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백과
MH-47 시누크 특수작전용 대형헬기
미군 특수작전의 핵심이 된 파발마
  • 양욱
  • 입력 : 2022.01.03 08:48
    MH-47G 시누크 대형 특수작전헬리콥터 <출처: US Army>
    MH-47G 시누크 대형 특수작전헬리콥터 <출처: US Army>


    개발의 역사

    전쟁사에 헬기가 등장한 이후 병력의 투입과 퇴출에 있어서 그 중요성은 날이 갈수록 중요해졌다. 특히 공중강습(Air Assault)과 같은 전투수행개념이 발전하면서 헬기는 현대 입체기동전의 중심전력이 되었다. 이에 따라 헬기강습에 특화된 "Air Cavalry(공중기동부대; 직역하면 '항공기병')"라는 개념이 정착되어 과거 경기병이 수행하던 속도를 통한 충격과 돌파구 형성의 임무를 맡았다. 이렇게 전투수행개념이 전쟁 속에서 정착하면서 헬기전력은 발전을 거듭해나갔다. 공중기동전력의 중심으로는 분대급을 투입할 수 있는 UH-1 "이로쿼이"를 시작으로 UH-60 "블랙호크"가 정착했고, 이를 대체하기 위한 미래 헬기 사업이 현재 진행되고 있다.

    헬기의 등장으로 전쟁양상은 변화했고, 특히 베트남전 이후에 헬기강습은 현대전의 통상적인 모습이 되었다. <출처: Public Domain>
    헬기의 등장으로 전쟁양상은 변화했고, 특히 베트남전 이후에 헬기강습은 현대전의 통상적인 모습이 되었다. <출처: Public Domain>

    그러나 이러한 헬기를 활용하는 작전에 가장 익숙한 병과는 바로 특수작전부대이다. 적의 종심에 위치하는 전략적 위치에 정확히 침투하여 작전을 수행하는 타격작전(Direct Action)은 특수부대의 중요한  임무여왔고, 이에 따라 종심 침투수단은 역사적으로나 실무적으로 특수부대의 핵심적인 과제여왔다. 항공기를 사용한 특수부대의 초기 타격작전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그라닛 작전'에서 코흐 특공대는 글라이더를 정확히 에방에마일 요새에 인위적으로 불시착시켜 각 분대와 장비를 목표지점에 정밀하게 투여함으로써 작전의 승리를 이끌었다. 그러나 헬기가 등장한 현대라면 굳이 글라이더 불시착과 같은 방법을 쓰지 않더라도 정밀한 투입이 가능하다.

    기동성과 기습을 요하는 특수부대에게 헬기는 가장 필수적인 침투수단이 되었다. 사진은 포로수용소 단지에 성공적으로 불시착한 HH-3E 헬기로, 특수전 전용 헬기와 조종사의 역량이 매우 중요하다는 증거가 될 수 있다. <출처: US DoD>
    기동성과 기습을 요하는 특수부대에게 헬기는 가장 필수적인 침투수단이 되었다. 사진은 포로수용소 단지에 성공적으로 불시착한 HH-3E 헬기로, 특수전 전용 헬기와 조종사의 역량이 매우 중요하다는 증거가 될 수 있다. <출처: US DoD>

    헬기의 사용이 증가함과 함께 특수작전의 빈도는 높아져 갔는데, 특히 베트남전에서는 특수부대원의 침투와 퇴출에 헬기를 사용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과를 자리잡았다. 그러나 이러한 작전 중에서도 가장 과감한 작전 중 하나는 1970년 11월 21일에 실시된 손타이 인질구출작전이었다. 적진 한가운데 위치한 포로수용소에 과감한 침투가 가능했던 HH-3E 공군 특수작전헬기 5대를 투입한 덕분이었다. 그러나 1980년 실시되었던 이글 크로우 작전(Operation Eagle Claw)의 결과는 달랐다. 해병대 헬기조종사가 이끌던 RH-53D 편대는 특수작전 침투임무에 특화되지 않았던 탓에, 최소작전요구 기체가 작전지역까지 도착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는 중간 기착지에서 충돌사고까지 일으켜 버렸다.

