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백과
NSV 중기관총
50년간 러시아를 지켜온 50구경 기관총
  • 양욱
  • 입력 : 2020.06.16 08:01
    NSV 기관총
    NSV 기관총


    개발의 역사

    소련은 1939년 2월 26일 국방위원회 명령으로 '12.7mm 기관총 모델1938 DShK'를 제식으로 채용했다. 당시로서 DShK는 대단한 기관총이었다. 브라우닝 12.7x99 mm탄보다 강력한 12.7x108 mm탄을 채택하여 당대 존재했던 유사한 구경의 어떤 기관총보다도 강력한 화력을 자랑했고, 특히 장갑화된 표적에 대해서도 관통력을 과시했다. 발사율도 빠른 편이어서 이동표적에 대해 효과적이었고, 따라서 경장갑차량이나 저공비행하는 항공기들은 DShK의 좋은 표적감이었다. 그리하여 '두쉬카'라는 이름으로 불리게된 DShK는 2차대전 동안 대공화기로 명성을 높였다. DShK는 보병에서는 통상 간이트레일러 위에 장착되어 운용되었지만, 이외에 전차나 장갑열차, 혹은 군용트럭 위에 장착되어 널리 사용되었다.

    1939년 제식채용된 DShK 기관총은 우수한 화력으로 2차대전에서 맹활약을 했다. <출처: Public Domain>
    1939년 제식채용된 DShK 기관총은 우수한 화력으로 2차대전에서 맹활약을 했다. <출처: Public Domain>

    그러나 2차대전이 끝나자 현대화의 요구가 제기되었다. 이에 따라 개량형인 DShKM이 1946년부터 배치되기 시작했다. DShKM은 급탄방식을 바꾸어 송탄지연 문제를 해결하고 총기의 신뢰성을 전반적으로 높였다. 하지만 늘상 문제는 무게였다. 총기 자체의 무게만 해도 33.5 kg이었고, 특히 보병용의 삼각대는 50발들이 탄통과 함께 무려 148 kg에 이르렀다. 삼각대 길이만 해도 2.6m에 이르러 DShK는 애초부터 기동성과는 거리가 있는 무기였다. 이에 따라 1960년대말 소련은 경량의 12.7mm 기관총을 새로 만들어 DShK 와 DShKM을 교체하기로 결정했다.

    DShK(좌)는 대전 후 DShKM(우)으로 개량되었지만 무게와 길이로 운용상 제약이 컸다. <출처: Public Domain>
    DShK(좌)는 대전 후 DShKM(우)으로 개량되었지만 무게와 길이로 운용상 제약이 컸다. <출처: Public Domain>

    1969년 신형 기관총 개발사업인 암호명 '우티요스(Утёс, '절벽'이란 뜻)'가 시작되었다. 신형 기관총의 개발에는 당대 소련 최고의 설계자인 니키틴(Григо́рий Ива́нович Ники́тин, 1905~1986), 소콜로프(Ю́рий Миха́йлович Соколо́в, 1929~1986), 볼로프(Владимир Иванович Волков, 1921~2003) 3인이 참가했다. 이에 따라 새로운 기관총은 3인의 이름의 약자를 조합하여 'NSV(НСВ, Никитина, Соколова, Волкова)'로 불렸다.

    신형 기관총을 개발한 3인의 설계자, 좌로부터 니키틴, 소콜로프, 볼로프 순이다. <출처: Public Domain>
    신형 기관총을 개발한 3인의 설계자, 좌로부터 니키틴, 소콜로프, 볼로프 순이다. <출처: Public Domain>

    NSV 기관총의 제작을 위하여 소련은 카자흐스탄 공화국의 우랄스크 시에 새롭게 공장을 세웠다. 코프로프의 덱탸료프 공장이 맡았어야 하지만, 이미 생산일정이 밀려있었기에 새로운 생산시설이 필요했기 때문이었다. 이에 따라 무기생산도시인 툴라, 이젭스크, 코프로프 등에서 수많은 엔지니어와 생산직 노동자들이 이주해왔다. 신형 기관총에는 이전까지 사용되지 않던 신기술이 대거 적용되었다. 총열의 강선을 깎기 위해서 기계절삭 대신 전기화학공정을 적용했으며, 진공열처리 기술로 총열을 강화했고, 제트 크롬기술로 총열을 도금했다.

