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용원의 최신 리포트
경항모 예산 부활, 아파치 2차 전액삭감 등 국회서 확정된 2022년 국방예산 조정 세부내역
작성자 : 운영자(203.255.xxx.xxx)
입력 2021-12-03 11:31:59
  • 조회수 11193
  • 댓글 6
  • 추천 1 print











2022년 국방예산, 전년대비 3.4% 증가한54조 6,112억원으로 확정



□ 2022년도 국방예산이 12월 3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전년대비 3.4% 증가한 54조 6,112억원으로 확정되었습니다.

□ 정부는 군 급식 개선과 장병 복지 증진에 필요한 예산과전방위 안보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전력증강 소요를 반영한, 국방예산 정부안 55조 2,277억원을 국회에 제출한 바 있습니다. 

□ 국회 심의 과정에서 국방예산은 7,203억원이 감액되었으나,육군훈련소 시설 개선, 성고충전문상담관 증원, 병영문화 개선을 위한 민관군 합동위 권고안 관련 예산 등 841억원과, 방위력개선비 차륜형지휘소용차량 등 198억원이 증액 반영되었습니다.





□ 전력운영비는 군수‧시설‧교육훈련 등 군사력 운영 필수소요를 반영하면서도, △급식 질의 획기적 개선 △생산적이고 건강한 병영 생활 조성 △미래 전장 주도를 위한 스마트 국방혁신 △병역의무 이행자 적극 지원 △국방인력구조 정예화에 중점을 두고 ’21년 대비 5.8% 증가한 37조 9,195억원을 편성했습니다.

  ㅇ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전력운영비는 558억원이 감액되었으나 감액된 재원을 다른 사업에 재투자하는 등 최종적으로 정부안 보다 283억원 증액되었습니다.

  ㅇ 주요 감액사업은 정부안 편성 이후 사업여건 변화가 확인된 관사 신축 등 시설사업 4건 △390억원, 조준경 등 부품 단가 조정에 따른 개인전투체계 △66억원, 아직 시범운용이 진행 중인 공군 기지경계용 드론 및 통제차량 획득 △53억원 등입니다.

  ㅇ 그리고 육군훈련소 생활관 및 취사식당 개선 33억원, 민간조리원 교통보조비 26억원, 성고충전문상담관 증원 13억원, 유류비 증가분 652억원 등에 재투자하였습니다.

□ 방위력개선비는 △전방위 안보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핵ㆍWMD 대응 능력 구축, △초국가ㆍ비군사적 위협 대비 포괄적 대응 능력 구축 등을 위한 첨단 무기체계 확보, △국방 R&D 기술 경쟁력 강화 및 국내 방위산업 육성에 필요한 재원을 반영하여 ’21년 대비 △1.8% 감소한 16조 6,917억원으로 확정되었습니다.

  ㅇ ’22년도 주요 신규사업(무기체계)으로 경항공모함(72억원), 초소형 위성체계(112억원), 장사정포요격체계(189억원), 소형무장헬기 양산 (905억원), F-35A 성능개량(200억원), 대형수송기 2차(158억원) 등 32개 사업이 반영되었습니다.

  ㅇ ’22년도 방위력개선 예산이 예년 대비 감액 규모가 큰 이유는 최근 항공통제기 2차 소요에 대한 재검토 필요성이 제기되어 항공통제기 2차 사업에서 △3,283억원이 감액되었고, 

  ㅇ 그 외 감액 내역으로, 대형기동헬기-Ⅱ △353억원, 특수전지원함 △224억원, 검독수리 B Batch-Ⅱ△120억원, 이동형장거리레이더 △180억원 등을 포함하여, 총 △6,645억원 감액되었습니다. 

  ㅇ주요 증액 내역으로는 차륜형지휘소용차량 60억원, 편제장비보강 18억원, 한국형 기동헬기후속양산 83억원, 국방기술품질원 방위산업기술보호센터(가칭) 설립 5.6억원 등 총 198억원입니다.

□ 국방부와 방위사업청은 편성된 예산이 차질없이 집행되도록  준비하고, 군사력건설이 계획대로 추진되도록 철저하게 관리해나가겠습니다.









