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30mm 국산 차륜형 대공포 개발 완료되다! / 방사청 제공

  작성자: 운영자
조회: 40420 추천: 5 글자크기
95 0

작성일: 2019-06-05 09:41:29

 


 

 

대한민국 영공, 30mm차륜형대공포로 지킨다
- 기동성 강화 및 타 체계와 연동해 임무수행 능력 4배 향상
- 국산화율 95% 이상으로 경제적 파급효과 및 수출도 기대




❍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2015년 6월부터 550억 원을 투자하여 한화디펜스·한화시스템과 개발에 착수한 30mm차륜형대공포가 시험평가 결과 군의 요구기준을 모두 충족하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 30mm차륜형대공포 체계개발사업은 사거리 확대, 주․야간 자동추적과 정밀사격능력 향상 등 미래 전장 환경에 맞는 신형 대공포를 확보하는 사업이다.


❍ 30mm차륜형대공포는 기존의 발칸 대비 사거리가 1.6배 늘어나고, 차륜형으로 개발해 기동부대와 함께 방공작전 지원이 가능하며, 방공지휘통제경보체계 등 사격통제체계와 연동하여 실시간 작전을 할 수 있다. 연동 불가 시에도 장착된 전자광학 추적장치로 자체 표적 탐지가 가능해 임무수행능력이 현재보다 약 4배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기존 대공포 운용인력의 절반 이하(중대 기준 48명→18명)로 운용이 가능해 미래 군 구조개편에 따른 운용인력 감소에도 대비할 수 있게 된다.
   * 화력운용 분석모델 전투실험 모의 분석 결과


❍ 이번 사업은 주요 방산업체 5개 사와 중소협력업체 200여 개 사가 참여하였고, 국산화율이 95%이상으로 국내 방산 업계 활성화와 관련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는 물론, 향후 수출도 기대된다.


❍ 방위사업청 송창준(고위공무원) 유도무기사업부장은 “30mm차륜형대공포 개발의 성공으로 신속한 기동과 작전능력이 향상되어 저고도 공중 방위능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향후 방공무기에 대한 관심 국가로의 수출도 적극 지원하겠다.“ 라고 밝혔다. 


 

 

 추적시험 중인 30mm차륜형대공포

 명중률 사격시험 중인 30mm차륜형대공포


























이미지

naver_com_20190605_135917.jpg

댓글 95

  • best 삐콤 2019-06-05 추천 6

    자주 대공포는 근접한 적 항공기등을 잡을 수 있고 지상 전투 화력 지원도 중요한 임무임.
    추적 조준 장치가 아주 좋아서 정지 표적이든 이동 표적이든 얘한테 걸리면 mbt 아니고서는 아작남

  • 사공카론 2019-06-14 추천 0

    대공용 30mm 쌍열포, 정말 좋은 선택이라 보이네요.
    차륜장갑차는 예전부터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는데, 보통 화력 강화용으로 저반동포, 소구경포(지상용), 자주포, 박격포 등을 장비하는 경우는 많이 보았는데 쌍열 대공포를 장착한 경우는 본적이 있었는지... 기억이 나질 않네요.

    보병 화력 지원용으로도 충분하다 싶구요. 저게 무슨 최전선에 들이대는 물건이 아닌데, 괜히 화력 외쳐봤자 별 의미 없는 소리구요. 오히려 소중한 보병자원을 태우고 다니는 물건이니 생존성이 더 중요한 물건... K808 대가리에 뭐가 달릴까 항상 궁금했었는데 기대 이상으로 좋다고 생각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바람의 향기 2019-06-10 추천 0

    드론에 최적화
    헬파이어 미사일 사정거리가 10km 정도 인데
    9km 바깥ㅇ에서 헬파이어 미사일로 공격을 한다면
    이 논리를 반박할수 있는 논리가 있다면

    댓글의 댓글

    등록
  • 푸른번개 2019-06-06 추천 3

    아, 증말 깝깝한 분도 계시는군요.
    방어를 위해서 돈을 쳐바른 장비를 깔면 좋겠지만, 국방자원이 그렇게 넉넉할까요?
    어떤 조직이던지 경제적인 운영이 필요하므로, 싸지만 다량으로 쓰는 것이 있고, 비싸서 적은 수량이지만 쓸 수밖에 없는 장비가 있는데... 뭐든지 이경우 저경우에 모두 쓸 수 있는 장비라면 그게 가격이 저렴할까요?
    일반 회사에서도 그냥 싸게 사서 막쓰는 물품이 있는 것이고, 비싸지만 어쩔 수 없이 사서 써야하는 물품이 있는데... 회사가 돈이 넘쳐나지 않는다면 비싼 제품은 그렇게 많이 살 수 없지 않나요?
    깝깝합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 무신 2019-06-06 추천 1

