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F-35B 스텔스 4대 '으르렁'… DMZ까지 첫 비행
입력 : 2017.09.19 03:04

미국이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 발사에 대응해 F-35B 스텔스 전투기 4대와 '죽음의 백조' B-1B 전략폭격기 2대를 18일 한반도에 동시에 출격시켜 실제 폭격 훈련을 실시했다. F-35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5일 "F-35의 엔진이 으르렁거리며 적들의 머리 위로 날아다닐 때 그들은 영혼이 떨리고 심판의 날이 왔음을 알게 될 것"이라고 했던 그 전투기다. 이와 함께 미국은 내달 항모 강습단(强襲團)을 한반도에 출동시킬 계획이다.

美 F-35B·B-1B 한반도 출격… 북한 코앞서 폭격 훈련
美 F-35B·B-1B 한반도 출격… 북한 코앞서 폭격 훈련 - 한국 공군과 미국 공군이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중거리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18일 한반도 상공에서 연합 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에는 한국 공군의 F-15K 전투기 4대와 미 공군의 B-1B 전략폭격기 2대, F-35B 스텔스 전투기 4대가 출격해 강원도 태백 필승사격장에서 실무장 폭격 훈련을 했다. /공군

군 소식통은 이날 "오늘 낮 12시 이후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미 F-35B 스텔스기 4대와 B-1B 폭격기 2대가 한반도에 동시 출격해 강원도 태백 필승사격장에서 실무장 폭격 훈련을 했다"고 밝혔다. 필승사격장에서 B-1B 2대는 재래식 900㎏ 폭탄인 MK-84 실제 폭탄을 1발씩 투하했고, F-35B 4대는 GBU-32(합동직격탄·JDAM) 비(非)활성탄을 각각 1발씩 떨어뜨렸다. 비활성탄은 실제보다 폭발력을 다소 약화시킨 폭탄이다. 함께 훈련에 참가한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4대 중 2대는 MK-82 재래식 폭탄(비활성탄·450㎏급)을 2발씩 투하했다. 이날 총 10발의 폭탄이 투하된 것이다. F-35B 전투기와 B-1B 폭격기는 폭격 훈련 뒤 경기도 동두천 DMZ(비무장지대) 인근까지 북상해 비행했다. F-35B가 DMZ 인근까지 비행한 것은 처음이며, F-35B와 B-1B가 한반도에 동시 출격한 것은 지난달 31일에 이어 두 번째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국회 국방위 업무 보고를 통해 다음 달 중 미 항모 강습단이 한반도 해역에 배치돼 연합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 소식통은 "항모는 일본 요코스카에 배치돼 있는 7함대 소속 로널드 레이건이 될지, 미 서부 3함대 소속 칼빈슨이 될지 아직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배수량이 10만t에 육박하는 항모 레이건과 칼빈슨은 FA-18 E/F 수퍼 호넷 전투기와 EA-18G 전자전기 등 80여 대의 각종 함재기를 각각 탑재한다. 항모 강습단은 이 밖에 1300~2500㎞ 떨어진 목표물을 족집게 타격하는 토마호크 미사일로 무장한 이지스 구축함, 핵추진 공격용 잠수함 등 각종 함정 7~8척으로 구성돼 있다. 다음 달 훈련 때 이들 함정은 함재기와 토마호크 미사일로 북한 핵·미사일 시설 등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과시할 예정이다. 미군은 북한이 ICBM 발사를 강행할 경우 미 항모 강습단을 동해 북방한계선(NLL) 인근까지 북상시켜 무력시위를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