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정보파일

<칼럼> 20년만에 개발한 KF-X, ‘독침무기’ 장착한다

  작성자: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조회: 18100 추천: 1 글자크기
10 0

작성일: 2021-04-07 09:31:52

‘할 수 있을까’ 의구심 뚫고…이번 주 시제 1호기 출고식 열려
부속 못 구해 5년간 500건 넘게 비행 못한 KF-16 등 한계 극복
미사일·폭탄 등 국산 무기를 우리 마음대로 장착할 수 있어




“4가지 주력 품목은 미국에서 정식으로 (기술 제공을) 거절해서 유럽과 국제협력을 통해 획득하고 국내 기술을 활용해 개발할 계획입니다.”

2015년 9월 당시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은 국회 국정감사에서 ‘KF-X(한국형 전투기)’ 개발에 필수적인 4대 핵심 기술 이전을 미국이 공식 거부했음을 확인하며 이같이 말했다.

4대 핵심 기술은 ‘AESA(능동형 위상배열) 레이더’와 ‘적외선 탐색 및 추적장비(IRST)’, ‘전자광학 표적 추적 장비(EOTGP)’, ‘전자전 재머(교란장비)’ 통합 기술 등이었다. 이들은 KF-X가 목표물을 포착해 정밀 타격하고 전자전에서 살아남는 데 필수적인 장비들이다.

당시 정경두 공군참모총장은 국감에서 “미국이 4개 기술을 제공하지 않아도 KF-X를 개발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큰소리를 쳤지만 이를 액면 그대로 믿는 사람들은 많지 않았다. 수십종의 전투기를 개발·생산해온 선진국들도 신형 전투기를 개발하는 데 보통 10년 이상의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었다. 처음으로 본격적인 전투기를 만들어보는 우리나라가 선진국의 핵심 기술 지원 없이 10년 내에 제대로 개발할 수 있겠느냐는, 지극히 당연한 의문이었다.



KF-X(한국형 전투기) 사업


그 뒤 5년이 흐른 지난해 8월 한화시스템 용인종합연구소에선 KF-X에 장착할 AESA 레이더 시제품 출고식이 열렸다. AESA 레이더는 잠자리 홑눈과 같은 모듈(송수신장치)이 1024개 들어가는 첨단 기술의 결정체다. 세계에서 열두 번째로 개발한 것이다. 한 달 뒤엔 KAI(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 KF-X 시제기(試製機) 최종 조립 착수 행사가 개최됐다.

그 결과물인 KF-X 시제 1호기가 대중에게 공개되는 출고식 행사가 금주 중 열린다. 2001년 3월 김대중 대통령이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에서 “2015년까지 최신예 국산 전투기를 개발할 것”이라고 선언한 지 20년 만에 한국형 전투기의 꿈이 실현된 것이다. KF-X는 4세대 전투기지만 일부 5세대 스텔스기 성능을 갖고 있어 4.5세대 전투기로 불린다. 세계 최강 스텔스기인 미 F-22 ‘랩터’와 비슷해 ‘베이비 랩터’라는 별명도 붙었다. 시제 1호기는 22만여 개의 각종 부품, 7000개의 구조물, 1200여 종의 튜브 및 배관 등으로 구성돼 있다.

KF-X는 단군 이래 최대의 무기 개발 및 도입 사업으로 불린다. 개발비와 120대 양산 비용을 합쳐 18조원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돈이 들어간다. 전문가들은 KF-X가 우리나라 최초의 본격적인 국산 전투기라는 상징적 의미 외에 여러 실질적 의미도 갖고 있다고 말한다. 우선 우리가 원하는 시기에 신속하게 전투기를 정비할 수 있고, 비용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점이다. 현재 공군의 주력 전투기인 KF-16과 F-15K는 모두 미국제여서 수리 부속 확보 문제 등으로 전투기 정상 가동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적지 않다. 지난 5년간 수리 부속 부족으로 비행이 불가능했던 사례는 F-15K가 535건, KF-16이 548건에 달했다. 반면 국산 전투기는 신속한 정비가 가능하고, 30여 년간의 누적 운용 유지비도 훨씬 싸다.