    미국은 테헤란 주재 자국 대사관의 인질을 구하기 위해 이글 크로우 작전을 실시했으나, 특수작전 헬기의 부재로 구출작전을 시도조차 하지 못하고 사상자만 낸 채 후퇴해야만 했다. <출처 : US DoD, Public Domain>
    미국은 테헤란 주재 자국 대사관의 인질을 구하기 위해 이글 크로우 작전을 실시했으나, 특수작전 헬기의 부재로 구출작전을 시도조차 하지 못하고 사상자만 낸 채 후퇴해야만 했다. <출처 : US DoD, Public Domain>

    이글 크로우 작전의 실패는 미국에게 커다란 각성의 계기를 제공했다. 카터 대통령은 전 해참총장인 할로웨이(James L. Holloway III) 제독을 수장으로 하는 위원회를 만들어 또다시 유사한 상황이 있다면 어떻게 대응해야 할 지를 검토하도록 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할로웨이 보고서의 권고사항에 따라 최대의 헬기전력을 보유하고 있던 미 육군은 특수작전에 특화된 헬기부대의 창설을 서둘렀다. 이에 따라 제101 공수사단 휘하 제158 항공대대의 C 중대와 D 중대를 차출하여 1981년 제158 특수임무부대(Task Force 158)이 창설되어, 당시로서는 가장 최신형 헬기인 UH-60 블랙호크가 우선적으로 배치되었다. 여기에 제229 공격헬기대대의 OH-6A 카유즈(후에 MH-6 리틀버드로 변경)와 제159 지원헬기대대의 CH-47 시누크 헬기가 합류하면서 켄터키주 포트 캠벨에 정착하게 되었다. 이후 TF-158은 TF-160으로 부대명칭을 변경했으며, 그레나다 침공에서 특수부대를 침투시키는 핵심전력으로 활약하면서 미 육군의 특수전 항공부대로 자리매기는데 성공했다.

    1994년 조지워싱턴 항모의 갑판에 착륙한 MH-47D 헬기 <출처: Gregg Snaza / US DoD>
    1994년 조지워싱턴 항모의 갑판에 착륙한 MH-47D 헬기 <출처: Gregg Snaza / US DoD>

    TF-160에서 주축이 되는 기종은 MH-6와 MH-60 두 가지였지만, 대형수송헬기인 CH-47 시누크의 존재감은 대단했다. 1개 특수작전팀을 간신히 탑승시킬 수 있는 MH-60과는 달리 시누크는 2~3개의 팀을 탑승시키거나 차량이나 고무보트까지 탑재할 수 있었다. 이에 따라 시누크를 특수작전용으로 개조하는 사업이 TF-158 창설 직후에 시작되었다. 기체는 구형의 CH-47A 6대와 CH-47C 6대가 CH-47D 사양으로 개수된 후에 FLIR와 미니건 등을 장착하는 방식으로 1984년부터 1987년까지 모두 12대가 만들어졌으며, MH-47D로 명명되었다.

    특수전사령부는 MH-47E부터 본격적인 장거리 침투자산으로 활용하기 시작했다. <출처: US DoD>
    특수전사령부는 MH-47E부터 본격적인 장거리 침투자산으로 활용하기 시작했다. <출처: US DoD>

    한편 MH-47의 유용성이 계속적으로 입증됨에 따라 육군은 업그레이드 모델을 만들기로 결정하고, 1987년 12월 보잉(Boeing)사에게 개발사업을 맡겼다. MH-47E로 명명된 신형 특수전용 시누크는 지형추적/회피 레이더를 장착하여 저공침투비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CH-47SD(SD는 '슈퍼-D'로 읽음)의 연료탱크 증강과 항전장비 업그레이드를 적용하는 등 다양한 개선사양을 적용했다. MH-47E 시제기의 초도비행은 1990년 5월 31일에 실시되었으며, 초도양산기는 걸프전 이후인 1993년 9월에서야 인도가 시작되었다. 육군은 모두 6억9천만 불(양산비 3억5천만 불)을 투입하여 1995년 5월까지 MH-47E 26대를 인수했다.

