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원의 최신 리포트
北 미사일 실전배치 임박했는데 … 軍은 사거리 파악도 못해
작성자 : 유용원, 원선우(210.223.xxx.xxx)
입력 2022-01-13 13:18:57
  • 조회수 2033
  • 댓글 2
  • 추천 1 print
北 “1000㎞ 표적 명중”… 軍발표보다 300㎞ 길어



北 "극초음속 미사일 최종시험 성공"… 김정은 직접 참관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자신의 전용 차량 안에서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 장면을 바라보고 있는 사진을 북한 매체들이 12일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극초음속 미사일‘최종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면서 1000㎞ 밖 표적에 명중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 백악관 젠 사키 대변인은“규탄”입장을 밝히며“유엔 안보리 제재 위반이며 이웃 나라와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라고 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1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극초음속 미사일 ‘최종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12일 주장했다. 기존 한·미·일 미사일 방어망으로는 탐지 및 요격이 사실상 불가능한 마하 10, 사거리 1000㎞의 ‘게임체인저’급 미사일 실전 배치가 예상보다 훨씬 빨리 현실화할 가능성이 커졌다. 그런데도 우리 군은 북 미사일의 막판 200~300㎞ 변칙 움직임을 놓쳐 사거리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탐지가 안 되면 요격도 불가능하다. 합참은 이날 북한 발표에 대한 공식 브리핑을 하지 않았다. 군은 북한이 밝힌 제원에 대해 “분석 중”이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12일 북한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11일 발사한 극초음속 미사일은 1000㎞ 떨어진 일본 홋카이도 인근 표적 수역에 탄착(彈着)했다. 북한 주장대로라면 우리 합참이 당일 발표한 ‘700㎞ 이상’보다 약 300㎞를 더 날아간 것이다. 합참이 공개한 북 미사일 비행 거리는 우리 레이더는 물론 미 조기경보위성 정보도 종합한 것이다. 한미 탐지 시스템이 300㎞가량을 놓쳤음을 의미한다. 결국 이 극초음속 미사일은 유사시 한미 탐지 및 요격을 피해 타격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북한 마하 10 극초음속 미사일


특히 이번 미사일은 화성-12형 중거리 미사일(최대 사거리 4000~5000㎞) 1단 로켓을 활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사거리를 2000㎞ 이상으로 늘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그럴 경우 오키나와를 포함, 한반도 유사시 미 증원 전력이 출동하는 주일미군 유엔사 후방 기지도 극초음속 미사일 사정권에 들 수 있다.

북한은 이날 극초음속 미사일이 600㎞ 지점에서부터 ‘활공 재도약’ 후 240㎞ 강한 선회기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선회기동은 미사일 방어망을 회피하려는 활공 비행으로 보인다. 북한이 공개한 미사일 비행 궤적을 보면 미사일이 직선으로 똑바로 날아가지 않고 600㎞쯤 직선으로 비행한 뒤 러시아 및 홋카이도 방향(오른쪽 위)으로 휘어져 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형태로 휘어져 비행하면 미사일 미래 위치를 예측하기 어렵고, 선회기동 중 지그재그식 회피기동까지 했다면 요격은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장영근 한국항공대 교수는 “북 미사일의 풀업(활공 재도약) 후 비행 궤적은 우리 레이더가 탐지할 수 없는 음영 구역에 들어가 추적을 못 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비행궤적 표시된 모니터… 박수치는 김여정 -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김정은(왼쪽 사진 맨 오른쪽)이 지난 11일 극초음속 미사일 비행 궤도가 표시된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는 사진을 12일 공개했다. 김정은 여동생인 김여정(맨 왼쪽) 노동당 중앙위 부부장은 다른 참석자들과 함께 박수를 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북한이 공개한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 발사 장면.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이 약 2년 만에 미사일 시험 발사 현장을 직접 찾은 것도 주목해야 할 사안이다. 김정은이 신무기 시험 현장에 나타난 것은 2020년 3월 ‘북한판 에이태킴스(ATACMS)’로 불리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이후 22개월 만이다. 극초음속 미사일의 전략적 중요성과 실전 배치를 앞둔 ‘최종 시험 발사’라는 데 그만큼 의미를 부여했다는 얘기다. 북한 매체는 김정은이 자신의 전용 열차 안에서 망원경을 들고 창문 너머로 시험 발사 현장을 지켜보는 사진도 공개했다. 김정은은 시험 발사 후 무기 개발 관계자들을 집무실인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로 초청해 기념사진도 찍었다.

김정은은 이날 지난해 1월 8차 당대회에서 밝힌 국방 발전 및 무기 체계 개발 5개년 계획을 시간표대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5개년 계획 중 핵심 5대 과업의 하나인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해 이날 ‘최종 시험 발사’로 완성을 선언하면서 남은 분야에 대한 성과 내기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고체 연료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능력 제고, 다탄두개별유도기술(MIRV) 제고, 핵잠수함 및 수중 발사 핵 전략 무기 개발, 군 정찰위성 운용 등이 다음 수순일 것이라는 얘기다.


