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차킬러 ‘天劍’ 도 나선다...K방산 수출 대박 이끌 국산 미사일들
입력 : 2023.01.29 10:31


◇신형 국산 대전차 미사일,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 시험발사 성공

지난해 170억 달러를 돌파해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한 K-방산에서 대전차 미사일, 지대지(地對地) 미사일, 요격 미사일 등 각종 미사일들이 전차, 자주포, 경공격기 등에 이어 새로운 수출 주역으로 부상하고 있다. 미사일은 각종 첨단기술의 집합체로 K-방산 수출 수준을 한단계 높여줄 것이라는 기대를 낳고 있다.

군 당국은 지난해 12월 중순 국방과학연구소(ADD) 안흥시험장에서 ‘천검’(天劍)’ 개량형 지대지(地對地) 미사일과 최대 사거리 300㎞에 달하는 신형 ‘천무2′ 지대지 미사일 시험발사에 각각 성공했다. 천검 개량형 지대지 미사일은 국산 소형무장헬기(LAH)에서 발사하는 천검 공대지(空對地) 대전차 미사일을 지상발사 대전차 미사일(최대 사정거리 8km)로 개량해 K-21 보병전투장갑차에 장착한 것이다.

국산 공대지 대전차 미사일 '천검'이 표적인 M48 전차에 명중해 폭발하고 있다. /방위사업청 영상 캡처


◇폴란드에 수출되는 사거리 300km 천무2 지대지 미사일

우크라이나전에서 적 전차를 잡는 대전차 미사일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천검 공대지 미사일을 지상에서 발사하는 미사일로 개량한 뒤 K-21 장갑차에 탑재, ‘K-21+천검’ 체계를 만든 것이다. 천검 개량형 미사일은 그동안 지대공 미사일로 잘못 알려지기도 했다. 정통한 소식통은 “천검 미사일은 최대 속도가 음속에 훨씬 못 미쳐 고속으로 움직이는 항공기를 격추하는 지대공 미사일로는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천무2′ 미사일은 천무 다연장로켓 발사차량에 탑재하는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이다. 북 장사정포 갱도진지를 파괴하는 ‘장사정포 벙커버스터’ KTSSM(한국형전술지대지미사일)의 사거리를 기존 180㎞에서 300㎞로 늘린 것이다. 폴란드에 천무 다연장로켓과 함께 수출되며 천무 발사차량에 2발씩 탑재된다.


◇ 천무2 미사일, 300km 떨어진 표적 ‘홀인원’ 수준 명중

브와슈차크 폴란드 국방장관이 “천무는 미국의 다연장 로켓포 하이마스와 유사한 기능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최대 300㎞ 떨어진 목표물을 공격할 수 있어 국방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공개 언급할 정도로 큰 기대를 하고 있는 미사일이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중순 천무2 시험발사 때 폴란드군 관계자들도 참관하고 만족감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당시 천무2 미사일은 ‘홀인원’에 가까울 정도로 300㎞ 떨어진 표적을 정확히 명중시킨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천검은 우리나라 최초의 국산 공대지 대전차 미사일로 최대 8㎞ 떨어진 적 전차 등을 파괴할 수 있다. 천검은 ‘하늘의 검’이란 뜻으로 영문으로는 ‘탱크 저격수’(Tank Snipers)를 줄여 ‘TAIPERS’라고 표기한다. 국방과학연구소(ADD) 주관으로 한화 방산 계열사와 LIG넥스원 등이 참여해 2015년 1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7년2개월간 1600억원을 들여 개발됐다.

