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국군 뉴스
공군작전사령부, 적 대규모 공중항체 침투대응 합동훈련 / 공군 제공
작성자 : 운영자(218.152.xxx.xxx)
입력 2024-05-14 17:41:29
  • 조회수 1524
  • 댓글 0
  • 추천 0 print
공작사, 적 대규모 공중항체 침투대응 합동훈련

- 적 항공기·미사일 등 동시다발 가정 역대 최대규모 합동전력으로 대응
- 공군·육군·해군·해병대 주요 직위자, 항공우주작전본부서 훈련상황 점검




▲훈련 참가를 위해 출격하는 공군 제17전투비행단 F-35A


▲훈련 참가를 위해 출격하는 공군 제11전투비행단 F-15K


▲훈련 참가를 위해 출격하는 공군 제19전투비행단 F-16




사전 훈련에서 편대비행 중인 공군 전투기들(사진 상단에서부터 F-15K 4대, F-35A 2대, (K)F-16 4대)


▲김형수 공군작전사령관(중장, 왼쪽)이 5. 14.(화) 공군작전사령부 내 한국항공우주작전본부(KAOC)에서 합동참모본부와 지상작전사령부, 해군작전사령부 등 참관인원들에게 '적 대규모 공중항체 침투대응 합동훈련' 전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공군작전사령부 전투작전과장 박근형 대령(오른쪽)이 5. 14.(화) 한국항공우주작전본부(KAOC)에서 합동참모본부와 지상작전사령부, 해군작전사령부 등 참관인원들에게 '적 대규모 공중항체 침투대응 합동훈련' 실시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 공군작전사령부(이하 공작사)는 5월 14일(화) 적의 대규모 공중항체가 동시·복합적으로 영공을 침투하는 가상상황에서 공중·지상·해상의 방공전력이 통합 대응하는 ‘적 대규모 공중항체 침투대응 합동훈련’을 실시한다.

-공중항체는 유·무인항공기를 비롯해 순항미사일, 탄도미사일 등 공중도발 가능한 모든 항체를 망라한다.

-공작사는 이날 육군 지상작전사령부, 해군작전사령부,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해병대 서북도서 방위사령부와 함께 전방지역에서 합동 대응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13일(월)에는 공군 자체 훈련을 실시했다.


◦ 훈련은 지난 4월 공작사 주관으로 개최된 ‘적 공중항체 대량침투 대응능력 발전을 위한 합동 전술토의’ 때 도출된 대응방안과 절차를 실제로 검증하고 우리 군의 합동 방공작전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계획됐다.

-이번 훈련에서는 실질적인 합동 대응을 위해 800여 개에 달하는 실제·모의 항적으로 대규모 공중항체를 모사한다. 이를 통해 최근 적 도발 양상은 물론, 하마스식 기습공격, 이란-이스라엘 간 공중폭격 등 최근 공중도발 사례들을 분석해 우리 군이 대비해야 하는 모든 공중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합동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 적 대규모 공중항체 침투에 대해 F-35A, F-15K, KF-16 등 30여 대의 전투기와 패트리어트, 천궁을 비롯해 이지스함(세종대왕함), 벌컨, 비호, 천마 등 각 군 방공전력들이 각자 담당 구역에서 고도별로 체계적으로 대응하게 된다.

-먼저, 훈련은 적 대규모 공중항체 남하와 탄도미사일 발사로 보이는 항적이 공군 중앙방공통제소(MCRC)에 탐지되면서 시작된다.

-이어 F-15K, KF-16 등 전투기들과 패트리어트, 천궁, 이지스함 그리고 비호, 천마 등이 순차적으로 적 공중항체를 요격하며, 고도별 방공임무 수행절차를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훈련은 F-35A를 포함한 방어제공 임무를 맡은 전투기가 적의 남은 항적들을 완전히 격멸하며 마치게 된다.


◦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공·육·해군·해병대 작전 관련 주요 직위자들이 공작사 항공우주작전본부(KAOC)에 모여 훈련 상황을 직접 확인하며 실시간으로 대응전략을 상호 토의하고 합동성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형수 공군작전사령관(중장)은 “최근 전쟁 양상에서 보듯이 적의 대규모 공중도발 시 초기 대응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전쟁의 성패가 결정된다”며, “적의 도발을 초전에 무력화하고 즉각·강력히·끝까지 응징할 수 있도록, 이번 훈련을 계기로 공군전력을 비롯한 합동전력의 통합운영능력을 한층 발전시켜 나가자”고 강조했다. //끝//




대표 이미지

공중항체침투_방어_500.jpg
댓글
0 / 50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