대표 이미지

HH542KCNS5EX5JXZANAJGCKR44.jpg
댓글 2
0 / 500
  • (10.0.xxx.xxx)
    2022-01-15 00:08:20
    전작권은 독립국가로서의 자주권으로 당연한 것인데 우리가 미국의 핵우산에 의지하는 상황이라면 의미가 없는 것이고
    부칸핵에 대응하는 우리의 핵이 있을 때 전작권의 실제가 있는 것이죠
    부칸이 핵을 배경으로 국지적 도발을 해 온다면
    미국의 보호를 받는 우리의 대응수준은 미국의 정치적 외교적구도에 따를 수 밖에 없고
    자식같은 정성으로 기른 군이지만 명령은 미국이 하는 것이나 다름 없죠
    연평도포격이 예가 됩니다
    보복하라고 명령해도 국방장관은 미국의 허락을 받아야 한다고 뒤로 물러섰습니다.
    이정도면 나라체면도 아닌 것이죠
    길동이 아비를 아비라 부르지 못하는 먹먹한 상황과 같습니다.
    상황이 바뀌면 부칸은 천안함폭침과 유사한 도발을 계속해 올것입니다.
    심증은 가는데 증거확보는 시간이 걸리고 그동안 좌파들의 방해와 선동으로 정치적 해결로 가는 상황을 연출합니다.
    호전적이고 신뢰성없는 부칸에 대한 대응은 우리의 핵보유가 답인 것이고
    0
  • murya (10.0.xxx.xxx)
    2022-01-13 22:06:30
    능력은 없으면서 전작권 환수?
    종전선언으로 평화가 보장됩니까
    2차대전 발발직전 영국 체임벌린수상이 히틀러와 담판해서
    전쟁을 막았다고 자랑하던 사진 갑자기 기억납니다
    웃기는게 소위 뮌헨협정은 6개월도 못가서 파기됐죠
    0
1
1
유용원의 최신 리포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593 레이시온 ISTAR-K 고위 관계자 인터뷰 유용원 2022.01.25 1035 0
1592 北·中 보고 있나?… 美 항모급 4척 필리핀해 집결해 무력시위 운영자 2022.01.24 3707 0
1591 사드 첫 실전 발사… UAE서 탄도미사일 요격 성공 유용원 2022.01.24 1966 0
1590 <밀리터리 시크릿> 정말 북 극초음속 미사일 탐지.요격에 문제 없을까? 유용원 2022.01.24 1319 0
1589 <밀톡> 한반도 단골 출동했던 3조짜리 美 항모, 단돈 1센트에 팔려가[1] 유용원 2022.01.24 7151 0
1588 동아시아 바다에 美 항모급 함정 5척 집결… “北에 경고” 유용원 2022.01.24 172 0
1587 “해적과 싸운 ‘기적의 구출 작전’… 승조원 모두 주인공” 유용원 2022.01.24 1414 0
1586 원점타격, 北이 열차서 쏘면 불가능… 공중요격, 극초음속땐 못해 유용원 2022.01.19 2244 0
1585 “나라 지키던 마음으로 식량 안보 ‘밀알’ 될게요” 유용원 2022.01.18 5858 0
1584 北미사일 열차에서 쐈다 유용원 2022.01.17 608 0
1583 <밀리터리 시크릿> 공군 구형 전투기 100대 운용과 잇딴 조종사 순직[12] 유용원 2022.01.17 14015 0
1582 <밀톡> 레이저 쏘듯... 미군기지 날아든 이라크 로켓 잡은 요격무기 정체 유용원 2022.01.17 6631 0
1581 <밀리터리 리포트> 남북 ‘게임체인저’ 극초음속 미사일 전쟁[2] 유용원 2022.01.14 12740 2
1580 北 미사일 실전배치 임박했는데 … 軍은 사거리 파악도 못해[2] 유용원, 원선우 2022.01.13 2033 1
1579 北미사일 사거리 700㎞ 넘어… 전문가들 “駐日 미군기지도 상당수 위험” 유용원 2022.01.12 993 0
1578 <밀리터리 시크릿> 북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한 국방부의 이례적인 뒷북 반박 유용원 2022.01.10 1583 0
1577 <밀톡> 한국 참수부대도 이 헬기 탔다, 최강 美 특수헬기 부대 ‘밤의 추격자’[3] 유용원 2022.01.10 12804 1
1576 <만물상> 극초음속 미사일[1]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7 1849 1
1575 <밀리터리 리포트> 尹 200명 vs 李 50명… 대선 캠프 ‘별들의 전쟁’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6 11294 1
1574 1000억짜리 스텔스機, 바퀴 안펴져 비상 동체착륙[4]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5 32473 1
1573 <왓칭> 최장수 국방부 출입기자의 원픽… “가감없는 전쟁의 실상, 밴드 오브 브라더스”[2]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4 3143 0
1572 1년전 귀순한 루트로 월북… 軍, 그때도 이번에도 당했다[1]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4 1361 0
1571 몰려오는 한국군 병력부족 쓰나미… 모병제, 예비군 강화 등 대책에도 현실적 한계 많아[5]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1.12.15 2099 1
1570 K9, 호주에 1조 규모 수출… 세계 자주포시장 절반 석권 비결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1.12.14 1917 1
1569 <밀리터리 시크릿> 잇딴 군 수뇌부 ‘인사참사’! 군에 대한 무지인가, 무시인가?[1]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1.12.14 1551 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