    요즘도 훈련소에서 그런 훈련을 시키는지 궁금합니다.
    날아오는 적기를 향해서, 실제로 적기를 볼 수나 있을런지, 막연히 비행음이 들리는 곳을 향해, 신속히 자동으로 전환시킨 M6 소총을 하늘을 향해 화망 사격 훈련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신속히 땅바닥에 벌러덩 누워서 하늘을 바라보면서 말이죠. 그나마 잠시 잠깐이지만 쉴 수 있던 순간이었습니다..ㅎㅎ

    한번은 아군의 f-5 전투기를 적기로 상정하여 훈련을 실시하던 오리콘 레이더 화면을 본 적이 있었습니다.
    지름이 한 30~40Cm 정도의 동그란 레이더 화면상에, 1초에 한바퀴 도는 레이더상에 점으로써 잔상을 살짝 남기더니 대략 3Km의 거리를 뿅하고 사라지더군요. 오리콘 사격 제원 밖으로 바로 사라지더군요.
    그런데 레이더병 하는 말이 이게 겨우 F-5 제공호 인데도 이렇게 빠르다고 말이죠.
    사실 전투기 잡는 것은 요원하다면서 헬기나 잡으면 그나마 남는 장사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대공 발칸이나 오리콘이나 진지별로 화망사격 구간이 있습니다.
    몇 시 방향으로 적기 출현했다 하면 그 구간으로 발포를 냅따 하는 것이죠.
    이제는 그런 견인식 대공포 장비들이 서서히 빠지면서, 이런 훌륭한 자주 대공포들로 채울 수 있어서
    그나마 다행입니다. 이동을 빠르게 할 수 있으니 말이죠.

    댓글의 댓글

    등록
  • 근방 2019-06-06 추천 2

    사거리 3 km 라고 동서남북 3 km이내만 방어되는게 아니고 전시에는 예상공격로 곳곳에 중첩해서 배치시켜놓을것 아닙니까.

    비관적으로만 보려고 하면 한도 끝도 없을테지만, 왜 그렇게만 생각하는지.

    댓글의 댓글

    등록
  • 한국사랑 2019-06-06 추천 0

    전투기를 격추시키는 것은 바라지고 않습니다.
    사거리가 3키로 인데 3차원이어서 사선으로 따지면 고도도 높지 못합니다. 
    결국 헬기 못잡고 큰 드론이나 무인기도 못잡
    고 낮게 나르는 드론이나 헬기일텐데 낮게 나르는 드론은 점 점 없어지고 헬기는 뭘리서 쏠수 있으니 성능이 꽝아닌가요.
    신궁pip버번을 만들어 줘서 헬기나 무인기 순항미사일까지는 해줘야ㅠ할듯한데요.
    우리가 천마나 천궁이 많은 것도 아니고 천마개량하는 것고 아니고

    신궁부대 따로 하느니 같이 달아주는 걱이 훨씬 방어력이나 명중률이 높을 텐데요...
    전장이 바뀌고 있습니다. 언제까지 엣날스펙으로 가야될까요?
    신궁도 10카로에 고도 8키로로 올려서 헬기와 무인기에 대처하고
    천마도 고도 15키로에 동시교전도 한대가 아닌 4대는 동시에 자동 추적 격추하고 전투기와 고고도 무인기에 대쳐해야 합니다.
    천궁은 따로 할일들이 많습니다..

    댓글 (2)

    한국사랑 2019-06-07 추천 0

    둘다 증가하고 있습니다. 35미리 어헤드탄에 천궁정도는 달아주고 천마개량해줘야 그나만 우리 저공방어가능합니다.
    없는 것다야 낫겠지만 사양이 부족합니다.
    싸개 만들어서 극히 일부 기능만 있고 이것이라도 있으니 졸은 것 아니냐
    할수 있겠지만.
    조금 더 돈 들여서 제대로 방어할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돈을 더 효율 적으로 쓰는 것입니다..

    Mojave 2019-06-06 추천 2

    오히려 낮게 침투하는 드론이 증가하고 있는데요.

