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프리미엄][유용원의 밀리터리 시크릿] 중국 견제 미.호주 다국적 훈련 첫 참가하는 한국
입력 : 2021.07.05 00:00
지난 2019년 7월 호주 퀸즐랜드 북부 보웬에서 미군과 호주군이 다국적 연합훈련 '탤리스먼 세이버 2019'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한국군도 처음 참가한다./호주 국방부


안녕하세요, 오늘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호주 주도 다국적 연합훈련에 우리나라가 이달 중순 처음으로 참가하기로 최근 결정한 데 대한 말씀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국방부 부승찬 대변인은 지난달 28일 “‘탤리스먼 세이버(Talisman Sabre) 2021′ 훈련에 우리 해군이 올해 최초로 참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해군의 한국형 구축함(4400t급) 1척과 헬기 1대, 해군·해병대 병력 240여명이 훈련에 참가할 예정인데요, 부 대변인은 중국 견제 차원에서 훈련에 참가하느냐는 질문에 “어떤 특정 국가를 대상으로 하는 것은 아니며 연합작전 수행 능력 향상을 위해 참가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호주 주도 ‘탤리스먼 세이버' 훈련에 일본도 참가

탤리스먼 세이버 훈련은 지난 2005년 시작돼 격년으로 실시되고 있는데, 훈련 주내용은 지역 내 각종 위기상황 대응, 우발사태에 대한 공동 대응, 대테러전에서의 상호작전 운용성 증진 등이라고 합니다. 올해 훈련은 지난달 25일 호주 퀸즈랜드 일대에서 시작됐는데 미국·호주와 함께 ‘다섯 개의 눈’(Five Eyes)으로 불리는 영국·캐나다·뉴질랜드 등 미국의 앵글로 색슨 계열 최우방국과 일본도 훈련에 참가합니다. 일본은 20019년부터 훈련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2021년5월 프랑스 미스트랄급 상륙함과 일본 헬기항모 등 미,일,프랑스,호주 함정들이 일본 근해에서 연합 해상기동 훈련을 벌이고 있다. /유튜브 영상 캡처


훈련은 오는 8월 7일까지 해상 병력 수송과 상륙작전 등의 형태로 진행됩니다. 데이비드 존스턴 호주 해군 중장은 “올해 1만7000여명 병력이 훈련에 참가한다”며 “호주에 입국하는 외국 병력 2000여명이 격리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AFP 통신은 최근 보도했습니다. 특히 호주 다윈에 6개월 마다 순환 배치되고 있는 미 해병대 1200명이 이번 훈련에 참가하고, 프랑스, 인도, 인도네시아는 옵저버를 파견한다고 합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호주 공군이 도입한 미국제 F-35A 스텔스기도 참가시켜 미 해군의 F/A-18 슈퍼 호넷기, 미 공군의 F-22 스텔스기 등과도 상호작전 운용성을 검증할 예정입니다. 호주 국방부는 호주와 미 보잉사가 공동 개발중인 무인전투기 ‘로얄 윙맨(Loyal Wingman)’을 활용한 유무인 복합운용 체계(MUM-T)도 시험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중국 겨냥 다국적 훈련서 소외됐던 한국

이번 훈련 참가가 의미가 있는 것은 중국 견제 성격이 강한 훈련에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참가키로 했다는 점입니다. 특히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미 정상이 예상밖에 ‘동맹 강화’와 ‘중국 견제’에 공감대를 형성한 뒤에 이뤄진 조치여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당시 정상회담에선 ‘대만해협’ ‘남중국해’ 등 중국이 껄끄러워 하는 문구들이 대거 포함됐었지요. 이달 초 한국이 처음으로 참가했던 주요 7국(G7) 정상회의에도 중국을 비판하는 메시지가 채택됐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지난 2018년 이후 대규모 한미 연합훈련이 중단된 뒤 미·일 연합훈련 등은 강화되는 추세에서 이번 결정이 이뤄진 것도 고무적인 측면이라고 지적합니다. 중국을 겨냥해 미·일 연합훈련은 물론 미국·일본·인도·호주 등 이른바 쿼드 4개국 훈련이 점차 강화되고 있습니다. 지난 2019년 이후엔 영국·프랑스·독일 등 유럽 강국들도 미국 주도 중국 견제 다국적 훈련에 가세하는 모양새입니다. 여기에 우리만 빠져 있었던 상황에서 반전의 움직임이 시작됐다는 것입니다.

◇대규모 한미 연합훈련 재개도 서둘러야

이제 연합훈련과 관련해 우리 정부와 군이 조속히 해결해야 할 과제는 대규모 한미 연합훈련 재개입니다. 대규모 한미 연합훈련은 지난 2018년 북한의 비핵화를 견인한다는 이유로 중단됐지만 아시다시피 북한 핵·미사일 위협은 오히려 커지고 있어 더이상의 훈련 중단 명분은 없어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당장 다음달 실시될 한미 연합훈련이 ‘발등의 불’로 떨어졌는데 야외 기동훈련이 실시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합니다. 하지만 금년중엔 어떻게든 대규모 한미 연합 야외 기동훈련이 재개될 수 있도록 정부와 군 수뇌부의 결단을 기대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