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 행사 / 도서 소개
‘흙수저’ 9급 공무원이 1급으로 퇴임한 성공 비결
작성자 : 운영자(203.255.xxx.xxx)
입력 2023-06-01 13:48:15
  • 조회수 11571
  • 댓글 0
  • 추천 0 print
공직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성공은 준비된 자의 것이다


‘공직자의 성공 공식’ 송학 지음, 동아일보사, 340p, 1만8500원

여기 강원도 산골에서 초‧중‧고교를 졸업하고 9급 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남자가 있다. 그는 가난한 형편 탓에 참고서 한 권 못 사보고도 늘 상위권 성적을 유지했지만, 대학 진학은 꿈꾸기 어려웠다. 아니, 사실 고등학교 졸업조차 사치에 가까웠다. 월사금(수업료)을 번번이 밀리는 그에게 담임교사가 “당장 교실에서 나가라!”고 소리칠 정도로 힘든 나날을 버텨야했기 때문이다. 그래도 남자는 학교를 떠나지 않았다. 더 이상 모욕당하지 않으려면, 태어나면서부터 이어진 차별을 넘어서려면 어떻게든 ‘성공’해야 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피나는 노력 끝에 그가 얻어낸 건 겨우 ‘실업계 고교 졸업’ 이력 한줄. 이것을 동아줄 삼아 공직을 시작한 청년이 과연 ‘성공’이라는 꿈을 이룰 수 있었을까. 답부터 말한다면 ‘YES’다. 5월 15일 출간된 책 ‘공직자의 성공 공식’은 송학 ㈜댑컨설팅코리아 대표가 1977년 고졸 9급 공무원으로 출발해 2010년 1급 고위공무원으로 퇴임하고, 이어 ‘김·장법률사무소(김앤장)’ 고문과 컨설팅업체 대표가 되기까지의 삶을 담고 있다. 송 대표가 그사이 겪은 역경과 극복 과정, 도전과 성취의 기록은 한 편의 드라마를 방불케 한다.

특히 인상적인 것은 그가 오롯이 자신의 노력과 실력만으로 이 자리에 섰다는 것이다. 송 대표는 “부모님 모두 이북 출신이라 의지할 만한 혈연이 없다. 공직생활 내내 고향 사람이라고는 만나본 적이 없으니 지연도 있을 리 없다”고 했다. ‘학연’ 또한 기대하기 어려웠을 터. 송 대표는 48세에 학사, 54세에 석사, 69세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매번 자신의 자녀 또는 손자뻘 학생들과 공부했으니 그들이 송 대표를 끌어줬을 리 만무하다.

그런데 어떻게 그는 명실상부 엘리트 집단인 공무원 사회에서 최고 자리까지 올라갔을까. 또 퇴임 후 ‘김앤장’의 스카우트를 받고, 자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기업체까지 세울 수 있었을까. 그 비결이 ‘공직자의 성공 공식’에 담겨 있다.

송 대표는 △‘첫 모습’을 잘 준비하라 △‘특별한 한 가지’를 갖추라 △겪어야 할 위기라면 정면 돌파하라 △매사에 차선책을 준비하라 등 직접 정리한 ‘성공 지침’을 바탕으로 자신이 축적해온 삶의 지혜를 풀어놓는다. 저자가 온몸으로 세상과 부딪히며 체득한 이야기다보니, 사례가 구체적이고 조언에는 힘이 넘친다. 공직자로서의 성공을 꿈꾸는 공무원, 이제 막 사회에 진출하는 청년들에게 일독을 권한다.


공직자로서, 또 성공을 꿈꾸는 한 인간으로서 자신이 걸어온 길을 정리한 책 ‘공직자의 성공 공식’을 펴낸 송학 ㈜댑컨설팅코리아 대표.

대표 이미지

646d9b84107ad2738276.jpg
댓글
0 / 50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