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軍, 민간인 조리원 40% 증원 추진
부실 급식·조리병 혹사 대책 예산 120억 추가로 들어갈듯

입력 : 2021.05.29 01:51

격리 장병에 대한 부실 급식 사태와 조리병 혹사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국방부가 민간 조리원을 기존보다 약 40%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28일 "이르면 하반기부터 민간 조리원 900여명을 신규 채용하는 계획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군부대에서 근무 중인 민간 조리원은 2200여명 정도다. 신규 채용이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민간 조리원은 3100여명으로 늘어난다. 민간 조리원은 병력 80∼300명 규모 부대 취사장에 1명씩 배치되고 있지만, 신규 채용 이후엔 최소 2명씩 배치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민간 조리원 증원에는 예산이 120억원가량 들어갈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함께 영양 담당 군무원 및 급양관리관을 확충하고 가능한 부대를 중심으로 조리병을 추가 편성하는 방안도 함께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최근 조리병들의 업무 강도가 한계치에 달했다는 지적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육해공군 총병력 중 조리병은 약 1.6% 수준인 9000여명 정도다. 육군은 병력당 조리병 수가 해·공군의 절반 수준이어서 취사병 1명이 매일 75~110인분의 음식을 조리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육군은 규모가 큰 부대를 중심으로 간부 식당은 외주를 줘 위탁 운영하는 방안 등도 검토 중이다.

국방부는 또 내년부터 장병 1인당 급식비(1일 기준)도 현재의 8790원보다 약 25.1% 늘어난 1만1000원으로 인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는 당초 국방부가 지난 7일 급식 관련 종합 대책 발표 시 밝힌 계획(1만500원·19.5% 인상)보다 인상 폭이 커진 것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