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업체 뉴스

KAI, 2021 국제해양방위산업전에서 해상 무기체계 선봬

  작성자: 운영자
조회: 4570 추천: 0 글자크기
0 0

작성일: 2021-06-09 10:42:45












KAI, 2021 국제해양방위산업전에서 해상 무기체계 선봬


 - 미래 해상 전투력 높이는 소해헬기·상륙공격헬기 등 해상 맞춤형 헬기 소개

 - 필리핀, 페루, 콜롬비아 등 해군대표단 미팅 통해 해외마케팅 전개



□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9일부터 12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제12회 국제해양방위산업전(이하 MADEX)’에 참가한다.

 ‣ MADEX는 대한민국 해군이 주최하는 해양 특화 방산전시회다. 올해는 7개국 110여개 업체가 참여하고, 28개국 해군대표단이 방문해 실제적인 방산 수출 확대 기회를 갖는다.

□ KAI는 이번 전시회에서 한국형 소해헬기, 상륙공격헬기를 비롯한 함상용 무인기를 제시하며 미래 해상 전투력을 높일 수 있는 항공전력을 선보인다.

 ‣ 소해헬기는 함정의 해상교통로 확보를 위해 해상이나 수중에 설치된 기뢰를 조기에 발견·추적해 안전하게 제거하는 헬기다. 레이저기뢰탐색장비, 무인기뢰처리장비 및 수중자율기뢰탐색체 등을 장착해 운영되며 전력화 시 미국, 일본에 이어 세 번째로 소해헬기 개발국이 된다.  

 ‣ 상륙공격헬기는 해병대 상륙작전 시 공중돌격부대를 신속하게 적지에 투입하며 공중엄호 및 타격을 수행하는 헬기다. 해병대에서 운용 중인 상륙기동헬기와 80% 이상 호환되며 LAH 무장 및 항전시스템을 통합한 개발방안을 제시한다.
 ‣ 한편, 실물로 전시된 수직이착륙 무인기 NI-600VT는 악천후에도 정찰, 탐색 임무를 수행할 수 있어 함상용 무인기로 폭넓은 활용이 가능하다. 

 ‣ 이 밖에 수색구조, 해상감시 등 해양 치안 임무수행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경찰헬기와 해경헬기도 함께 전시된다. 

□ KAI는 전시기간 중 필리핀, 페루, 콜롬비아 등 해외 해군대표단과의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수리온 계열의 국산 무기체계를 소개하며 수출마케팅 활동을 적극 펼칠 예정이다. 

 ‣ KAI 관계자는 “소해헬기와 상륙공격헬기는 해무, 염분 등 해상환경에서도 우수한 기동능력을 입증받은 상륙기동헬기를 기반으로 제작된다.”며 “해군의 해상 전투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맞춤형 헬기로 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미지

KAI.jpg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