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영상]같은 한국 땅인데...주한미군은 오늘부터 백신 맞는다
입력 : 2020.12.29 14:16
주한미군이 29일 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평택 오산공군기지에서 미공군병사가 백신주사를 맞고있다./미공군=로이터 연합뉴스


주한미군이 오늘부터 의료진 등 필수 인력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 19백신 접종을 시작한 가운데 미 국방부가 주한미군 기지에 백신이 도착하는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미 국방부가 공개한 영상에는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와 오산 미 공군기지에 모더나 백신들이 박스에 실려 도착한 뒤 의료진이 냉장시설에 보관하는 장면 등이 담겨 있다.

앞서 주한미군 관계자는 “오늘 오전부터 주한미군을 위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 시작되며, 백신의 종류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 승인(EUA)을 받은 모더나 제품”이라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초기 백신 접종 대상자는 평택 캠프 험프리스와 오산·군산 공군기지의 일선 의료 종사자, 응급 의료요원 등이라고 밝혔다. 백신 접종은 개인이 자발적으로 접종받을 의사를 밝히는 경우에만 이뤄진다.


리 피터스 주한미군 대변인은 초기 접종 분량과 관련, “주한미군은 미 국방부에서 계획한 초기 접종 분량을 충분히 확보했지만, 정확한 공급량은 운영보안상 문제로 발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주한미군 소식통은 “지난 25일 인천공항을 통해 도착한

모더나 백신은 최소 1000회분 이상”이라고 전했다.

주한미군 백신 접종이 시작됨에 따라 카투사(KATUSA·주한미군 한국군 지원단)의 코로나 백신 접종도 조만간 가시화될 전망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주한미군측으로부터 28일 오후 카투사 병사 접종과 관련한 문제를 협의하자는 공식 요청을 받았다”며 “질병관리청 등 관계 당국과 카투사의 코로나 백신 접종 문제를 협의중”이라고 밝혔다.

29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KilltheVirus'라고 쓴 티셔츠를 입고 평택미군기지에서 코로나 백신접종을 받고있다./주한미군=AFP 연합뉴스


주한미군이 29일 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평택 오산공군기지에서 미공군병사들이 백신접종을 맞기위해 줄을 서 있다./미공군=로이터 연합뉴스


29일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 기지 내 브라이언 올굿 육군 병원에서 미군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줄을 서 있다./주한미군 제공


카투사는 미군에 배속돼 작전을 수행하지만 병영 생활 등과 관련한 인사권은 우리 육군에 있어 카투사 장병들이 코로나 백신을 맞으려면 우리 군 당국과 사전협의를 해야 한다.

특히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아직 어떤 코로나 백신에 대해서도 접종 허가를 낸 적이 없어 이의 승인도 필요한 상태다. 앞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지난 23일 지휘 서신을 통해 “초기 접종은 미 국방부 지침에 따라 의료진과 필수 인력 등에 국한되지만, 앞으로 모든 주한미군 구성원에게 접종할 추가 백신이 올 것”이라고 밝혔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사령관이 밝힌 구성원에는 카투사와 한국인 군무원(근로자) 등이 모두 해당한다”고 말했다. 현재 카투사 병력은 3400여명, 주한미군 군무원은 9000여명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