대표 이미지

2021120109270874828.jpg
댓글 6
0 / 500
  • best가을운무 (10.0.xxx.xxx)
    2021-12-04 10:38:44
    아니요. 민주당이 민주노동당이라는 증거가 아주 예산에서 잘 보여주네요. 경항모 예산 반영, 온갖 포퓰리즘성 복지예산 증액, 그리고 카이의 기동헬기 구매비용만 증가시키고 외산으로 추진중인 것들은 다 깎았네요. 카이 만든게 김대중이고 수리온 시작한게 노무현이죠. 이것들이 아주 정권만 잡으면 착실하게 우리나라를 공산화하기 위한 계책을 척척 밟아나갑니다. 왜 군사정권에서 운동권들을 때려잡았는지 이제서야 이해가 되네요. 광주민주화운동? 아니죠. 그냥 광주사태죠. 만약 그냥 둬서 전라도 전체로 번졌으면 내전으로 갈 수도 있는 일이었습니다. 그리고 북한이 배후에 없다는 증거도 없지요. 마치 해방 후의 남로당 활동을 보는 것처럼 소름끼치네요.
    6
  • 호연지기 (10.0.xxx.xxx)
    2021-12-06 09:15:05
    경항모를 만들기 위해 아파치 예산을 깍은 것이 아니라 아파치 예산을 깍기위해 경항모 예산을 부활 시켰다는 불길한 예감이 드네요.
    0
  • yungilpu (10.0.xxx.xxx)
    2021-12-05 17:21:34
    성인지 성평등 양성평등 저딴게 대체 왜 있는건데??? 저게 지금 북한 중국 일본 상대하는 것보다 더 중요하다 이거니???
    0
  • 가을운무 (10.0.xxx.xxx)
    2021-12-04 10:38:44
    아니요. 민주당이 민주노동당이라는 증거가 아주 예산에서 잘 보여주네요. 경항모 예산 반영, 온갖 포퓰리즘성 복지예산 증액, 그리고 카이의 기동헬기 구매비용만 증가시키고 외산으로 추진중인 것들은 다 깎았네요. 카이 만든게 김대중이고 수리온 시작한게 노무현이죠. 이것들이 아주 정권만 잡으면 착실하게 우리나라를 공산화하기 위한 계책을 척척 밟아나갑니다. 왜 군사정권에서 운동권들을 때려잡았는지 이제서야 이해가 되네요. 광주민주화운동? 아니죠. 그냥 광주사태죠. 만약 그냥 둬서 전라도 전체로 번졌으면 내전으로 갈 수도 있는 일이었습니다. 그리고 북한이 배후에 없다는 증거도 없지요. 마치 해방 후의 남로당 활동을 보는 것처럼 소름끼치네요.
    6
    • 지간 (10.0.xxx.xxx)
      2021-12-04 11:28:00
      Lol
      0
    • 지간 (10.0.xxx.xxx)
      2021-12-04 11:28:00
      Lol
      0
  • 박포잘쏘남 (10.0.xxx.xxx)
    2021-12-03 21:40:08
    군전력 증강면에선 증액이 거의 않됐네요. 뭐지... 흡사 여기서 예산 얘기만 나오면 까대던 포플리즘적 예산 반영을 보는 듯한건 저 뿐인가요?
    2
1
1
유용원의 최신 리포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593 레이시온 ISTAR-K 고위 관계자 인터뷰 유용원 2022.01.25 959 0
1592 北·中 보고 있나?… 美 항모급 4척 필리핀해 집결해 무력시위 운영자 2022.01.24 3684 0
1591 사드 첫 실전 발사… UAE서 탄도미사일 요격 성공 유용원 2022.01.24 1924 0
1590 <밀리터리 시크릿> 정말 북 극초음속 미사일 탐지.요격에 문제 없을까? 유용원 2022.01.24 1306 0
1589 <밀톡> 한반도 단골 출동했던 3조짜리 美 항모, 단돈 1센트에 팔려가[1] 유용원 2022.01.24 7027 0
1588 동아시아 바다에 美 항모급 함정 5척 집결… “北에 경고” 유용원 2022.01.24 170 0
1587 “해적과 싸운 ‘기적의 구출 작전’… 승조원 모두 주인공” 유용원 2022.01.24 1401 0
1586 원점타격, 北이 열차서 쏘면 불가능… 공중요격, 극초음속땐 못해 유용원 2022.01.19 2237 0
1585 “나라 지키던 마음으로 식량 안보 ‘밀알’ 될게요” 유용원 2022.01.18 5857 0
1584 北미사일 열차에서 쐈다 유용원 2022.01.17 606 0
1583 <밀리터리 시크릿> 공군 구형 전투기 100대 운용과 잇딴 조종사 순직[12] 유용원 2022.01.17 14013 0
1582 <밀톡> 레이저 쏘듯... 미군기지 날아든 이라크 로켓 잡은 요격무기 정체 유용원 2022.01.17 6626 0
1581 <밀리터리 리포트> 남북 ‘게임체인저’ 극초음속 미사일 전쟁[2] 유용원 2022.01.14 12737 2
1580 北 미사일 실전배치 임박했는데 … 軍은 사거리 파악도 못해[2] 유용원, 원선우 2022.01.13 2032 1
1579 北미사일 사거리 700㎞ 넘어… 전문가들 “駐日 미군기지도 상당수 위험” 유용원 2022.01.12 992 0
1578 <밀리터리 시크릿> 북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한 국방부의 이례적인 뒷북 반박 유용원 2022.01.10 1582 0
1577 <밀톡> 한국 참수부대도 이 헬기 탔다, 최강 美 특수헬기 부대 ‘밤의 추격자’[3] 유용원 2022.01.10 12803 1
1576 <만물상> 극초음속 미사일[1]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7 1848 1
1575 <밀리터리 리포트> 尹 200명 vs 李 50명… 대선 캠프 ‘별들의 전쟁’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6 11292 1
1574 1000억짜리 스텔스機, 바퀴 안펴져 비상 동체착륙[4]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5 32472 1
1573 <왓칭> 최장수 국방부 출입기자의 원픽… “가감없는 전쟁의 실상, 밴드 오브 브라더스”[2]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4 3140 0
1572 1년전 귀순한 루트로 월북… 軍, 그때도 이번에도 당했다[1]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2.01.04 1360 0
1571 몰려오는 한국군 병력부족 쓰나미… 모병제, 예비군 강화 등 대책에도 현실적 한계 많아[5]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1.12.15 2096 1
1570 K9, 호주에 1조 규모 수출… 세계 자주포시장 절반 석권 비결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1.12.14 1917 1
1569 <밀리터리 시크릿> 잇딴 군 수뇌부 ‘인사참사’! 군에 대한 무지인가, 무시인가?[1]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2021.12.14 1551 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