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주도한 여성 독립운동가
권애라·심영식·신관빈·임명애 3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
입력 : 2023.03.01 04:36
왼쪽부터 독립운동가 권애라·심영식·신관빈·임명애 선생. 사진을 바탕으로 초상화를 그렸다. /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는 3·1운동을 주도하고, 유관순 열사와 서대문감옥 같은 감방에서 옥고를 치른 여성 독립운동가 권애라·심영식·신관빈·임명애 선생을 ‘3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권애라 선생은 3·1운동 당시 이화학당 졸업 후 호수돈여학교 부설 유치원 교사로 재직 중이었다. 1919년 3월 1일 예배당에 숨겨둔 독립선언서를 꺼내 심영식, 신관빈 선생 등과 함께 개성 시내에 배포하고 호수돈여학교 학생들과 만세 시위를 준비했다. 이틀 후 호수돈여학교 학생들이 거리에 나서며 개성 최초의 만세 시위가 일어났고, 선생은 독립선언서 배포 혐의로 체포돼 옥고를 치렀다. 함께 독립선언서를 배포한 심영식 선생과 신관빈 선생도 체포돼 감옥 생활을 했다. 보훈처는 “3월 1일 시작된 만세 시위가 전국적으로 이어진 데는 독립선언서의 조직적인 배포가 큰 역할을 했다”고 했다.

권애라 선생은 1940년 중국으로 건너가 아들 김봉년과 독립군 병력 충원을 위해 활동 중 1943년 일본 관동군에 체포돼 징역 12년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르기도 했다. 1945년 광복으로 석방됐다. 임명애 선생은 1919년 3월 10일 경기 파주군 교하공립보통학교에서 학생 100여 명을 이끌고 독립 만세를 외치며 만세 시위를 전개했다. 3월 26일 시위 도중 현장에서 체포돼 서대문감옥에서 옥고를 치렀다.

보훈처는 또 6·25전쟁에서 콜롬비아대대 제2대 대대장으로 불모고지 전투와 바브라 작전 등에서 혁혁한 전공을 세운 알베르토 루이즈 노보아(1917∼2017) 콜롬비아 육군 중령을 ‘3월의 6·25전쟁 영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