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항모 11척 중 5척, 총선 전후 한반도 일대 모인다
한국 총선 등 있는 4~5월에 北·中 견제 위해 집결 가능성
입력 : 2024.02.09 03:00
2023년 10월 12일 오전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CVN-76)이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레이건함을 포함한 미 5항모강습단은 한미 확장억제의 정례적 가시성 증진과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우호협력 제고를 위해 입항했다. 10만톤급의 레이건함은 2003년 취역해 슈퍼호넷 전투기(F/A-18E/F), 호크아이 공중조기경보기(E-2D), 그라울러 전자전기(EA-18G), 시호크 해상작전헬기(MH-60R) 등 각종 항공기 80여 대를 탑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2023.10.12/뉴스1


미군 전체 원자력 추진 항공모함 전력(11척)의 절반에 가까운 항모 5척이 오는 4~5월 한반도 주변 서태평양 일대에 처음으로 집결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총선(4월 10일)과 대만 총통 취임식(5월 20일) 등에 맞춰 항모 전단 집결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돼 북한과 중국의 위협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7일(현지 시각) 미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 해군연구소(USNI)는 지난 5일 기준 미 해군 항모 3척이 한반도 주변 서태평양 일대에 전개됐다고 밝혔다. 미 7함대 소속 로널드 레이건함이 일본 요코스카에 기항한 것을 비롯, 시어도어 루스벨트함은 미국령 괌, 칼빈슨함은 오키나와 남쪽 해역에 배치돼 있다.

여기에 더해 지난 5일엔 미 항모 에이브러햄 링컨함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서태평양으로 출항했다. 링컨함은 2~4주 일정의 전투 준비 태세 훈련을 마친 후 4월쯤 서태평양에 배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대서양에 머물고 있는 조지 워싱턴함 역시 레이건함과 임무 교대를 위해 오는 4~5월쯤 서태평양 지역에 도착할 예정이다.

미 항모 5척이 한 해역에 집결하는 것은 걸프전 이후 최대이자, 한반도 주변 해역에서는 처음 있는 일로 알려졌다. 2022년 1월 동중국해·남중국해 등 동아시아에 미 원자력 추진 항모 3척과 중형 항모급(級) 강습상륙함 2척 등 5척이 집결한 적은 있지만, 5척 중 2척은 원자력 추진 항모가 아니었다.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이 5개월째 이어지고 있고, 예멘 후티 반군의 민간 선박 공격 등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중동에 미 항모가 드와이트 아이젠하워함 1척만 배치돼 있는 점을 감안하면 매우 이례적인 일로 평가된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항모 5척의 4~5월 전개는 한국 총선, 대만 총통 취임과 잘 맞는다”며 “북한과 중국이 정치적 목적을 위해 군사행동 위협을 하는 것에 한미가 상응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