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업체 뉴스

대한민국 자주국방 산실 SNT중공업, SNT모티브, 순수 국내 기술로 국방력 강화 및 해외수출 집중

  작성자: 운영자
조회: 7548 추천: 0 글자크기
0 0

작성일: 2021-06-25 09:39:28


대한민국 자주국방 산실 SNT중공업, SNT모티브, 순수 국내 기술로 국방력 강화 및 해외수출 집중


▣ 대한민국 자주국방 일익 담당해온 기동․화력 분야 대표 방산기업, 국산화․수출 선도

▣ 적극적 부품 국산화 및 장비 성능개선 등 통해 국방력 강화, 수출 등에 더욱 집중할 것



1970년대부터 자주국방을 위해 방산 국산화를 선도해온 SNT그룹(회장 최평규) 주력 방산업체 SNT중공업과 SNT모티브가 경남 창원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방산부품·장비 대전(KODEF 2021)’에서 방산 핵심 기술력을 선보인다.

궤도차량용 자동변속기 및 중기관총, 자동포 분야에서 세계적 기술력을 자랑하는 SNT중공업은 방산품들의 우리 군 공급은 물론, 전 세계시장으로의 수출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우리 군과 유럽, 중동 등으로 공급되고 있는 대한민국 명품 무기 K9 자주포 4단 자동변속기가 대표적이다. K9 자주포 자동변속기는 1999년에 국산화 개발에 성공한 이후 현재까지 수출 포함 약 2,500대를 생산해오며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받아왔다. 

이 자동변속기는 현재 체계업체인 한화디펜스의 ‘레드백(Redback)’ 장갑차에 탑재돼 호주 차기 장갑차 획득사업의 최종 시험에도 참여하고 있어 대규모 수출이 기대되고 있다.

대한민국 군의 주력 장갑차인 K21 전투장갑차의 자동변속기는 2009년 국산화 개발에 성공한 이후 경구난장갑차 포함 620여대 이상 장착된 핵심 장비다. 

또 30mm 자동포는 2004년부터 대한민국 군의 자주대공포인 비호 및 비호복합에 장착된 무기체계로 차세대 차륜형 대공포 사업에도 공급될 예정이다.

특히 SNT중공업은 K2전차용 1500마력 6단 자동변속기의 핵심기술인 변속제어장치(TCU), 변속장치(Range Pack), 정유압조향장치(HSU), 유체감속기, 제동장치 등 그동안 일부 해외수입에 의존했던 부품들을 100% 완전 국산화하며 해외수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미 터키와는 알타이전차 탑재시험평가 계약을 마치고 현지 시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터키 현지 시험평가가 성공적으로 끝나면 이 자동변속기는 알타이전차용 파워팩에 장착돼 수출될 전망이다. 

이밖에도 SNT중공업은 K6 중기관총, 120mm 자주박격포 등 화기들도 선보인다.

글로벌 소구경 화기 제조업체 SNT모티브는 ‘K-방산’의 미래를 열고 있는 국산 차세대 6.8mm 소총을 비롯해 최근 방위사업청과 공급계약을 맺은 7.62mm 기관총-Ⅱ, STC-16 기관단총, K-15 기관총 등 K계열 신형 첨단 소구경 화기들을 선보인다. SNT모티브가 군에 공급하고 있는 소총, 기관총, 권총, 저격용 소총 등 화기들은 모두 국내 기술로 개발돼 국방력 강화와 해외 수출을 통한 국부창출로 ‘K-방산’의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6.8mm 소총은 세계적인 화력강화 흐름에 따라 개발이 계획돼 지난해 전 세계에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선행개발에 착수했다. 6.8mm 소총은 유효사거리가 500m 이상 됐을 때 기존 5.56mm 탄을 사용했을 때보다 탄도 안정성을 통해 정확도와 파괴력을 증대시키고, 성능이 우수해진 방탄복의 관통력을 높일 수 있다. 6.8mm 소총은 현재 기본성능시험을 앞두고 있다.

7.62mm 기관총-Ⅱ는 기존 외국산 화기들보다 더욱 강해지고, 빨라진 세계 최고 수준의 순수 국산 기관총이다. 성능과 편의성 등 경쟁력이 미국, 독일, 벨기에 등의 글로벌 방산업체 화기들에 뒤지지 않는다. 노후화, 내구도와 신뢰성 등 문제가 많았던 M60 기관총의 문제점을 극복하고, 다목적 전력보강을 위해 국산화 의지를 갖고 독자기술로 개발됐다. 특히 원터치 총열 교환으로 운용간 편의성을 개선하고, 신소재 도입으로 신뢰성 극대화에 초점을 뒀다. 

전차에 장착되는 공축형, 보병소대 지원을 위한 기본형과 전차, 헬기, 함정 등에 탑재되는 승무원형 등 총 세 가지 버전의 7.62mm 기관총-Ⅱ는 육상, 해상, 항공 등 다양한 전투환경에서 군 전투력을 증강시키고 수출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SNT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는 중소 협력사들과 상생협력을 강화하고, 국가 방위산업 및 지역경제를 발전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SNT중공업과 SNT모티브는 대한민국 자주국방의 일익을 담당해온 기동․화력분야 국내 대표 방산기업으로서 적극적인 부품 국산화와 장비 성능개선 등을 통해 국방력 강화 및 해외 수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