    NSV는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하여 만들어졌다. <출처: Public Domain>
    NSV는 다양한 신기술을 적용하여 만들어졌다. <출처: Public Domain>

    생산과정에서 설계진은 여러차례 설계를 개선해나갔다. 중점은 최대한 구조를 단순화하여 신뢰성을 높이고, 무게를 어떻게든 줄이는 것이었다. 그 결과 NSV 기관총은 DShK에 비하여 상당한 '다이어트'에 성공하였다. 총기 자체의 무게는 25kg로 줄어들었으며, 최신공정에 바탕하여 신뢰성과 명중률은 급격히 높아졌다. NSV 기관총은 1971년부터 시범양산을 시작하여 1972년부터 서서히 배치가 시작되었다. 그리고 1974년 총참모부는 신형 기관총을 "NSV-12.7"(GRAU 분류명 6P11)으로 제식화 하였다.

    NSV를 대체하는 개량형인 코르드 기관총 <출처: V.A.Degtyarev Plant>
    NSV를 대체하는 개량형인 코르드 기관총 <출처: V.A.Degtyarev Plant>

    한편 NSV는 소련의 붕괴와 함께 생산이 종료되었는데, NSV의 생산시설이 카자흐스탄과 우크라이나에 있었기 때문이다. 이후 소련의 장비와 부대를 그대로 물려받은 러시아는 계속해서 LSV를 사용했으나 수리부속 부족과 총기 노후화로 인하여 한계에 부딛혔다. 한편 그 사이 카자흐스탄에서는 LSV의 급탄기구와 노리쇠 등을 개선한 코르드 기관총이 생산되었는데, 결국 러시아도 코르드를 구매하면서 LSV를 교체해나가고 있다.


    특징

    NSV 중기관총

    NSV는 가스작동식으로 총열아래 가스실린더가 장착되어 피스톤을 밀어내는 방식으로 발사된다. 가스압조절기가 달려있어 연사속도의 조절이 가능하다. 노리쇠 뭉치는 크게 피스톤, 볼트프레임, 볼트의 3개 부분으로 구성된다. 노리쇠 뭉치의 각 부분에는 롤러가 장착되어 노리쇠뭉치의 원활한 작동을 유도하게 된다. 노리쇠는 피스톤까지 포함하여 전체 약 20여 개의 부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NSV의 노리쇠 구성. 1) 피스톤 2) 볼트프레임 3) 볼트 4) 볼트 핀 5) 볼트 롤러축 6) 볼트프레임 롤러 7) 결합부 8) 측면 롤러 9) 피스톤 축 10) 롤러 11) 하부 고리 12) 상부 고리 13) 결합부 축 14) 슬리브 15) 공이 16) 고리 스프링 17) 슬리브 리테이너 18) 공이 결합부 19) 스프링 지지축 20) 슬리브 고정장치 <출처: 필자>
    NSV의 노리쇠 구성. 1) 피스톤 2) 볼트프레임 3) 볼트 4) 볼트 핀 5) 볼트 롤러축 6) 볼트프레임 롤러 7) 결합부 8) 측면 롤러 9) 피스톤 축 10) 롤러 11) 하부 고리 12) 상부 고리 13) 결합부 축 14) 슬리브 15) 공이 16) 고리 스프링 17) 슬리브 리테이너 18) 공이 결합부 19) 스프링 지지축 20) 슬리브 고정장치 <출처: 필자>

    발사시에는 노리쇠 개방상태에서 발사버튼을 누르면 지렛대가 풀리면서 노리쇠(위 그림 3번)가 탄환을 밀어내고 왼쪽으로 돌면서 약실로 장전시킨다. 이때 상하부 고리(12, 13번)는 탄환에 밀려나 있다가 탄환이 약실에 고정되고 볼트프레임(2번)이 자리를 잡으면 고리스프링(16번)의 힘에 의해 제자리로 돌아오며, 이때 공이(15번)가 풀리면서 격발이 된다. 격발되고 나면 탄자가 총열을 떠나면서 가스압이 총열의 배출구를 통해 피스톤 실린더에 들어온다. 탄자가 총열을 빠져나갈때 즈음해서 가스압이 충분히 쌓이면서 피스톤(1번)이 움직이기 시작하면서 다시 볼트프레임이 후진을 하며 탄피를 배출하고 차탄을 장전한다.

