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원의 최신 리포트
<만물상 칼럼> 오인 격추
작성자 : 유용원(175.114.xxx.xxx)
입력 2014-07-19 10:50:50
  • 조회수 7606
  • 댓글 0
  • 추천 0 print
 우크라이나에서 말레이시아 여객기가 대공 미사일에 격추돼 탑승자 전원이 몰사하는 참사가 벌어졌는데요 이와 관련된 오늘 아침자 제 만물상 칼럼입니다.
 
======================================================
  • 만물상 이 카테고리의 다른 기사보기 

    오인 격추

  • 유용원페이스북 블로그
    정치부 군사 전문기자 겸 논설위원
  •  
이란·이라크 전쟁 막바지인 1988년 7월 호르무즈 해협 상공을 비행하던 이란 민항기가 갑자기 날아온 대공 미사일에 격추됐다. 승객과 승무원 290명은 모두 사망했다. 미사일을 쏜 것은 미 해군의 최신예 이지스 순양함 빈센스호였다. 이지스함은 최대 1000㎞ 떨어진 항공기와 미사일을 식별해 '신의 방패'라고 부르던 최첨단 함정이었다. 미 당국은 조사 결과 함장을 비롯한 승조원들이 여객기를 이란 공군 F-14 전투기로 오인해 공격했다고 밝혔다.
▶어처구니없는 참사는 빈센스호 승조원들이 극도로 긴장한 상태에서 몇 가지 실수와 오판이 겹쳐 일어났다. 빈센스호는 접근하는 정체불명 항공기에 여러 차례 경고를 했다고 한다. 그러나 대부분 민항기가 들을 수 없는 군용 채널을 쓰는 바람에 교신이 될 수가 없었다. 더욱이 승조원들은 일종의 '집단 최면'에 빠졌다. 민항기가 일정한 고도를 유지해 날고 있었는데도 고도를 낮춰 빈센스호를 공격하려는 것처럼 받아들였다.
만물상 일러스트
▶5년 앞선 1983년엔 대한항공 007편이 소련 전투기에 격추돼 승객 246명과 승무원 23명 전원이 숨졌다. 007편은 어떤 이유에선지 항로를 벗어나 소련 영공을 침범했고 소련 SU-15 전투기는 비무장 민간 여객기에 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다. 소련 당국이 전투기 조종사에게 격추 명령을 내린 이유를 두고 추측이 많았다. 인근 지역을 비행했던 미군 정찰기로 잘못 알았을 것이라는 설이 유력하다.
▶감시 식별 장비가 발달한 2000년대 들어서도 오인 공격은 종종 일어났다. 2003년 이라크전에서 미국 패트리엇 미사일이 영국 토네이도 전투기와 미군 FA-18 전투기를 적 미사일로 오인해 공격했다. 2011년엔 강화 교동도의 해병대 초병들이 새벽에 아시아나 민항기를 북한 공군기로 잘못 알고 K-2 소총 99발을 쏘기도 했다. 아시아나기는 소총 사거리보다 훨씬 높이 날고 거리도 멀어 피해는 보지 않았다.
▶그제 우크라이나 상공을 지나던 말레이시아 여객기가 대공 미사일에 격추돼 탑승객 298명이 모두 사망했다. 우크라이나 반군이 여객기를 우크라이나군 수송기로 오인해 미사일을 발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무기와 장비가 아무리 정교하게 발달해도 결국 그것을 움직이는 것은 사람이다. 숱한 전쟁과 참사의 역사가 일깨우는 진리다. 말레이시아기 격추 참극 역시 사람의 한순간 실수로 터진 셈이다. 살상 무기는 물론 문명 이기(利器)도 다루는 인간에 따라 언제든 재앙이 될 수 있다는 사실에 새삼 두려움이 솟는다.


[출처] 본 기사는 프리미엄조선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대표 이미지

buk.jpg
buk-2.jpg
댓글
0 / 500
유용원의 최신 리포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595 北, 핵실험 협박 닷새만에 또 미사일 도발 유용원, 원선우 2022.01.26 481 0
1594 <칼럼> 5대 전략무기 향해 질주하는 北… “문제없다”만 되풀이하는 정부와 군 유용원 2022.01.26 4399 0
1593 <인터뷰> 레이시온 ISTAR-K 고위 관계자 인터뷰 유용원 2022.01.25 4340 0
1592 北·中 보고 있나?… 美 항모급 4척 필리핀해 집결해 무력시위 운영자 2022.01.24 4947 0
1591 사드 첫 실전 발사… UAE서 탄도미사일 요격 성공 유용원 2022.01.24 2570 0
1590 <밀리터리 시크릿> 정말 북 극초음속 미사일 탐지.요격에 문제 없을까? 유용원 2022.01.24 1610 0
1589 <밀톡> 한반도 단골 출동했던 3조짜리 美 항모, 단돈 1센트에 팔려가[1] 유용원 2022.01.24 8684 0
1588 동아시아 바다에 美 항모급 함정 5척 집결… “北에 경고” 유용원 2022.01.24 210 0
1587 <인터뷰> “해적과 싸운 ‘기적의 구출 작전’… 승조원 모두 주인공” 유용원 2022.01.24 2261 0
1586 원점타격, 北이 열차서 쏘면 불가능… 공중요격, 극초음속땐 못해 유용원 2022.01.19 2283 0
1585 <인터뷰> “나라 지키던 마음으로 식량 안보 ‘밀알’ 될게요” 유용원 2022.01.18 5982 0
1584 北미사일 열차에서 쐈다 유용원 2022.01.17 620 0
1583 <밀리터리 시크릿> 공군 구형 전투기 100대 운용과 잇딴 조종사 순직[12] 유용원 2022.01.17 14088 0
1582 <밀톡> 레이저 쏘듯... 미군기지 날아든 이라크 로켓 잡은 요격무기 정체 유용원 2022.01.17 6669 0
1581 <밀리터리 리포트> 남북 ‘게임체인저’ 극초음속 미사일 전쟁[2] 유용원 2022.01.14 12778 2
1580 北 미사일 실전배치 임박했는데 … 軍은 사거리 파악도 못해[2] 유용원, 원선우 2022.01.13 2051 1
1579 北미사일 사거리 700㎞ 넘어… 전문가들 “駐日 미군기지도 상당수 위험” 유용원 2022.01.12 1001 0
1578 <밀리터리 시크릿> 북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한 국방부의 이례적인 뒷북 반박 유용원 2022.01.10 1589 0
1577 <밀톡> 한국 참수부대도 이 헬기 탔다, 최강 美 특수헬기 부대 ‘밤의 추격자’[3] 유용원 2022.01.10 12850 1
1576 <만물상> 극초음속 미사일[1]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7 1864 1
1575 <밀리터리 리포트> 尹 200명 vs 李 50명… 대선 캠프 ‘별들의 전쟁’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6 11317 1
1574 1000억짜리 스텔스機, 바퀴 안펴져 비상 동체착륙[4]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5 32629 1
1573 <왓칭> 최장수 국방부 출입기자의 원픽… “가감없는 전쟁의 실상, 밴드 오브 브라더스”[2]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4 3156 0
1572 1년전 귀순한 루트로 월북… 軍, 그때도 이번에도 당했다[1]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4 1384 0
1571 몰려오는 한국군 병력부족 쓰나미… 모병제, 예비군 강화 등 대책에도 현실적 한계 많아[5]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1.12.15 2128 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