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국산 미사일 천궁Ⅱ, UAE 4조원대 수출
방위산업 수출 역대 최대 규모
입력 : 2021.11.18 02:54
국내 기술로 개발된 중거리 지대공 요격 미사일 천궁Ⅱ의 발사 장면. /방위사업청
국내 기술로 개발된 중거리 지대공 요격 미사일 천궁Ⅱ의 발사 장면. /방위사업청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국산 요격미사일 '천궁 II'가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 수출된다. 4조1500여억원 규모다. 천궁 II 요격미사일의 해외 수출은 처음이며, 규모도 국내 방산 수출 사상 최대다.

UAE 국방부는 지난 16일(현지 시각) 트위터를 통해 "방어 역량을 질적으로 보충할 한국형 방공 체계 M-SAM(천궁)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며 "계약 규모는 129억디르함(약 4조1500억원)"이라고 했다. 천궁 II는 북한 탄도미사일 등을 요격하기 위해 개발된 국산 요격미사일로, 지난해 말 첫 포대가 실전 배치됐다.

양국 정부는 추가 세부 협상을 통해 금년 내에 최종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한국의 방위사업청에 해당하는 '타와준 경제위원회'는 "최종 합의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했다. UAE 현지 매체들은 "한국의 M-SAM은 최첨단 중거리 대공 방어 미사일 체계"라고 했다.

천궁 II는 단일 품목이 아닌 미사일과 3차원 위상배열 레이더, 교전통제소 등 연동 체계를 수출하는 것이어서 경제적 가치가 크다. 우리 방산 기술의 우수성을 해외에서 인정받았다는 의미도 있다. 이번 천궁 II 수출 성사엔 그동안 UAE 원전 수출과 특전사 중심 아크 부대 파병 등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졌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