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김정은, SLBM 3발 탑재하는 신형 잠수함 공개
트럼프 "긍정적 서신 교환" 이후 美 타격할 새 전략무기로 응답

입력 : 2019.07.24 02:21

북한이 23일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3발가량을 탑재할 수 있는 3000t급 추정 신형 잠수함을 공개했다. 신형 북한 잠수함은 SLBM 한 발을 탑재한 기존의 2000t급보다 3배 많은 SLBM을 탑재하고 미 본토에 접근해 타격하는 성능을 갖춘 것으로 알려져 미국에 직접적 위협이 되는 북한의 새 전략 무기가 등장한 것으로 평가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돌아보셨다"며 "작전전술적 제원과 무기 전투 체계들을 구체적으로 요해(파악)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어 "건조된 잠수함은 동해 작전 수역에서 임무를 수행하게 되며 작전 배치를 앞두고 있다"고 밝혀 실전 배치가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북한이 함경북도 신포조선소에서 3000t급 잠수함을 건조하는 정황은 수년 전부터 지속적으로 포착됐지만 실체가 확인된 것은 처음이다. 신형 잠수함은 사거리 1500~2000㎞인 북극성-1형 SLBM 3발을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LBM 잠수함은 지상의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보다 훨씬 탐지가 어려워 위협적인 전략 무기다.

북한의 신형 잠수함 공개는 지난달 30일 판문점 회동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실무 협상이 미뤄지는 상황에서 이뤄져 '대미(對美) 압박 차원'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 시각) 미·북 간 어떤 일정이 예정돼 있느냐는 질문에 "최근 북한과 매우 긍정적인 서신 교환이 있었다"고 했으나 북한이 '미 본토 타격이 가능한 신형 잠수함 공개'로 대응했다는 것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