    MH-47은 대테러전쟁에서 집중적으로 사용되면서 커다란 피해를 입었다. 사진은 2002년 3월 로버츠고지 전투에서 피격된 테일코드 476번기의 모습이다. <출처: US SOCOM>
    MH-47은 대테러전쟁에서 집중적으로 사용되면서 커다란 피해를 입었다. 사진은 2002년 3월 로버츠고지 전투에서 피격된 테일코드 476번기의 모습이다. <출처: US SOCOM>

    한편 MH-47D/E는 대형 수송능력과 장거리 침투능력으로 인하여 9.11테러 이후 대테러 전쟁에서 가장 각광받는 특수작전용헬기로 등극했다. 특히 미 공군이 2007년 마지막 MH-53M 페이브로우 특수작전헬기를 퇴역시킴에 따라 MH-47은 미군의 유일한 장거리 전천후 대형 특수작전헬기가 되면서 기체는 더욱 혹사되고 심지어 몇몇 기체는 전투중에 격추되고 말았다. 게다가 미 육군이 엔진과 디지털 조종석 개량을 적용한 신형 CH-47F를 확보함에 따라 특수전항공연대도 2001년 기존의 MH-47D/E를 업그레이드하기로 결정했다. 그리하여 MH-47G 시누크 개발사업이 시작되었다.

    미 제160 특수전항공연대는 꾸준히 헬기개량을 실시했으며, MH-47의 현대화는 최우선사업이 되었다. <출처: US Army>
    미 제160 특수전항공연대는 꾸준히 헬기개량을 실시했으며, MH-47의 현대화는 최우선사업이 되었다. <출처: US Army>

    육군이 애초에 요구했던 MH-47G형은 모두 61대였지만 추후에 1대가 추가되어 모두 62대를 도입했다. 기존의 MH-47D/E형을 재제작하여 기체를 확보함은 물론이고 CH-47F 신규 기체를 MH-47G형으로 개수하여 확보하고 있다. MH-47G의 초도기는 2004년 5월 6일에 롤아웃하였다. 특히 미 육군에서 가장 바쁜 기체 중의 하나가 되어버린 MH-47G의 숫자를 채우기 위하여 빠르게 작업을 진행했으나, 2011년 3월이 되어서야 마지막 62번째 기체를 인도받을 수 있었다.

    현재 미 특수전 항공수송의 주력은 MH-47G 헬기이다. <출처: US Army>
    현재 미 특수전 항공수송의 주력은 MH-47G 헬기이다. <출처: US Army>

    한편 MH-47G는 수명 연장과 성능향상을 동시에 실시하는 블록 II 업그레이드 사업을 2018년 7월부터 실시하고 있다. 블록 II 업그레이드의 대상기체는 예산이 허락하는 하에서 매년 조금씩 늘어나고 있어, 2021년 11월말까지 모두 30대가 개수대상이 되었다. 블록 II  초호기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 속에서도 2020년 9월에 SOCOM에 인도 되었다.


    특징

    MH-47은 CH-47 기본기를 바탕으로 만들어진다. MH-47D는 CH-47A형과 C형을 재제작하여, MH-47E형은 기존의 MH-47D형을 재제작하거나 또 다른 CH-47D 기체들을 개수하여 만들어졌다. 그리고 현재 운용형인 MH-47G형은 역시 MH-47G를 개조하거나 CH-47F 기체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개수의 기본이 되는 CH-47F 기체도 새로 제작한 기체와 여전히 CH-47A/B/C 등 초기 생산분을 재제작한 기체가 뒤섞여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일부 기체는 50~60년의 기령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MH-47은 탠덤 로터 헬기로 무게 중심의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은 상태로 비행이나 호버링이 가능하다. <출처: US DoD>
    MH-47은 탠덤 로터 헬기로 무게 중심의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은 상태로 비행이나 호버링이 가능하다. <출처: US DoD>