    노리쇠의 작동과정 <출처: 필자>
    노리쇠의 작동과정 <출처: 필자>

    총열은 신속교환방식으로 총 본체의 래치를 누르면 교환이 가능하며, 당연히 교환시에 총기를 삼각대나 마운트에서 제거하지 않고도 교환할 수 있다. 총열은 편리한 교환을 위하여 손잡이가 달려있다. 통상 1,000발 사격 이후에 교환한다. 총열의 명중률은 꽤나 괜찮은 편으로 1km에서 발사해도 탄착군이 1.5m를 넘지 않는다. NSV의 최대 연사율은 분당 700~800발에 이르지만, 실제 전투에서 총열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사격하기 위해서는 분당 80~100발의 수준으로 발사해야 한다.

    LSV의 실용적인 발사율은 분당 80~100발이다. <출처: Public Domain>
    LSV의 실용적인 발사율은 분당 80~100발이다. <출처: Public Domain>

    한편 광학조준경은 총 본체 뒷부분에 장착되는데, NSV에는 SPP(제식분류명 1OP50) 주간용 광학조준경이 채용되었다. SPP(СПП, Снайперский Пулемётный Прицел, '기관총용 저격조준경'이란 뜻)는 3배율과 6배율로 사용할 수 있으며, 최대사거리는 1,500~2,000m에 맞춰져 있다. SPP는 무게가 약 1.7kg으로 총 전체의 무게를 생각하면 양호한 편이다. 한편 SPP의 배율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따라 5배율과 10배율로 조준이 가능한 SPP-M도 만들어졌다.

    SPP 광학조준경은 3배율과 6배율로 운용할 수 있다. <출처: 필자>
    SPP 광학조준경은 3배율과 6배율로 운용할 수 있다. <출처: 필자>


    NSV 기관총은 6U6 마운트와 결합되어 대공용으로 사용될 수 있다. <출처: Public Domain>
    NSV 기관총은 6U6 마운트와 결합되어 대공용으로 사용될 수 있다. <출처: Public Domain>

    중기관총인 만큼 마운트가 중요한데, 보병용으로 사용하는 6T7 삼각대는 상하각이 +10~-8도, 좌우각이 25도에 불과하여 항공표적에는 교전할 수 없다. 대신 대공용으로는 6U6 마운트가 별도로 존재한다. 삼각대에 거치하면서 사용하는 보병용은 NSVS로 불리는데, 여기에는 총 본체 및 삼각대와 함께 스켈레톤 개머리판, 권총손잡이, 방아쇠뭉치, 장전손잡이, 조준경 마운트 등이 같이 조합된다. 사실 반동의 대부분은 삼각대가 받으므로 굳이 개머리판이 필요없지만, 정밀한 조준사격을 위하여 장착되었다. 삼각대는 접이식으로, DShK의 삼각대가 탄환을 포함하여 148kg이던 것이, NSV용 6T7 삼각대에서는 50발 탄통을 포함하여 41kg으로 극적으로 무게가 줄어들었다.

