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박 3일 예비군 동원훈련, 3월부터 정상 시행
입력 : 2023.01.17 21:52

코로나 사태 등으로 축소됐던 예비군 훈련이 올해부터 정상 시행된다. 국방부는 17일 “3월 2일부터 2023년 예비군 훈련을 시작한다”며 “지난 3년간 코로나로 시행하지 못했던 ‘현역, 동원 예비군 통합 훈련’을 재개하는 등 전시(戰時) 작전 계획 시행 능력을 구비하고 임무 수행 태세를 향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군 당국은 코로나로 인해 지난 2020∼2021년 소집 훈련을 하지 않았고, 지난해는 소집 훈련 1일과 원격 교육 1일을 더한 혼합형 훈련을 시행했다.

2022년 6월 2일 오후 대구 육군 제50사단 예비군훈련장에서 달서구대대 예비군들이 시가지전투 훈련에 앞서 교관의 작전 설명을 듣고 있다. 2022.6.2/뉴스1


국방부는 동원 훈련의 경우 1∼4년 차 예비군 중 동원 지정자를 대상으로 현역 부대 또는 훈련장에서 2박 3일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대 증·창설 절차 숙달, 전시 임무에 의한 개인 및 팀 단위 직책 수행 능력 배양, 전술 및 작전 계획 시행 능력 구비를 중점으로 훈련한다. 1∼4년 차 예비군 중 동원 미지정자를 대상으로 한 훈련은 전시 동원에 대비한 전투 기술 숙달에 중점을 둔다. 기본 훈련은 5∼6년 차 예비군을 대상으로 안보 교육, 사격, 시가지 전투 훈련 등 지역 방위를 위한 개인 기본 전투 기술 숙달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지역 내 중요 시설과 병참선 방호 등 전시 임무에 숙달하는 작계 훈련을 연 2회 실시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기본 훈련 등은 예비군이 스스로 분대를 편성 후 과제별 훈련장으로 이동해 훈련에 참여하는 ‘자율 참여형 훈련’ 방식으로 시행하며 훈련 결과에 따라 우수한 분대에 특전을 부여하는 ‘측정식 합격제’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방부는 올해 동원훈련 보상비를 기존 6만2000원에서 8만2000원으로, 일반훈련 실비를 기존 1만5000원에서 1만6000원으로 각각 인상했다. 지난해 원격 교육을 이수하지 않은 예비군은 미이수 과목 수에 따라 1~4시간의 소집훈련이 부여된다. 군은 올해도 코로나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고, 침상형 생활관 숙영 시 밀집도를 50~70% 수준으로 낮춰 운영하기로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