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업체 뉴스
KAI, 3,500억 규모 회전익 4종 공지통신무전기 성능개량사업 계약 체결
작성자 : 운영자(203.255.xxx.xxx)
입력 2023-12-08 16:52:24
  • 조회수 9116
  • 댓글 0
  • 추천 1 print



KAI, 3,500억 규모 회전익 4종 공지통신무전기 성능개량사업 계약 체결 

 - 체계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항재밍 및 보안성이 강화된 차세대 무전기로 교체  
 - 연구개발주관기관으로 군 합동작전 및 한미 연합작전 능력 향상에 기여


□ KAI(한국항공우주산업)가 7일 방위사업청과 국산 회전익 항공기에 대한 공지통신무전기(SATURN) 성능개량 사업계약을 체결했다.
   * SATURN : Second generation Anti-jam Tactical UHF Radio for NATO (차세대 항재밍 무전기)   

 ‣ 이번 사업은 KAI가 만든 육군의 수리온, 메디온, 소형무장헬기(LAH) 그리고 해병대 마린온의 무전기를 교체하는 사업으로 약 3,500억 규모다.

 ‣ KAI는 지난 6월 국산 회전익 항공기에 대한 공지통신무전기 성능개량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 국내외에서 운용 중인 군용 무전기는 1984년부터 적용 중인 HQ-II 방식으로 항재밍과 감청 대응에 보안 취약성이 지속 제기되어 왔다.
    * HQ-Ⅱ : 도약 속도는 수십 회 미만(초당), 보안성은 보통, 주파수 도약은 아날로그 방식

 ‣ 방위사업청은 육·해·공군이 운용 중인 군 전력을 대상으로 공지   통신무전기 성능개량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신규 장착되는 무전기는 LIG넥스원과 협업해 기술협력 생산을 통해 확보할 예정으로 향후 무전기의 국내정비가 가능하도록 해 국산화 추진 여건을 보장할 것이다.

□ KAI는 연구개발주관기관으로 SATURN 무전기 체계통합 및 탑재,
  시험평가, 감항인증 및 납품 업무를 수행한다.

 ‣ KAI 관계자는“국산 회전익 항공기의 체계개발 역량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육해공군 및 해병대 합동작전과 한ㆍ미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표 이미지

사진.jpg
댓글
0 / 50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