    NSV 기관총의 보병용 사양은 NSVS로 불리며 통상 기관총과 6T7 삼각대가 결합된다. <출처: Public Domain>
    NSV 기관총의 보병용 사양은 NSVS로 불리며 통상 기관총과 6T7 삼각대가 결합된다. <출처: Public Domain>

    NSV가 사용하는 탄환은 DShK와 동일한 12.7x108 mm탄으로, 1934년에 처음 만들어졌다. NATO 표준인 12.7x99 mm NATO 탄환과 동일한 개념으로 만들어져, 애초에는 대전차용으로 만들어졌으나, 이후 소프트 스킨 차량이 항공기 및 적 진지 공격용으로 임무가 바뀌었다. 탄종은 통상 3가지가 쓰이는데 B-32 소이철갑탄(API), BZT-44 소이철갑예광탄(APIT), 그리고 MDZ 소이고폭탄(HEI)이다. NSV의 총구초속은 830~860m/s 정도로 탄환에너지는 17~18kJ 정도로 12.7mm NATO탄과 거의 유사하다. 유효사거리는 대공표적에 대해서는 1,500m, 지상표적에 대해서는 2,000m 이다.

    NSV 기관총의 보병용 사양은 NSVS로 불리며 통상 기관총과 6T7 삼각대가 결합된다. <출처: Public Domain>


    운용 현황

    소련군은 2차대전 동안 DShK를 만족하면서 사용해왔지만, 엄청난 무게로 인하여 대공용이나 차량탑재용 이외에는 널리 활용하지 않았다. 보병의 화력지원용으로는 PK(ПК, Пулемёт Калашникова, '칼라시니코프 기관총')나 그 개량형인 PKM을 사용하면서 만족해왔다. 그러나 NATO군이 기동화함에 따라 PK/PKM의 7.62x53 mm 탄으로는 화력이 부족하다고 판단한 소련군은 DShK를 대체할 목적으로 NSV를 개발하고 보병에 보급하기 시작했다. 소련군은 1971년부터 NSV를 시범적으로 보급하기 시작했으며, 1974년 제식채용되었다.

    소련군은 아프가니스탄 전선에서 최초로 LSV 기관총을 운용했다. <출처: Public Domain>
    소련군은 아프가니스탄 전선에서 최초로 LSV 기관총을 운용했다. <출처: Public Domain>

    막상 실전배치가 된 직후에는 보병들에게 별로 활용도가 없었지만, 1979년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으로 인하여 상황이 바뀌었다. 아프가니스탄 침공 초기인 1980년대 초반까지는 구형 DShK와 더욱 강력한 KPV 중기관총이 주로 사용되었했으나, 1980년대 후반이 되면서 보병들은 사용하기 편리한 NSV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시작했다. NSV는 경량화로 인하여 KPV나 DShK와는 달리 도수운반이 가능했으며, 명중률도 준수한 편이었다. 특히 아프가니스탄의 산악지형에서 보병도 장거리 교전을 벌이는 경우가 많았기에 NSV는 보병이 마음대로 활용할 수 있는 강력한 수단이었다.

    NSV는 DShK나 KPV보다 가벼우면서도 뛰어난 화력을 제공하여 보병들로부터 사랑받았다. <출처: Public Domain>
    NSV는 DShK나 KPV보다 가벼우면서도 뛰어난 화력을 제공하여 보병들로부터 사랑받았다. <출처: Public Domain>

    NSV의 활약은 이후 제1차 체첸전쟁에서도 이어졌다. 강력한 NSV의 화력은 시가전에서 건물 내에 엄폐한 체첸반군들에 대해서도 효율적이었다. 반대로 체천반군도 PK 경기관총과 함께 NSV 중기관총을 애용했었다. 한편 NSV의 노후화가 문제되자, 러시아군은 카자흐스탄으로부터 코르드 기관총을 도입하여 NSV를 대체해나가기 시작했다.

    T-72 전차에 장착된 NSVT 기관총 <출처: Public Domain>
    T-72 전차에 장착된 NSVT 기관총 <출처: Public Domain>

    NSV는 보병용 이외에도 전차나 장갑차 탑재용으로 DShK와 DShKM의 자리를 대체해나갔다. 그리하여 T-72 전차에서는 NSV가 최초부터 표준으로 장비되기도 했다. 또한 NSV는 뛰어난 연사율로 인하여 헬기나 기타 항공기의 근접교전용 무장으로 쓰이기로 예정되었었다. 그러나 막상 러시아 헬기는 도어건을 많이 사용하지 않았으며, NSV는 널리 사용되지 못했다. 대신 함정에는 자위용 무장으로 종종 사용되고 있다.

