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홍범도 장군 아들·부인 ‘건국훈장 애국장’

글자크기 프린트
0 0

입력 : 2021.02.26 03:00

국가보훈처는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봉오동·청산리 전투의 영웅 홍범도 장군의 아들과 부인 등 275명을 독립유공자로 포상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포상되는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136명(애국장 28·애족장 108), 건국포장 24명, 대통령표창 15명 등이다. 생존 애국지사는 없으며 여성은 33명이다.
포상자 중 홍범도 장군의 아들 홍양순 선생은 1907년 함남 북청에서 홍범도 의병부대에 들어가 일본군과 교전한 뒤 1908년 함남 정평에서 일본군과 전투 중 순국했다.
부인 단양 이씨는 1908년 3월 함남 북청에서 홍범도 장군의 의병 활동과 관련해 체포돼 취조받던 중 심한 고문으로 숨졌다. 이들은 건국훈장 애국장을 받는다. 훈·포장과 대통령표창은 제102주년 3·1절 중앙기념식장과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기념식장에서 유족에게 각각 수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