    기체의 기본성능은 뛰어난 편으로 강력한 추력으로 안정된 비행이 가능하다. 특히 시누크는 탠덤 로터(Tandem Rotor) 방식을 채용하므로 일반헬기와는 달리 화물이나 병력을 캐빈의 앞쪽이나 뒤쪽 어디에 두더라도 평행을 유지할 수 있다. 게다가 MH-47G 블록 II에서는 ACRB가 적용되었다. ACRB(Advanced Chinook Rotor Blade)는 양력을 극대화하기 위하여 비대칭적 형태로 바꾼 새로운 형상의 로터를 가리킨다. ACRB를 적용하면 각 로터 블레이드의 양력을 무려 900kg이나 향상시킬 수 있는데, 이에 따라 3엽 메인로터 2개가 장착된 MH-47G는 무려 5.4톤의 추가 양력을 얻게 됨에 따라 그만큼 적재량이 증가될 것으로 보인다.

    MH-47G의 기체 특징 <출처: Naver무기백과사전>
    MH-47G의 기체 특징 <출처: Naver무기백과사전>

    각 기체 별로 항전장비의 발전과정을 엿볼 수 있는데, 우선 MH-47D는 FLIR를 장착했지만 다기능레이더가 아닌 기상레이더만을 장착하고 있어 침투비행에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E형부터는 AN/APQ-174A 지형추적/지형회피 레이더(terrain following/terrain avoidance (TF/TA) radar)를 장착했으며, 통합항법장치를 장착하여 야간 악천후 저공침투능력을 비약적으로 향상시켰다. 한편 최신모델인 G형에서는 AN/APQ-187 '사일런트 나이트(Silent Knight)' 레이더가 장착되어 저공침투능력을 더욱 향상시켰다.

    MH-47G의 지형추적/지형회피 레이더인 AN/APQ-187 사일런트 나이트 레이더 <출처: Naver무기백과사전>
    MH-47G의 지형추적/지형회피 레이더인 AN/APQ-187 사일런트 나이트 레이더 <출처: Naver무기백과사전>

    MH-47은 초기부터 FLIR(Forward Looking Infra Red, 전방적외선감시장치)를 장착하고 있었다. D형에는 장주파의 1세대 장비인 AN/AAQ-16 FLIR(휴즈사 제작)가 장착되어 적외선 열영상으로 식별이 가능하도록 했다. 그러나 E형부터는 AN/AAQ-36 Star SAFIRE II가 장비되었다. AAQ-36은 IR 카메라에 시야각이 적용되면서 마치 NVG를 착용했을 때와 유사한 영상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18배줌 광학렌즈까지 더해지면서  광학장비의 감시 범위가 비약적으로 향상되었다.

    MH-47의 광학장비 발전과정 <출처: Naver무기백과사전>
    MH-47의 광학장비 발전과정 <출처: Naver무기백과사전>

    한편 G형부터는 레이시온의 AN/ZSQ-2(V) EOSS(Electro-Optical Sensor System, 광전자센서장비)가 장착되어 다양한 FLIR 및 광학 영상은 물론이고, 무장투발을 위한 레이저 조준까지 제공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MH-47G가 표적을 지정하면 같이 장착된 CP-1516A/ASQ ATHS(Automatic Target Handover System, 자동표적인계장치)에 의하여 정보가 무장체계로 전달되어 AGM-114 헬파이어 미사일이나 페이브웨이 레이저 유도폭탄 등으로 정밀타격이 가능하다.

