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5cm 경박격포 LeGrW 36 (leichte Granatwerfer 36)

bedford1 | 2007-03-05 07:54:57

조회 8126 | 추천 0 | 다운로드 91

글 작성에 대한 간략한 정보를 제공
독일군이 이차대전 초에 사용한 5cm 경박격포입니다.
사수가 포판에 설치된 손잡이를 잡고 운반할수도 있고 ..등에 지고 운반하는 사진도 종종 보입니다. 이때 부사수는 포탄을 휴대하고 사수와 동행해야 합니다.

이 박격포도 이탈리아의 45mm 브릭시아와 비슷한 문제점이 있습니다. 포판에 전륜기가 일체화된 형식인데,화력에 비해서 지나치게 구조가 복잡하고, 생산코스트가 많이 소요되고 무거웠습니다. (중량 14 kg)

이차대전 발발이전에는 이런 문제가 용인될지 몰라도 개전이후에는 문제가 되었고, 1941년 이후 단종되었으며 (아래에 첨부한 자료에는 43년에 단종된것으로 나오는데, 41년이 맞을겁니다.) 전선에서도 화력부족으로 서서히 자취를 감추었습니다. 독일군에서 퇴역시킨 LeGrW 36중 일부는 이탈리아 군에게 공여되기도 했습니다.
------------------------------------------------------------------
5cm - Granatwerfer
The small 5 cm Granatwerfer 36 was developed by the company Rheinmetall. It was a relatively complicated design, and although it used a special optical aiming device it proved to be disappointingly inaccurate with a deviation of 35 m. The Granatwerfer 36 had a length of 46.5 cm and weighed only 14 kg. It fired the Wurfgranate 38, a 22cm long round that weighed 900 g and carried 120 g of explosives. At a velocite of 75m/s the maximum range was 520 m. A total of 25,842 Granatwerfer 36 were built from 1939 to 1943, when production ceased. Total production of the Wurfgranate 38 ammunition was 22,112,000 from 1939 to 1943. The projected successor model leichter Granatwerfer 40 was scratched because the required maximum range of 800m could not be reached.

855 of the captured Polish small 4.6cm Granatwerfer 36(p) ("p" for "polnisch" = "polish") were used solely for training purposes. The same use was made of captured french 6 cm mortars under the designation Granatwerfer 225(f) ("f" for "französisch" = "French"). The small Belgian 5 cm mortars, at a tube length of 18.8 cm and weight of 7.8 kg, looked more like a little rifle grenade launcher device on a three-legged mount. Yet it was incorporated into the German army under the designation 5cm Granatwerfer 201(b) ("B" for "belgisch" = "Belgian"). It fired a small 600 g ammunition to a maximum range of 585 m at a Vo of 75 m/s.

The Germans extensively used any captured Russian 5 cm mortars under the designation 5 cm Granatwerfer 205/3(r). This cleverly designed small Russian mortar weighed only 11.8 kg and had a tube length of 63 cm. Its ammunition weighed 900g and at a velocite of 80 m/s reached a maximum range of 800 m.


이미지
실제 크기로 보시려면 클릭해 주세요
German 5-cm LeGrW 36 (leichte Granatwerfer 36)_ Light mortar Model 1936 0002.jpg
실제 크기로 보시려면 클릭해 주세요
German 5-cm LeGrW 36 (leichte Granatwerfer 36)_ Light mortar Model 1936 0003.jpg
실제 크기로 보시려면 클릭해 주세요
German 5-cm LeGrW 36 (leichte Granatwerfer 36)_ Light mortar Model 1936 0004.jpg
실제 크기로 보시려면 클릭해 주세요
f1_german_light_50mm_mortar_ww2.jpg
실제 크기로 보시려면 클릭해 주세요
f2_german_light_50mm_mortar_ww2.jpg

이전 다음

목록

댓글 [3]

  • 아직도가 아니라 국산 신형도 개발해서 사용하고 있죠. 포탄의 위력은 구경이 커지면 약간 증가하는 것이 아니라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합니다. 50밀리와 40밀리가 10밀리가 "약간"이라면 105밀리 전차포와 120 밀리 전차포의 차이도 "약간" 이죠. 포의 위력은 차라리 영국식으로 파운드로 표시하는 것이 더 감각에 맞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추천

    신고 삭제

  • 50밀리면 40밀리 유탄(찰리킬러나 K-4)보다 조금더 큰 탄이군요....그나저나 우리 아직도 60밀리 박격포 보유하고 있습니까?

    추천

    신고 삭제

  • 국내에도 비슷한거 있지 안나요.. 혼자서 들고 다니는거 있던데..

    추천

    신고 삭제

이전 1 다음

로그인 | 회원가입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