지상에서 발사돼 100㎞ 이상을 날아간 한국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KTSSM)이 해상에 설치된 표적에 떨어지는 순간을 포착한 사진. 홀인원하듯 표적에 명중하고 있다. KTSSM을 개량한 천무2 미사일도 2022년12월 시험발사에서 300km 떨어진 표적에 홀인원 수준으로 명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과학연구소


◇ 천검, 인공지능 활용해 발사 후 표적 자동 타격, 재지정 가능

천검은 가시광선과 적외선 영상을 모두 활용할 수 있는 ‘이중모드 탐색기’가 탑재돼 전천후 타격이 가능하다. 표적을 지정하고 발사하면 목표까지 자동으로 날아가 타격하는 ‘발사 후 망각’(Fire & Forget) 방식을 택하고 있다. 발사 후에도 유선 데이터 링크를 통해 표적을 지정할 수 있는 ‘발사 후 재지정’(Fire & Update) 기능까지 갖고 있다.

특히 다른 나라 경쟁 무기들에는 없는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처음으로 탑재, 인공지능이 80만 프레임 이상의 표적 영상을 딥 러닝(심층 학습)을 통해 운용자의 개입 없이도 고정된 표적을 자동으로 포착할 수 있다는 게 강점이다.


◇ 전차, 함정 모두 타격할 수 있는 천검

천검은 길이 1.5m, 직경 15㎝, 발사 중량 35㎏으로 최대 두께 1.4m 가량의 장갑을 관통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세계 대전차 미사일의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미 헬파이어-Ⅱ 수준에 버금가는 것으로 평가된다. 헬파이어-Ⅱ 미사일도 최근 차량에서 발사돼 드론을 격추하는 데 성공, 지대공 미사일 개량형이 등장했다.

천검은 전차는 물론 함정도 타격할 수 있어 하늘과 땅에서 전차, 장갑차, 차량, 벙커, 함정 등을 모두 공격할 수 있는 다용도 미사일 능력을 갖추게 됐다. 군 당국과 업체는 지난해 12월 시험발사에 성공한 천검 개량형을 우크라이나 전쟁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는 동구권 국가는 물론, 중동 등을 대상으로 수출을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 현궁 대전차 미사일 개량형도 동구권 등 수출 기대

지난해 12월 중순 천검 개량형 미사일과 천무2 지대지 미사일 시험발사 때 사우디아라비아, 노르웨이, 이집트, 스웨덴, 아랍에미리트(UAE), 폴란드, 필리핀 등 7개국 50여명의 다국적 군 고위직 인사들도 참관해 이들 무기의 수출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천검보다 사거리는 짧지만 ‘현궁’ 대전차 미사일도 이미 중동지역에 수출된 데 이어 사거리를 늘린 개량형으로 동구권 국가 등을 공략할 예정이다. 현궁은 최대 사거리 2.5㎞로 사우디아라비아군이 후티 반군과의 교전에서 성능을 입증한 영상들이 SNS를 통해 공개돼 화제가 됐다.

한국형 소형무장헬기(LAH)에 장착되는 '천검' 공대지 대전차 미사일. 최대 8km 떨어진 적 전차를 파괴할 수 있다. 최근 지대지 개량형 시험발사에 성공해 수출도 추진된다. /방위사업청


◇ 천궁-Ⅱ 요격미사일, 사우디에 UAE보다 훨씬 많은 수량 수출 기대

천궁-Ⅱ 요격미사일도 UAE에 4조원대 수출에 성공한 데 이어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지역과 동구권 수출을 추진중이다. 후티 반군의 드론, 미사일 공격에 대해 1발당 40억원이 넘는 미국제 패트리엇 미사일을 소모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는 천궁-Ⅱ 미사일에 높은 관심을 보여왔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천궁-Ⅱ 도입을 결정할 경우 그 규모는 UAE의 2~3배 가량에 달할 것이라고 한다.

천궁-Ⅱ 미사일은 1발당 15억원 정도로 패트리엇보다 훨씬 싸다.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천궁-Ⅱ의 최대 요격고도는 15㎞로, 패트리엇 PAC-3 CRI(최대 요격고도 20㎞)보다 조금 낮다. 길이는 4m, 무게는 400㎏으로 2017년 시험발사에서 100% 명중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