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이 또 탄도미사일 쏜 날, 美 B-1B 다시 한반도 떴다
北, 한미훈련 겨냥해 5번째 도발… 美폭격기 한반도 진입 직전에 쏴
입력 : 2023.03.20 03:00

북한이 19일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한 발을 발사했다고 합참이 밝혔다. 화성-17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쏜 지 사흘 만에 또 도발에 나선 것으로 대규모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프리덤실드·FS)에 대한 반발을 이어간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B-1B 전략폭격기는 이날 16일 만에 다시 한반도를 찾아 우리 공군 F-35 스텔스기 등과 연합 공중훈련을 실시하며 잇따른 북한 미사일 도발 등에 대한 대북 억제력을 과시했다. 북한은 B-1B 폭격기의 한반도 작전구역 진입 직전 미사일을 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공군이 19일 한반도 상공에서 우리측 F-35A 전투기와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 및 F-16 전투기가 참여한 가운데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2023.3.19/ 국방부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늘 오전 11시 5분쯤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탄도미사일 한 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 미사일이 800여㎞를 비행한 뒤 동해상에 탄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최대 고도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노 도시로 일본 방위성 부대신은 “북한 미사일이 최고 고도 약 50㎞로 약 800㎞를 비행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노 부대신은 “북한의 미사일이 변칙 궤도로 비행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비행 거리만 보면 전술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KN-23 개량형 미사일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하지만 KN-23은 보통 2발씩 발사돼 왔다는 점에서 이날 발사된 미사일이 극초음속 미사일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지난해 1월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은 최대 고도 60㎞로 1000㎞를 비행하는 데 성공했다. 그 뒤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가 이뤄지지 않아 추가 발사 필요성이 있는 상태다.

"이쪽으로" 한미연합군, 습격훈련 실시 - 미 2사단 장병들이 19일 경기도 포천시 로드리게스 사격장에서 국군 장병들과 ‘자유의 방패’ (FS) 연합훈련의 일환으로 습격 훈련을 하고 있다. 북한은 이날 한미군사훈련에 대응해 동해로 단거리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 /AP 연합뉴스


북한은 최근 11일간 5차례에 걸쳐서 동해안, 서해안, 평양 인근, 북중 접경 지역에서 다양한 기종의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북한은 ‘자유의 방패’ 본연습 시작 나흘 전인 지난 9일, 남포 일대에서 ‘신형전술유도무기’로 부르는 근거리탄도미사일(CRBM) 6발을 서해로 발사한 데 이어 지난 12일에는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잠수함발사 순항미사일 2발을 쐈다. 이틀 후인 14일에는 황해남도 장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2발을 쏘고, 한일 정상회담이 열린 16일에는 ‘괴물 ICBM’으로 불리는 화성-17형 ICBM을 고각 발사하며 위협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한편 국방부는 연합연습 7일 차인 이날 미 B-1B 전략폭격기가 한반도에 전개한 가운데 한반도 상공에서 연합 공중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훈련에는 우리 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와 주한 미 공군 F-16 전투기도 참가했다. B-1B의 한반도 전개는 지난 3일 연합 공중 훈련 이후 16일 만이고, 미 전략폭격기가 한반도에 전개된 것은 지난 6일 B-52 폭격기가 한반도에 온 지 약 2주일 만이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쏜 시점은 B-1B가 한반도 작전구역에 들어오기 직전으로 알려졌다. 북한도 이 같은 움직임을 탐지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미 전략자산의 전개에도 개의치 않고 무력도발을 한 것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