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F-35 덤벼! 러 신형 스텔스 경전투기, 3분의 1 값으로 도전장
입력 : 2021.07.25 14:04


러시아가 최근 미국 F-35 등보다 가격이 훨씬 싼 것으로 알려진 신형 5세대 스텔스 경전투기를 에어쇼 행사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그동안 미 F-35가 독점해온 세계 스텔스 전투기 시장에 싼 가격을 앞세워 도전장을 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러시아는 지난 20일 모스크바 동남쪽 쥬콥스키에서 열린 2021 국제항공우주박람회(MAKS 2021 에어쇼) 행사장에서 신형 스텔스 경전투기인 ‘체크메이트’(Checkmate) 시제기를 공개했다. 러시아 첨단무기 개발 및 생산·수출을 지원하는 국영기업 ‘로스테흐’는 이날 현란한 조명속에 이뤄진 체크메이트 출고식 행사 영상도 공개했다.

7월20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인근 쥬콥스키에서 열린 국제항공·우주박람회(MAKS 2021 에어쇼)에서 5세대 스텔스 경전투기 시제품 '체크메이트'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체크메이트는 단발 스텔기여서 '러시아판 F-35'라는 얘기도 나온다. /연합뉴스


체크메이트는 체스 용어에서 따온 명칭으로, 상대방이 절대 공격을 피할 수 없는 ‘외통수’란 뜻을 갖고 있다. 막다른 골목으로 적을 몰아넣어 게임의 향방을 결정짓는, 게임 체인저 무기라는 의미다. ‘로스테흐’사 세르게이 체메조프 사장은 러시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신형 기체는 게임의 방향을 결정할 수 있는 기병”이라고 밝혔다. 이날 시제기 공개행사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참석해 무게를 더했다.

체크메이트는 미그사와 함께 러시아의 대표적인 전투기 개발회사인 수호이사가 만들었다. 수호이사는 이미 쌍발 엔진을 가진 ‘러시아판 F-22’ SU-57 5세대 스텔스기를 개발한 경험이 있다. 체크메이트의 가장 큰 특징은 미국 F-35처럼 단발 엔진을 장착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첨단 조종장치, 능동위상배열(AESA) 레이더 등 첨단 항공전자 장비를 갖춘 5세대 스텔스전투기라는 점이다. ‘러시아판 F-35’라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러시아 2021 MAKS 에어쇼에서 2021년7월 첫공개된 신형 5세대 스텔스 경전투기 '체크메이트' 시제기/연합뉴스


미국이 스텔스전투기 분야에서 쌍발 F-22와 단발 F-35 2개 기종으로 상호보완 체제를 구축했듯이 러시아도 쌍발 SU-57과 단발 ‘체크메이트’ 2개 기종 스텔스전투기 체제를 구축하려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외형은 미 합동타격기(JSF)사업 경쟁에서 미 F-35에 뒤져 탈락했던 X-32와 비슷한 측면도 있다. 동체 아래에 있는 각진 형태의 공기흡입구가 미 X-32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체크메이트의 최대 속도는 마하 2(음속의 2배), 전투 반경은 3000㎞로 알려져 있다. 각종 폭탄·미사일은 7t 이상 탑재할 수 있다고 한다. 개발사측은 강력한 전자전 상황에서도 동시에 6개의 목표물을 공격할 수 있다고 밝혔다. 2023년 첫 비행을 한 뒤 2026년부터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양산이 시작되면 15년간 300대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체크메이트가 가장 관심을 끄는 부분은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힘든 수준의 싼 가격이다. 외신들에 따르면 체메조프 로스테흐 사장은 체크메이트 대당 가격이 2500만~3000만 달러에 불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당 287억~340억원에 불과하다는 얘기다. 이는 미 F-35(대당 900여억원)의 3분의 1에 불과한 수준이다. 4세대 전투기인 공군 F-15K(1100억원)와 비교해도 3분의 1 미만 수준 가격이다.

싼 가격으로 국제 전투기 시장에서 공세적으로 마케팅을 벌이고 있는 중국·파키스탄 합작 4세대 전투기 JF-17과 비슷하거나 약간 비싼 수준이다. 최신형 AH-64E 아파치 가디언(대당 350억원) 공격헬기보다도 낮거나 비슷한 수준이다. 이렇게 싸고 빠르게 체크메이트를 개발할 수 있었던 배경에 대해 제조사측은 기존 SU-57 스텔스기 엔진을 활용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러시아는 체크메이트가 세계 시장을 겨냥한 수출용이라는 점도 강조하고 있다. 출고식에 앞서 공개한 홍보(티저) 영상에는 베트남과 인도, 아르헨티나, 아랍에미리트(UAE) 등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 국가의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는 메시지로 풀이되고 있다.

실제로 체크메이트가 대당 300억원대의 가격으로 수출된다면 미 F-35는 물론 우리가 개발중인 첫 한국형전투기 KF-21의 경쟁자가 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KF-21도 체크메이트와 같이 오는 2026년부터 양산에 들어간다. ‘절반의 스텔스기’로 평가받는 KF-21은 대당 700억~800억원대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체크메이트의 개발이 아직 끝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가격 경쟁력 등 성공 여부는 좀더 두고봐야 한다는 신중론도 적지 않다. 해외로부터 막대한 개발자금 조달에 실패하면 체크메이트를 제대로 개발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