    등록
  • 유랑자 2019-06-06 추천 0

    30mm기관포는 드론과 같은 소형 비행체에 대해서 탄약적재량과 화력 사이에서 타협을 본 것 같습니다.
    20mm탄은 탄막은 우수하지만, 사거리에서 문제가 있고, 35mm나 40mm는 사거리와 화력은 우수하지만, 탄약 적재량과 연사속도에서 문제가 되고, 비해서 소형 비행체에 대해서 과 화력이기도 하죠...

    댓글의 댓글

    등록
  • 네오제다이 2019-06-06 추천 0

    누구나 그럴듯한 계획은 있다. 링 위에서 내게 쳐 맞기 전 까지는... - 마이크 타이슨 -

    댓글의 댓글

    등록
  • Vanguard 2019-06-06 추천 0

    이거 도대체 얼마인거에요? 수출예상가 라도..;

    댓글 (1)

    오하이오 2019-06-06 추천 0

    국내에서 팔면 예상인데 한 27억 쯤 하지 않을까요?
    .

    등록
  • ccvcc 2019-06-06 추천 3

    차륜대공포 메인 광학추적기 보시면, 레이더처럼 빠른 속도로 회전하던데.

    아마 대구급 초계함의 irst기술에서 파생된 연속 파라노말 촬영기법으로 표적 추적하는 기능인것 같습니다.

    해군용 같은경우 4방향에 설치된 irst 로 연속촬영하고 영상 이어 붙여 360도 방향 탐색및 추적하여, 10km 내외에 대함 미사일 및 각종 표적 추적한다고 했으니

    아마 차륜 장갑차도 비슷한 기능 있을 것같네요.

    말은 즉 광학레이더 역할 할테니

    C2A 국지방공레이더나 비행장 대공방어체계가 다운되더라도 단독으로 표적 획득이나 추적 요격이 가능할 것 같네요.

    댓글 (5)

    오하이오 2019-06-06 추천 0

    시간이 좀 흐르면 개량 이야기가 나올 수 도 있겠군요.기대해 봐야 겠네요..

    ccvcc 2019-06-06 추천 2

    그리고 방공자산은 기본적으로 한대로 완전한 능력을 갖출수없고, 비용 문제 때문에.

    중첩 방공망 형성하고, 2중 3중 방공망 형성이 기본입니다.

    군함에서 복합 화망 구성하는 방법이

    장거리는 sm-6 미사일
    중장거리는 sm-2 미사일
    단중거리 esssm 미사일
    단거리 ram 미사일
    근거리 팔랑스(20mm) 발칸

    입니다..

    ccvcc 2019-06-06 추천 1

    이 장비에 대한 오해가 있으신것 같아요.

    기본적으로 저공기 침투가 예상 되는 최전방이나 기갑사단, 기계화보병사단은 기본적으로 복합비호나 천마가 완편되있고요.

    본 장비는 비교적 후방지역 주둔지나 방공포대, 해안가, 공군기지, 후방 사단, 보병부대에서 고정포대로 사용하던 20미리 발칸 대체용으로 사용하는 장비입니다;

    그리고 후방 지역에도 차륜대공포가 커버 못하는 부분은 천마 포탑만 고정형으로 설치해서 중단거리 커버합니다.

    아마도 차륜대공포 완편되는 시점을 기해서 복합 비호처럼 신궁 추가 보급 할수도있고

    아니면 신궁 무인 발사기를 장착한 소형전술차량이 한개 소대로 돌아다닐수도 있수있습니다.

    신궁 1대 차륜대공포 2대.
    이런식으로...

    지금도 신궁 단장 발사기와 20미리 발칸이 한세트로 운영합니다.
    .

    긴팔원숭이 2019-06-06 추천 1

    양산수량이 적지 않을 테니까, 쓸만한 국산이 개발되면 달아줄 지도 모르죠. 어쩌면 나중에 신궁이나 그 개량형 정도는 달아줄 지도 모르겠지만, 지금은 저것만으로도 차체가 꽉 찬 느낌이네요.
    .

    오하이오 2019-06-06 추천 1

    30미리대공차륜형의 광학레이드는 좋은 장비 인것 같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이차량만을 봤을때는 ,
    10킬로의적을 보고도 타격할 무기 체계가 없는것에는 좀 안타깝네요. 물론 다른 대공무기도 있긴 하지만 단독 30미리의 화망으로 무인기가 3킬로 내로 들어 오기만을 기달리기는 좀 문제가 있는게 아닌지 해서 말입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