    MH-47에 항전장비가 추가되면서 글래스콕핏은 더욱 복잡해졌다. 사진 왼쪽은 MH-47E, 오른쪽은 MH-47G의 조종석이다. <출처: Public Domain>
    MH-47에 항전장비가 추가되면서 글래스콕핏은 더욱 복잡해졌다. 사진 왼쪽은 MH-47E, 오른쪽은 MH-47G의 조종석이다. <출처: Public Domain>

    MH-47의 조종계통은 언제나 당대의 시누크들에 비하여 진보한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다. 이미 MH-47D 초도기부터 CMS 80 글래스콕핏을 채용하였는데, E형과 G형 등의업그레이드로 항전장비들이 증가하면서 패널은 더욱 복잡해졌다. 특히 G형에 이르러서는 MH-60M 블랙호크와 동일한 CAAS(Common Avionics Architecture System) 사양이 적용되면서, 6x8인치 LCD 다기능 디스플레이 5개와 CDU(control display unit) 2개를 장착하여 가시성을 높였다. CAAS 사양은 제160 특수전항공연대에서 최초로 도입하여 그 유용성을 인정받아 미 육군 항공의 시누크와 블랙호크 헬기 전체가 업그레이드되고 있다.

    MH-47G는 블록 II 업그레이드에서 각종 전자전 장비와 AAQ-24 최신 적외선교란장비를 장착한다. <출처: Naver무기백과사전>
    MH-47G는 블록 II 업그레이드에서 각종 전자전 장비와 AAQ-24 최신 적외선교란장비를 장착한다. <출처: Naver무기백과사전>

    MH-47은 대형기체로 리틀버드나 블랙호크에 비하여 다소 민첩성은 떨어지지만, 충분한 여유공간으로 다양한 자체방어장비를 장착하였다. 장착장비로는 CMWS(Common Missile Warning System, 공통미사일경보장치), SIRFC(Suite Of Integrated Radio Frequency Countermeasures, 통합무선주파대응장치), AN/AVR-2B 레이저 경보기, XM 216 다크 플레어(dark flare) 등이 있다. 여기에 더하여 MH-47G 블록 II 업그레드에서는 최신형 적외선 대응장비인 AN/AAQ-24 LAIRCM(Large Aircraft Infrared Countermeasure)까지 장착하고 있다.

    신형 MH-47G 블록 II부터는 하니웰의 T55-GA-714C 엔진이 장착된다. <출처: Honeywell>
    신형 MH-47G 블록 II부터는 하니웰의 T55-GA-714C 엔진이 장착된다. <출처: Honeywell>

    무려 24.5톤에 이르는 기체를 추진하는 것은 하니웰(Honeywell, 구 텍스트론-라이커밍)사의 T55 엔진이다. 초기 D형은 T55-L712 터보샤프트 엔진 2개를 장착하여 앞 뒤의 메인로터를 구동했으며, 이때는 각 엔진당 지속출력은 3,000shp에 불과했다. E형에서 T55-L714 엔진으로 변경되면서 출력은 4,000shp급으로 증가했으며, 최신형인 G형에서는 T55-GA-714A로 바뀌면서 출력은 또다시 5,000shp급에 이르렀다. 그러나 MH-47G 블록 II 업그레이드에서는 T55-GA-714C 엔진으로 교체할 예정인데, 714C는 무려 6,000shp 급으로 출력이 향상되어 기존의 714A엔진보다 22% 강한 출력을 내면서도 연료효율이 좋아져 8%나 연료를 덜 소모하게 된다.

    MH-47은 장거리 대형특수작전헬기로써 비행거리가 중요했는데, 급유프로브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했다. <출처: US Air Force>
    MH-47은 장거리 대형특수작전헬기로써 비행거리가 중요했는데, 급유프로브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했다. <출처: US Air Force>

    한편 장거리 대형헬기로써 연료휴대량은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MH-47D는 1천 갤론의 기본 연료탱크에 더하여, 800갤런짜리 로버트슨 보조 연료탱크(Robertson Auxiliary Fuel Tank)를 3개까지 장착할 수 있었다. 이에 따라 MH-47D는 최대 2,000해리까지도 급유없이 비행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급유프로브의 장착으로 항공기 자체의 항속거리에 대한 문제는 해결되었다.

