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현무, 미군은 에이태킴스 주력… 1500발이상 보유
북한 도발에 대응할 韓美 미사일 전력은
입력 : 2022.06.07 03:00

한·미가 북한의 미사일 소나기 발사에 대응해 6일 8발의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규모상으로 역대 최대급인 데다 북 추가 도발 시 그에 상응하는 강력 대응을 예고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한미는 6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8발 도발에 비례해 지대지 미사일 8발을 대응 사격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도발에 대응해 이날 새벽 4시 45분부터 약 10분간 연합 지대지 미사일 에이태큼스(ATACMS) 총 8발을 동해상으로 사격했다고 발표했다. 발사된 미사일은 우리측에서 7발, 미국 측에서 1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한·미 양국은 이날 북한이 전날 8발의 미사일을 발사한 도발 원점(原點) 등을 정밀 타격한다는 개념으로, 최대 사거리 300㎞인 에이태킴스(ATACMS) 미사일 8발을 발사했다. 그동안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전략 도발에 대한 한·미의 대응 사격은 현무-2와 에이태킴스 미사일을 합쳐 3~4발 수준이었다. 북한이 다수의 미사일 쏜 데 대해 똑같은 숫자로 일종의 ‘비례성’ 대응을 한 것도 처음이다.

북한은 전날 4곳에서 KN-23 등 4종의 단거리 미사일 8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일부 발사 지역은 에이태킴스의 최대 사거리에서 벗어난다. 군 소식통은 “물리적인 타격 거리를 떠나 한·미가 똑같은 타격 수단으로 대응을 하는 ‘동맹’ 과시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 수준에 방점을 두고 에이태킴스 미사일만 발사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지난달 25일 북한이 화성-17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과 KN-23 미사일을 쐈을 때 한국군은 현무-2, 미군은 에이태킴스 미사일을 1발씩 동해상으로 발사했고, 공군 F-15K 30여 대가 활주로에 전개해 지상 활주하는 일명 ‘코끼리 걸음(엘리펀트 워크)’ 무력시위를 했었다.


그동안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등에 대해 한·미는 도발 수위 및 수단에 따라 미사일과 공군력 등 대응 수단을 달리해왔지만 지대지(地對地)미사일은 빠짐없이 사용돼왔다. 북 핵·미사일에 대응하는 ‘킬 체인’과 ‘대량응징보복’ 전략의 핵심 수단이기 때문이다. 탄도미사일의 경우 북한의 주요 미사일 기지와 공군기지, 지휘소 등 전략 목표물을 5~10분 이내에 정확히 타격할 수 있다. 한·미가 이날 발사한 에이태킴스 미사일은 1발에 수류탄과 비슷한 위력을 갖는 자탄(子彈) 900여 발을 탑재하고 있어 축구장 3~4개 면적을 초토화할 수 있다. 한국군은 미국으로부터 111발을 수입했고, 주한 미군도 400발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국군의 주력 지대지 미사일은 국산 현무-2 탄도미사일과 현무-3 순항미사일이다. 현무-2 미사일은 사거리 300~800㎞ 수준인 A·B·C형이 있다. 미사일 지침 폐기로 사거리 제한이 없어짐에 따라 800㎞ 이상 미사일도 개발 중이다. 지난해엔 세계 최대급 탄두 중량의 ‘괴물 미사일’로 불리는 현무-4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 현무-4는 고폭탄두를 쓸 경우 1발로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을 무력화할 수 있고, 관통탄두를 쓸 경우 지하 100m 이하에 있는 이른바 ‘김정은 벙커’도 파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현무-4 미사일은 김정은으로 하여금 공포심을 느끼게 해 핵·미사일 도발을 억제토록 할 수 있는 핵심 전략무기”라고 말했다.

현무-3 순항미사일은 탄도미사일에 비해 속도는 느리지만 정확도가 뛰어나다는 게 장점이다. 사거리 500~1500㎞인 3가지 모델을 보유하고 있으며 일부 잠수함·함정에도 탑재돼 있다. 한국군의 정확한 미사일 보유 규모는 군사기밀이어서 확인이 어렵지만 전문가들은 현무-2·3 미사일을 합쳐 1000여 발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무-2 미사일의 비중이 좀 더 크다.

하지만 현무-2·3 미사일 모두 북한 핵·미사일 위협의 핵심인 미사일 이동식 발사대 등 이동 표적 타격 능력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져 이에 대해 시급한 보완 필요성도 제기된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현충일 추념사를 통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억제하면서 보다 근본적이고 실질적인 안보 능력을 갖추어 나가겠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