    LSV 기관총은 구소련의 영향권에 있는 국가들에서 널리 채용되었다. <출처: Public Domain>
    LSV 기관총은 구소련의 영향권에 있는 국가들에서 널리 채용되었다. <출처: Public Domain>

    이외에 구 동구권이나 공산권 국가들에서 LSV를 운용하며, 불가리아, 폴란드, 우크라이나 등에서는 아예 면허생산까지 실시될 정도였다. NSV는 이외에도 인도와 세르비아에서도 생산되었다. 한편 폴란드에서는 NSV를 12.7mm NATO탄 전용으로 개조한 WKM-Bm을 생산했다. 이외의 사용국들로는 이란, 이라크, 쿠웨이트, 모리셔스, 아프가니스탄, 핀란드(제식명 "2.7 ltkk 96")  등이 있다.


    파생형

    NSVS
    NVS 기관총을 6T7 삼각대와 연결한 보병용 기관총으로 GRAU 분류명은 6P16이다. 6T7 삼각대 이외에 6U6 마운트와 결합되어 대공용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NSVS 기관총 <출처: Public Domain>
    NSVS 기관총 <출처: Public Domain>

    NSVT
    NVS 기관총의 차량장착형. 전기식 격발방치가 장착되며, 대공사격시에는 K10-T 시준기(collimator sight)를 장착하여 운용한다. 러시아군의 T-64, T-72, T-90 등의 전차에 장착되었다.

    NSVT 기관총 <출처: Public Domain>
    NSVT 기관총 <출처: Public Domain>

    코르드 기관총 / NSVP
    코르드(KORD) 기관총은 카자흐스탄에서 개발된 NSV의 최신개량형이다. 급탄기구가 개량됨과 동시에 노리쇠는 틸팅식에서 회전식으로 바뀌어 작동 신뢰성이 더욱 높아졌다. 또한 소염기가 나팔형에서 화염 분산방식으로 개량되어 반동이 줄어듦에 따라 리코일 스프링의 장력도 줄어들어 사격시 반동제어가 더욱 용이해졌다. 이에 따라 코드르 기관총은 지속사격시 정확성이 NSV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진다. NSV의 6T7 삼각대 이외에도 6T19 양각대를 사용할 수 있다. 코르드 기관총은 카자흐스탄에서 개발되었으나 제조권한은 덱탸료프로 판매되어 현재는 러시아에서 생산 중이다. 러시아군 내에서의 분류명은 6P50으로 LSVP로 불린다.

    코르드 기관총 <출처: zonewar.ru>
    코르드 기관총 <출처: zonewar.ru>



    제원

    구경: 12.7x108 mm
    중량: 총기 25  kg (탄띠, 급탄통 제외한 본체)
             6T7 삼각대 41 kg (탄띠, 급탄통 포함)
             6U6 장착대 92.5 kg (탄띠, 급탄통 포함)
    총몸길이: 1,560 mm
    전체길이: 1,980 mm (6T7 삼각대 결합시)
    전체높이: 380 mm (6T7 삼각대 결합시)
    강선: 8조 우선
    총구초속: 845 m/s
    통상연사율: 분당 700~800발
    실용연사율: 분당 80-100발
    유효사거리: 대공표적 1,500 m / 지상표적 2,000 m
    관통력 : 500mm 거리에서 16mm 장갑 관통
    급탄: 50발 탄띠 / 급탄통


    저자소개

    양욱 | Defense Analyst

    NSV 중기관총

    중동지역에서 군부대 교관을 역임했고, 민간군사기업을 경영했다. 현재 한남대 국방전략대학원과 신안산대 경호경찰행정학과의 겸임교수로 군사전략과 대테러실무를 가르치고 있다. 또한 각 군의 정책자문위원과 정부의 평가위원으로 국방 및 안보정책에 관해 자문하고 있다. 본 연재 '무기백과사전'의 총괄 에디터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