    '팻 카우' 임무시에 탑재하는 보조연료탱크와 재급유용 FARE 키트 <출처: Naver무기백과사전>
    '팻 카우' 임무시에 탑재하는 보조연료탱크와 재급유용 FARE 키트 <출처: Naver무기백과사전>

    게다가 MH-47D의 중요한 임무 중 하나는 제160 항공연대의 다른 항공기들에게 연료를 제공하는 것으로, 이를 "팻 카우(Fat Cow)"임무라고 부른다. 사실 팻 카우 임무는 육군의 다른 시누크 헬기들도 종종 수행하는 임무로, FARP(Forward Arming and Refueling Point, 전방지역 무장장착 및 급유소)에서 다른 항공기에게 급유해주거나, 심지어는 전차나 장갑차 등에 급유를 해주는 임무이다. 팻 카우 임무 수행시에 MH-47은 FARE(Foreard Area Refueling Equipment, 전방지역 재급유장치)를 내장할 수 있다. FARE 킷을 사용하면 MH-47은 최대 60m의 거리까지 헬기 2대에 분당 454리터를 급유할 수 있다.

    MH-47은 기본적으로 험비(좌)를 탑재하도록 설계되었지만 실제로는 어려워 작전에 적용할 수 없었고, 결국 특수부대들은 랜드로버 디펜더나 기타 다른 차량을 활용해야만 했다. <출처: US DoD>
    MH-47은 기본적으로 험비(좌)를 탑재하도록 설계되었지만 실제로는 어려워 작전에 적용할 수 없었고, 결국 특수부대들은 랜드로버 디펜더나 기타 다른 차량을 활용해야만 했다. <출처: US DoD>

    MH-47의 캐빈 내부공간은 길이 9.14m, 폭 2.29m에 높이 1.98m로 되어 있다. 크기만 보면 M151 MUTT 크기의 지프 2대나 험비 1대를 수납할 수 있다. 그러나 험비는 실제로 캐빈에 꽉 맞는 크기로 차량을 수납한 채로 문을 열 수 없어 탑승자는 차량 내부에서 꼼짝할 수 없다. 또한 기관총 등 부가장비를 전부 제거해야 겨우 수납할 수 있는데다가, 대테러전쟁 이후 험비가 장갑화하면서 외부 규격이 증가하여 시누크의 내부탑재가 불가능해졌다. 이에 따라 2000년대 초반까지는 랜드로버 디펜더 기반의 레인저 특수작전차량(Ranger Special Operation Vehicle)이 사용되었다. 최근에는 군용 ATV인 폴라리스 MRZR나 특수작전용 경량전술차량인 플라이어 72 등이 MH-47에 탑재된다.

    MH-47의 핵심무장은 M134 미니건으로 강력한 탄막으로 기체에 가해지는 위협을 제거한다. <출처: US Army>
    MH-47의 핵심무장은 M134 미니건으로 강력한 탄막으로 기체에 가해지는 위협을 제거한다. <출처: US Army>

    MH-47의 무장은 기본적인 자위를 위한 수준으로 한정된다. 기관총은 기체 전방의 좌우측과 후방 램프에 장착할 수 있다. 통상 좌우측의 총좌에는 M134 7.62mm '미니건'이 장착된다. 후방 램프에는 M134를 장착할 수 없는데, 거의 40kg에 육박하는 M134의 무게를 버틸 만한 거대한 마운트를 장착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후방램프에는 최초에는 M60D 기관총이 장착되다가 최근에는 M240D나 M2 기관총이 장착되고 있다. 또한 E형과 G형에서는 후방 창문에 M240D 기관총을 장착할 수 있어 사격 범위를 더욱 넓힐 수 있다. 그러나 MH-47에서 가장 유효한 화력을 제공하는 것은 역시 M134 미니건으로, 분당 2,000발에서 최대 6,000발에 이르는 탄막을 형성하여 지역제압을 통해 헬기에 대한 위협을 제거한다.


