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쏜 만큼… 韓美 미사일 8발 맞대응
입력 : 2022.06.07 03:00

한·미 양국 군이 지난 5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8발 ‘소나기 발사’에 대응해 6일 새벽 탄도미사일 8발을 공동으로 대응 사격했다. 한·미가 하루에 탄도미사일을 8발 쏜 것은 처음이다. 연평도 포격 도발과 같은 국지 도발이 아닌 전략 도발에도 사실상 처음으로 도발 수위에 상응하는 대응을 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합동참모본부는 “6일 새벽 4시 45분부터 10여 분간 전날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8발 도발에 대응해 한·미 연합으로 지대지미사일 8발을 대응 사격했다”고 밝혔다. 한·미는 강원도 동해안 지역에서 에이태킴스(ATACMS) 미사일 총 8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에이태킴스 미사일은 최장 사거리 300㎞로, 1발로 축구장 3~4개 면적을 초토화할 수 있다.

합참은 “한·미 연합 지대지미사일 사격은 북한이 여러 장소에서 미사일 도발을 하더라도 상시 감시 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도발 원점과 지휘 및 지원 세력에 대해 즉각적으로 정밀 타격할 능력과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미 인도태평양사령부와 주한미군사령부도 성명을 통해 “주한 미군과 한국군은 한·미 연합군이 위기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능력을 보여주고자 실사격 연합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현충일 추념사에서 “북한의 핵·미사일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수준에 이르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억제하면서 보다 근본적이고 실질적인 안보 능력을 갖추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곳 국립서울현충원에는 대한민국 독립을 위해 투쟁한 순국선열들과, 공산 세력의 침략 때 대한민국을 지킨 호국 영령들이 함께 잠들어 계신다”며 ‘공산 세력의 침략’을 강조하기도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