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력 미사일·한국판 사드... 국군의날에 3축 체계 신무기 공개
입력 : 2023.09.26 21:33
건군 75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가 열린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국군 장병들이 시가행진하고 있다. 사진은 지대지미사일 '현무'./연합뉴스


26일 성남 서울공항과 서울 도심(시가 행진)에서 실시된 건군 75주년 국군의 날 기념 행사에는 고위력 탄도미사일과 스텔스 무인기, 국산 장거리 요격미사일 L-SAM 등 한국군의 첨단 신무기들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특히 북한 핵·미사일 위협 고도화에 대응하는 한국형 3축 체계 무기들이 대거 등장했다. 한국형 3축 체계는 30분 내에 북 미사일 이동식 발사대 등을 타격하는 ‘킬 체인’(Kill Chain), 날아오는 북 미사일을 요격하는 한국형 미사일 방어(KAMD) 체계, 북 핵공격을 받았을 때 북 지역을 초토화하는 대량 응징 보복(KMPR) 등으로 구성돼 있다.


고위력 미사일은 KMPR의 핵심 무기다. 이날 공개된 현무-4급(級) 미사일은 탄두 중량 2t급으로 2021년 9월 영상이 공개된 적은 있지만 실물을 선보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보통 단거리 탄도미사일 탄두 중량은 1t 이하다. 군은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탄두 중량(8~9t)을 자랑하는 ‘괴물 미사일’ 현무-5도 개발했지만 이날 공개하지는 않았다. 현무-5는 1발로 주석궁이나 금수산태양궁전, 지하 100m 이하에 있는 ‘김정은 벙커’를 무력화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 소식통은 “현무-5는 북한이 추가 고강도 도발을 할 경우 공개하는 일종의 ‘히든 카드’로 남겨두기로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건군 75주년 국군의날 시가행진이 열린 26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지대지미사일 현무가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방패’에 해당하는 KAMD를 구성하는 미국제 패트리엇 미사일과 국산 천궁2 및 L-SAM도 등장했다. 이날 처음으로 공개된 L-SAM은 최대 50~60㎞ 고도에서 북 탄도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어 ‘한국판 사드(THAAD)’로 불린다. 발사대 1기에 6발의 미사일이 탑재돼 있다. 앞으로 최대 요격 고도를 100㎞로 높여 미국 사드에 육박하는 개량형도 개발된다.

26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일대에서 열린 건군 75주년 국군의날 시가행진에서 장거리 지대공 유도무기(L-SAM)가 기동하고 있다. /뉴스1


인구 절벽에 따른 병력 급감과 미래전 양상에 대비하는 무인기와 무인 함정 등 무인 무기와, 이를 활용한 유무인 복합 운용 체계 ‘멈티’(MUM-T) 무기가 등장한 것도 주목받았다. 한국형 중고도 무인기(MUAV)와 차기 군단급 무인기도 공개됐다. 최근 양산이 결정된 MUAV는 최대 100㎞ 떨어진 표적을 감시할 수 있고, 앞으로 미 무인 공격기 리퍼처럼 대전차 미사일과 정밀 유도 폭탄 등도 장착하는 무인 공격기로 개량될 것으로 알려졌다.

스텔스 무인기. /연합뉴스


가오리 형상의 소형 스텔스 무인기와 원거리 정찰용 소형 드론, 우크라이나전에서 활약 중인 자폭 드론과 비슷한 자폭형 무인기도 처음으로 공개됐다. 소형 스텔스 무인기는 북한이 지난해 12월처럼 소형 무인기 도발을 할 경우 평양 상공까지 침투해 사진을 찍어온 뒤 공개하는 데 활용될 것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해검 등 무인 수상정과, 최대 1개월가량 물속에서 북 잠수함 등을 감시할 수 있는 무인 잠수정도 등장했다.

26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일대에서 열린 건군 75주년 국군의 날 시가행진에서 무인체계 장비들이 입장하고 있다./뉴시스


해군 최신예 이지스함인 정조대왕함도 VR(가상현실) 등으로 재현돼 시가 행진에 등장,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7월 진수한 정조대왕함은 만재 배수량 1만t급 이상으로 함대지(艦對地) 순항 미사일, ‘해궁’ 국산 요격 미사일, 미국제 SM-6 요격 미사일 등으로 무장할 예정이다. 첫 한국형 초음속 전투기로 개발 중인 KF-21 비행은 날씨 상황 때문에 취소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