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한국 지킬 스텔스기 도착, 한국인들은 몰랐다
F-35A 2대 어제 청주기지로… 北 의식, 공식 전력화 일정 못 잡아

입력 : 2019.08.22 03:20

유사시 북 핵·미사일 기지와 지휘부를 은밀히 타격할 수 있는 F-35A 스텔스 전투기 2대가 21일 오후 청주기지에 도착했다. 군 당국은 북한의 반발 등을 의식해 이날도 F-35A 도착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

정부 소식통은 "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 2대가 21일 오후 1시 50분쯤 청주기지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F-35A는 앞서 지난 3월 29일과 7월 15일 각각 두 대씩 우리 공군에 인도됐다. 이날 도착한 2대를 포함해 우리 공군이 보유한 F-35A는 모두 6대로 늘어났다. 당초 F-35A는 22일 4대가 한꺼번에 미국에서 올 예정이었지만, 이날 2대가 예상보다 일찍 도착한 것이다. 정부 소식통은 "나머지 2대는 이르면 22일, 늦어도 수일 내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F-35A 스텔스기 들여온 날, 또 쉬쉬한 軍 - 유사시 북한의 핵·미사일 기지와 지휘부를 은밀히 타격할 수 있는 공군의 스텔스 전투기 F-35A가 21일 오후 청주기지에 도착하고 있다. 미국을 출발해 이날 청주기지에 도착한 F-35A는 2대로 우리 공군이 보유한 F-35A는 6대로 늘어났다. 하지만 군은 북한의 반발 등을 의식해 F-35A의 도착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
F-35A 스텔스기 들여온 날, 또 쉬쉬한 軍 - 유사시 북한의 핵·미사일 기지와 지휘부를 은밀히 타격할 수 있는 공군의 스텔스 전투기 F-35A가 21일 오후 청주기지에 도착하고 있다. 미국을 출발해 이날 청주기지에 도착한 F-35A는 2대로 우리 공군이 보유한 F-35A는 6대로 늘어났다. 하지만 군은 북한의 반발 등을 의식해 F-35A의 도착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 /신현종 기자

군 당국은 오는 11월 2대, 12월에 3대를 추가로 도입해 올해 안에 10여대를 전력화할 예정이다. 하지만 북한의 반발을 의식해 도입 기념행사와 공식 전력화 일정도 아직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북한은 그동안 우리 군의 F-35A 도입에 대해 "9·19 군사 합의 위반"이라며 맹비난해 왔다. 군 내부에선 이날 F-35A 추가 도입을 계기로 북한이 다시 단거리 미사일 도발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군 관계자는 "북 반발이 두려워 F-35A 도착 사실을 숨기면 추후 북 도발을 더 부추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북한이 최근 최대 고도 30km, 비행 거리 230km의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한 것도 F-35A가 배치된 청주공항을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유력하다. 뛰어난 스텔스 기능으로 은밀한 적진 침투가 가능한 F-35A는 최대 속력이 마하 1.8, 전투행동반경은 1093㎞다.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정밀유도폭탄(SDB) 등을 탑재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