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육군훈련소, 코로나 방역한다며… 훈련병 사흘간 양치·세면 금지
화장실도 제한… 인권침해 논란

입력 : 2021.04.27 02:31

육군훈련소가 코로나 예방을 위해 화장실 이용 시간까지 제한하는 등 과도한 방역 지침을 내세워 훈련병들의 인권이 침해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군인권센터(센터)는 26일 "육군훈련소가 코로나 대응을 위해 예방적 격리 조치를 하면서 훈련병들에게 3일간 양치와 세면을 금지하고 화장실을 통제된 시간에만 다녀오게 하는 등 과도한 방역 지침을 시행하면서 개인이 위생을 유지할 권리가 침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센터는 "용변 시간 제한으로 바지에 오줌을 싸는 일까지 종종 발생하고 있다는 제보도 접수했다"며 "감염 예방이라는 명목하에 배변까지 통제하는 상식 이하의 일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훈련병은 월요일마다 입소하는데, 입소 다음 날 1차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으면 그 결과가 나오는 수요일까지 양치·세면을 못 하고 화장실도 통제된 시간에만 갈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육군은 "1차 유전자 증폭 검사가 나오는 입영 3일 차까지 세면, 샤워 등은 집단감염 방지를 위해 불가피하게 제한하고 있다"며 "양치는 3일 차까지는 생수와 가글을 이용하고 있고, 샤워는 1차 PCR 검사 결과 음성이 확인되면 3일 차부터 허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육군은 "용변은 급한 경우 다른 생활관용 대소변기를 소독 후 사용토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인건 육군훈련소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불편함을 겪은 훈련병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도 "화장실과 세면장 문제는 지난해와 비교해 많이 개선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센터는 "육군은 감염병 통제를 위한 조치라 주장하지만, 해병대는 1차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인 입소 2일 차까지만 세면·양치를 통제하고 이후에는 세면을 허용하고 있다"며 "육군훈련소는 손쉬운 방법부터 택해 인권 침해 논란을 자초했다"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