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실전배치 임박했는데 … 軍은 사거리 파악도 못해
北 "1000㎞ 표적 명중"… 軍발표보다 300㎞ 길어
비행궤적 표시된 모니터… 박수치는 김여정 -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김정은(왼쪽 사진 맨 오른쪽)이 지난 11일 극초음속 미사일 비행 궤도가 표시된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는 사진을 12일 공개했다. 김정은 여동생인 김여정(맨 왼쪽) 노동당 중앙위 부부장은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북한이 공개한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 장면.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비행궤적 표시된 모니터… 박수치는 김여정 -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김정은(왼쪽 사진 맨 오른쪽)이 지난 11일 극초음속 미사일 비행 궤도가 표시된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는 사진을 12일 공개했다. 김정은 여동생인 김여정(맨 왼쪽) 노동당 중앙위 부부장은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북한이 공개한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 장면.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1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극초음속 미사일 '최종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12일 주장했다. 기존 한·미·일 미사일 방어망으로는 탐지 및 요격이 사실상 불가능한 마하 10, 사거리 1000㎞의 '게임체인저'급 미사일 실전 배치가 예상보다 훨씬 빨리 현실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그런데도 우리 군은 북 미사일의 막판 200~300㎞ 변칙 움직임을 놓쳐 사거리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탐지가 안 되면 요격도 불가능하다. 합참은 이날 북한 발표에 대한 공식 브리핑을 하지 않았다. 군은 북한이 밝힌 제원에 대해 "분석 중"이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12일 북한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11일 발사한 극초음속 미사일은 1000㎞ 떨어진 일본 홋카이도 인근 표적 수역에 탄착(彈着)했다. 북한 주장대로라면 우리 합참이 당일 발표한 '700㎞ 이상'보다 약 300㎞를 더 날아간 것이다. 합참이 공개한 북 미사일 비행 거리는 우리 레이더는 물론 미 조기경보위성 정보도 종합한 것이다. 한미 탐지 시스템이 300㎞가량을 놓쳤음을 의미한다. 결국 이 극초음속 미사일은 유사시 한미 탐지 및 요격을 피해 타격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특히 이번 미사일은 화성-12형 중거리 미사일(최대 사거리 4000~5000㎞) 1단 로켓을 활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사거리를 2000㎞ 이상으로 늘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그럴 경우 오키나와를 포함, 한반도 유사시 미 증원 전력이 출동하는 주일미군 유엔사 후방 기지도 극초음속 미사일 사정권에 들 수 있다.

북한은 이날 극초음속 미사일이 600㎞ 지점에서부터 '활공 재도약' 후 240㎞ 강한 선회기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선회기동은 미사일 방어망을 회피하려는 활공 비행으로 보인다. 북한이 공개한 미사일 비행 궤적을 보면 미사일이 직선으로 똑바로 날아가지 않고 600㎞쯤 직선으로 비행한 뒤 러시아 및 홋카이도 방향(오른쪽 위)으로 휘어져 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형태로 휘어져 비행하면 미사일 미래 위치를 예측하기 어렵고, 선회기동 중 지그재그식 회피기동까지 했다면 요격은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장영근 한국항공대 교수는 "북 미사일의 풀업(활공 재도약) 후 비행 궤적은 우리 레이더가 탐지할 수 없는 음영 구역에 들어가 추적을 못 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정은이 약 2년 만에 미사일 시험 발사 현장을 직접 찾은 것도 주목해야 할 사안이다. 김정은이 신무기 시험 현장에 나타난 것은 2020년 3월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이후 22개월 만이다. 극초음속 미사일의 전략적 중요성과 실전 배치를 앞둔 '최종 시험 발사'라는 데 그만큼 의미를 부여했다는 얘기다. 김정은은 시험 발사 후 무기 개발 관계자들을 집무실인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로 초청해 기념사진도 찍었다.

김정은은 이날 지난해 1월 8차 당대회에서 밝힌 국방 발전 및 무기 체계 개발 5개년 계획을 시간표대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5개년 계획 중 핵심 5대 과업의 하나인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해 이날 '최종 시험 발사'로 완성을 선언하면서 남은 분야에 대한 성과 내기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고체 연료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능력 제고, 다탄두개별유도기술(MIRV) 제고, 핵잠수함 및 수중 발사 핵 전략 무기 개발, 군 정찰위성 운용 등이 다음 수순일 것이라는 얘기다.

北 미사일 실전배치 임박했는데 … 軍은 사거리 파악도 못해

北
北 "극초음속 미사일 최종시험 성공"… 김정은 직접 참관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자신의 전용 차량 안에서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 장면을 바라보고 있는 사진을 북한 매체들이 12일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극초음속 미사일‘최종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면서 1000㎞ 밖 표적에 명중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 백악관 젠 사키 대변인은“규탄”입장을 밝히며“유엔 안보리 제재 위반이며 이웃 나라와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라고 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