침공로를 열어주기 위해 국군의 방어 거점을 우회 침투해선 방어 거점에 대한 후방 교란이나 타격을 시도합니다. 이런 행위는 주력부대의 전면 공격과 동시에 벌어집니다. 24시간이 넘도록 주력부대가 경보병 부대가 있는 후방 지점까지 이르지 못한다면 작전 실패인거죠. ..

    등록
  • combat 2019-09-05 추천 1

    뭉가가 그랬시유...이땅에 어떠한일이 있어도 전쟁은 안한다...고로 전쟁도 없다....나라를 내줘도 전쟁은 없을 꺼라는 뭉가의 굳은 신념이 있어 걱정할 필요는 없을 듯................

    댓글의 댓글

    등록
  • 아니이런 2019-09-05 추천 2

    전쟁 시작 전부터 내려오겠지요. 비행장의 경우도 내부 사정 잘 아는 가상 특작군이 휘저으면 두 명으로도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습니다. 내부에서 호응하는 세력들과 함께 활동하면 베트남처럼 사사건건 민간인을 공격했다는 식으로 난리를 치고 부개 이동을 방해하고 후방을 교란하면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지요.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북한 특수부대가 내려오지 않아도 상당히 위험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부소.전광진 2019-09-05 추천 0

    전쟁이 일어나면 남한내의 적색회색분자들을 얼마나 신속하게 별도 격리조치 시키느냐에 달려 있겠지요...
    전쟁은 전선을 이루는 전쟁이 아니라.. 남한내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 나고..
    조금이라도 북한에게 유리한 국면이 보이면 여론이 급속적으로 북한편으로 기울어... 북한주도하의 평화협상이나 통일이 이루어 지겠지요...
    김정은이 머리가 있다면 강대강 대치 상황에서 전선에서 맞 부딪치는 바보짓은 하지 않겠지요..
    초근접 전쟁.. 침투.. 인질.. 봉기... 이런류의 전쟁이 되겠지요...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