    제원

    구 분

    MH-47D

    MH-47E

    MH-47G

    동체
    (m)

    길이

    15.87

    3.63

    지상고

    0.49

    기체
    (m)

    길이
    (
    로터 포함)

    30.18

    높이
    (
    허브 포함)

    5.59

    로터
    지상고

    4.90

    메인로터
    직경
    (m)

    18.29

    18.82

    최대
    이륙
    중량

    (lbs)

    50,000

    54,000

    -

    (kg)

    22,680

    24,494

    -

    공허 중량
    (lbs)

    23,401

    26,918

    -

    총 탑재 중량
    (kg)

    12,066

    12,066

    11,340

    화물 탑재 중량
    (kg)

    8,635

    1,814(증강 연료 탱크 장착 시)

    -

    연료 탑재량
    (리터)

    3,914

    (중량 환산 3,131 kg)

    7,828

    (2,068 갤론)

    * 800갤론(3,028리터) 연료 증강 탱크 3개 객실 수납 가능

    연료 소모율
    (lbs/h)

    2,750

     

     

    전투작전 반경(km)

    -

    555

    630

    순항 속도(kt)

    120

    140

    140

    최대 속도(kt)

    170

    최대 상승

    고도(ft)

    -

    10,150

    18,500

    엔진 x 2

    텍스트론-라이커밍

    T55-L712

    텍스트론-라이커밍

    T55-L714

    하니웰 T55-GA-714A

    출력
    (shp)

    최대

    3,750

    4,867

    -

    지속

    3,000

    4,168

    4,777

    로터 구성

    3엽 블레이드 x 2

     

     

    주요 장비

    - 기상 레이더

    - AAQ-16 FLIR

    - NVG

    - RWR

    - IR 대응장비

    - SATCOM

    - APQ-174A 지형추적레이더

    - AAQ-36 FLIR/NVG

    - GPS/지형추적 항법장치

    - AAR-47 MAWS(IR)

    - ALQ-136 펄스레이더 재머

    - ALQ-162 CW레이더 재머

    - M130 채프/플레어 투발기

    - AVR-2A 레이저경보기

    - APR-39A RWR

    - SATCOM

    - APQ-187 '사일런트나이트'

    - ZSQ-2 EOSS

    - CP1516/ASQ 자동표적인계

    - ASN-137 관성항법

    - ASN-149(V)2 GPS수신기

    - ARN-149(V) 저주파 DF

    - SIRFC

    - AAQ-24 LAIRCM

    - AVR-2B 레이저경보기

    - CMWS

    - ARC-201D SINCGARS

    - ARC-231 SATCOM

    - ASN-145 AHRS

    - APX-123 IFF응답기

    무장

    - M134 미니건 x 2 (좌우)

    - M240D x 1 (후방램프)

    - M134 미니건 x 2 (전방)

    - M240D x 2 (좌우측 후방)

    탑승원

    - 승무원: 4(/부조종사, 항법사, 정비기장)

    - 승무원: 5(/부조종사, 정비기장, 사수 2)

    대당 획득가
    (USD)

    14백만~4천만 불

    (FY92 기준)

    57백만

    (2019년 기준)


    저자소개

    양욱 | 군사학 박사(군사전략)

    MH-47 시누크 특수작전용 대형헬기

    해외에서 교육훈련과 보안업무를 수행해왔으며, 현재 국방연구자이자 교육자로서 한남대 국방전략대학원, 육군사관학교, 육군3사관학교 등에서 군사전략과 국방정책 등을 가르치고 있다. 한국국방안보포럼 WMD센터장, 국방로봇학회 대외협력부회장이자, 공군과 육군의 정책자문위원과 정부 평가위원으로 국방 및 안보정책에 관해 자문하고 있다. 본 연재 '무기백과사전'의 총괄 에디터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