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北에 KAI·항우연도 해킹당해… KF-21 정보도 넘어갔나

글자크기 프린트
0 0

입력 : 2021.07.01 03:46

원자력硏·대우조선 이어 침입, 첨단 레이더 정보까지 노린 듯
"KF-21 설계 도면 탈취 가능성… 로켓·위성 정보도 해킹 잇따라"

북한이 해킹을 시도한 것으로 보이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KF-21 한국형 전투기. /뉴시스
한국형 전투기(KF-21)를 제작하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최근 해킹으로 많은 자료가 유출된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30일 알려졌다. 우주발사체·위성을 개발하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KARI)은 지난해 해킹을 당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지난 5월에는 원자력 추진 잠수함용 소형 원자로 개발에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뚫렸다. 정부와 군 사이버 당국은 해킹 주체를 추적 중인데 여러 정황상 북한 조직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이 우리가 개발 중인 신형 무기 기술들을 광범위하게 노리고 있다는 것이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원자력연구원과 대우조선해양 외에도 항우연, KAI 등이 모두 해킹됐다"며 "많은 정보들이 새나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KAI도 이날 공식 입장문을 통해 "해킹이 의심되는 사항에 대해 지난 28일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했다.

KAI에서 얼마나 많은 군사기밀을 포함한 핵심 정보가 유출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첫 한국형 전투기로 지난 4월 출고식이 열렸던 KF-21 외에도 차기 정찰위성(425사업), 성능이 대폭 향상된 차기 군단급 무인기, 첨단 AESA(위상배열) 레이더 등이 북한이 노리는 신무기들로 평가된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KAI 해킹이 사실이라면 KF-21의 설계도면이 탈취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그는 "특히 KAI 해킹은 원자력연구원과 비슷한 시기 이뤄졌다는 점에서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커 조직인 '킴수키(kimsuky)'의 소행일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지난해 해킹을 당한 항우연은 한국형 우주발사체 등 각종 민간 로켓과 아리랑 위성 등 위성 개발을 맡고 있는 과기정통부 산하 연구기관이다. 항우연은 북한이 신형 장거리 로켓과, 정찰위성을 비롯한 다양한 위성 개발을 위해 해킹을 시도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인공위성은 우리가 북한에 비해 크게 앞서 있는 분야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해킹이 정부 핵심 연구기관과 방산 업체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최근 해킹이 확인된 정부 기관과 방산 업체는 한국원자력연구원, 대우조선해양, KAI, 항우연 등이다. 이들 기관과 업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월 언급한 원자력 추진 잠수함 등 신무기들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다. 당시 조선중앙통신은 "새로운 핵잠수함 설계 연구가 끝나 최종 심사 단계에 있다"고 했다.

원자력연구원은 국방과학연구소와 함께 소형 원자로 등 원자력 잠수함 개발의 핵심 기관으로 알려져 있고, 지난해 해킹 시도가 있었던 대우조선해양은 한국형 수직발사기(KVLS)를 탑재한 신형 3000t급 잠수함을 건조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가까운 시일 내 군사정찰위성을 운용해 정찰 정보 수집 능력을 확보하며, 500㎞ 전방 종심까지 정밀 정찰할 수 있는 무인 정찰기들을 비롯한 정찰 수단들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 사업들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도 했다. KAI는 차기 정찰위성과 신형 무인기 등을, 항우연은 인공위성과 신형 우주발사체 등을 개발하고 있다. 군 소식통은 "최근 북한의 집중적인 해킹 시도는 김정은이 밝힌 신무기 기술들을 조속히 확보하기 위해 시도하는 측면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