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만·김구·안중근·유관순… 독립운동가 15人 컬러로 만난다
104주년 3·1절 맞아 AI로 복원…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외벽에 송출
입력 : 2023.02.28 00:22
컬러 사진으로 복원한 독립운동가. 왼쪽부터 이승만, 김구, 안중근, 유관순. /국가보훈처
컬러 사진으로 복원한 독립운동가. 왼쪽부터 이승만, 김구, 안중근, 유관순. /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는 제104주년 3·1절을 맞아 독립운동가 15인의 흑백사진을 컬러 이미지로 복원해 제작한 영상을 28일부터 4월 11일까지 광화문광장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외벽 전광판에 송출한다고 27일 밝혔다.

영상에 포함된 인물은 김구, 김좌진, 어니스트 토머스 베델, 송진우, 안중근, 안창호, 유관순, 윤동주, 윤봉길, 이승만, 이회영, 조소앙, 최재형, 한용운, 호머 헐버트 등 독립운동가 15명이다. 보훈처는 "3·1절을 맞아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번영, 자긍심의 원천인 독립정신을 널리 알리고, 독립운동가의 모습, 공적과 주요 어록을 직접 확인함으로써 선열의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기고자 컬러 복원 사진을 활용한 영상 송출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번 작업은 인공지능(AI) 얼굴 복원 기술(GFP-GAN)과 안면 복원을 활용해 흑백 사진을 고해상도의 색채 사진으로 복원한 뒤 영상으로 제작하는 과정을 거쳤다고 보훈처는 전했다. 사진 복원에는 6·25 참전 영웅 흑백사진 복원 작업을 하는 성균관대 소프트웨어학과와 인공지능학과 학생들이 참여했다. 보훈처는 앞으로 독립운동가 사진을 색채 사진으로 복원해 후손 등에게 액자로 증정하고 영상으로 제작해 국민과 공유할 계획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