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여성 장교 되려 중학교 교사 그만두고 3사관학교 입학
56기 생도 박윤미씨

입력 : 2019.02.22 22:40
박윤미씨

박윤미(24·사진)씨는 22일 경북 영천 육군3사관학교 충성 연병장에서 열린 3사 입학식을 통해 정식 사관생도가 됐다. 박 생도는 경기도 파주의 한 중학교에서 근무하던 기간제 국어 교사였다. 그러나 오랫동안 꿈꿔온 교사의 길을 뒤로하고 직업군인의 길을 택했다. 박 생도는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에서 현역 중사로 근무하는 오빠의 모습을 보며 직업군인을 동경하게 됐다고 한다. 고민 끝에 교사로 근무 중이던 지난해 4월 3사에 지원해 6월에 1차 합격한 뒤 7월에 교사를 그만두게 됐다.

박 생도 외에도 이날 입학한 529명의 3사 56기 생도 중에는 이색 경력의 소유자가 많다고 육군은 밝혔다. 박다애(24) 생도는 여성 장교가 되기 위해 학군장교 선발 응시에 네 번, 3사에 세 번 도전했다가 실패했지만 재도전, 이번에 칠전팔기로 입학하게 됐다. 조규호(22), 류동혁(23) 생도는 각각 3사 21기, 31기로 임관한 현역 장교인 아버지의 대를 이어 장교의 길을 택했다. 지난 1월 입교한 3사 56기 생도들은 5주간의 기초 훈련을 마치고 이날 정식 사관생도가 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