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드론봇으로 무장했다... ‘아미타이거’ 전투단 출범
입력 : 2022.06.10 22:05
10일 오전 경기도 양주 소재 제25보병사단에서 열린 '아미타이거'(Army TIGER) 시범여단 전투단 선포식에서 장병들이 유·무인 전투체계 중 무인 수색 차량을 선보이고 있다. '2022.6.10/사진공동취재단


인공지능(AI)과 드론봇(드론+로봇 합성어), 워리어플랫폼(신형 방탄복, 야간투시경 등)으로 무장하고 육군의 미래형 전투체계를 선도할 시범부대(여단)가 10일 출범했다.

육군은 이날 경기도 양주에 있는 25사단에서 ‘아미타이거(Army TIGER) 시범여단 전투단’ 선포식과 신규 무기체계 명명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은 훈시를 통해 “북한은 우리의 적”이라고 말했다. 북한 선전 매체가 우리 육해공 3군 참모총장의 실명을 거론하며 비난한 지 이틀 만이다. 아미타이거는 육군이 추구하는 미래형 전투체계로, 각종 전투 플랫폼에 AI 등 4차 산업 신기술을 적용해 전투원의 생존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개념이다.

아미타이거는 차륜형 장갑차와 소형 전술차량 등 기동 플랫폼으로 전 부대가 빠르게 전장을 누비는 ‘기동화’가 핵심으로, 1개 보병여단 전체가 시범부대로 지정된 건 처음이다. 전투원과 드론봇 전투체계, 워리어플랫폼 등 모든 전투체계가 연결되는 ‘네트워크화’, AI 기반 초지능 의사결정 체계가 상황 판단과 결심을 지원하는 ‘지능화’도 추진된다. 육군은 오는 2040년까지 모든 전투여단을 아미타이거 부대로 바꿀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미국, 영국 등 15국 주한 무관단, 군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육군은 정찰·소총·폭탄투하 드론, 소형 정찰로봇, 다목적 무인차량 등 16종 50여 대의 첨단 전력을 공개했으며, 미래 육군의 전투 수행 모습을 구현한 유·무인 복합전투체계(MUM-T) 전투 시연도 있었다.

한편 ‘신규 무기체계 명명식’에서 소형 전술차량은 ‘현마’, 105mm 자주곡사포는 ‘풍익’, 30mm 차륜형대공포는 ‘천호(天虎)’, 장애물 개척 전차는 ‘코뿔소’, 차륜형 장갑차는 ‘백호(白虎)’로 각각 명명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