두 번째는 각종 미사일과 폭탄 등 국산 무장을 우리 마음대로 장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지금까지는 우리가 국산 미사일을 만들어도 이를 미국에서 수입한 F-15K 등에 장착하려면 수백억원 이상의 체계 통합(연동) 비용을 지불해야 했고, 우리 미사일의 비밀(소스코드)을 미측에 제공해야 하는 문제도 있었다. F-15K에 유럽제 타우러스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을 장착하는 통합 비용도 800억원이나 미국 회사에 지불해야 했다.

특히 KF-X에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과 중·러·일 등 주변 강국의 군사적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국산 ‘독침무기’들이 장착될 예정이다. 국방과학연구소 등이 이미 개발 중이거나 앞으로 개발할 국산 ‘독침무기’들로는 초음속 순항 미사일, 극초음속 미사일,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 그리고 상승 단계 요격미사일 등이 꼽힌다. 국산 초음속 순항 미사일은 유사시 KF-X 등에서 발사돼 중국 항공모함과 수상 함정 등을 격침할 수 있는 무기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마하 5 이상의 초고속으로 비행해 서울에서 평양 상공까지 1분 15초 만에 도달할 수 있다. 국방과학연구소는 북한 탄도미사일을 발사 직후 상승 단계에서 KF-X에서 발사한 고속 미사일(요격탄)로 요격하는 무기 개발도 추진 중이다. 북 미사일을 상승 단계에서 요격하면 미사일 파편이 우리 땅에 떨어져 생기는 피해를 예방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출고식을 했다고 이런 무기들을 바로 달게 되는 것은 아니다. 앞으로 1년여 동안의 지상 시험을 거쳐 내년부터 2026년까지 2000여회의 비행시험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어떤 난관이 기다리고 있을지 아무도 모른다. 또 북한은 물론 중·러 등 주변 강국의 해킹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 사이버 전문가인 임종인 전 청와대 안보특보(고려대 교수)는 “KF-X 개발 프로그램에 백도어를 심어놓으면 나중에 작동 불능 사태 등 모르고 당할 수도 있다”며 “KF-X의 소프트웨어 비중이 꽤 높은데 해킹 문제에 관심들이 별로 없는 것 같아 우려된다”고 말했다.

일각의 우려와 신중론이 있지만 지난 10여년간 순조롭게 개발을 진행해 예정대로 출고식을 하게 된 것은 충분히 박수를 받을 만한 일이다. 지난 2월 경남 사천 KF-X 시제 1호기 조립 현장에서 만난 KAI 관계자들은 예상보다 담담한 표정으로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KF-X 개발이 성공적으로 완료돼 국산 ‘독침무기’들을 장착한 한국형 전략무기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




이미지

QPHXJGNXDFDC3M2JGILUM6QVJI.jpg

댓글 10

  • best goldboy 2021-04-08 추천 14

    KFX는 물론 연구진들의 노력의 결과물이지만 김대중대통령이 지난 공사졸업식때 우리전투기를 만든다고 선언한뒤 사업성이 없다며 사업타당성조사만 노무현 이명박 정부 10년동안 7차례이산 진행한 결과 사업성이 없나는 결론이 나왔고 그 당싱 국회 국방위원장 유승민, 정두언이 적극 반대했고 현재 문재인도 사업성이 없다며 반대했었다. 이런 반대에도 불구하고 KFX사업을 진행하라고 지시한 장본인이 권좌에서 밀려나 탄핵당한 박근혜대통령이었다. 또한 단발이냐 쌍발이냐 논쟁이 심하고 개발당사자인 KAI에서도 단발형을 제시했으나 향후 무기 확장성을 고려하여 쌍발로 개발하라고 지시한 사람이 박근혜대통령이었다. 이제 KFX가 태어났다. 오늘날 이KFX 나올 수 있게 결정한 사람은 잊지 말자.

  • 푸른바다 2021-04-09 추천 0

    오늘 KAI대표이사가 KFX 가격을 대당 6500만(726억) 달러로 맞추겠다고 하는군요, 개발비와 양산가격을 합쳐 보니 판매목표 수량을 250대로 설정한것 같습니다. 이 말은 250대를 팔아야 개발비를 뽑았다 하는 등식이 성립됩니다. 우리 공군 120대로 제외하고, 130대를 팔아야 하니 마땅치 않은 인도네시아 50대에 사활을 건것 같습니다. 그리고 나머지 80여대 이상을 어떤식으로든 팔아야 KFX는 경제적으로도 성공한 사업이 됩니다.

    꼭 성공하는 KFX사업이 되기를 바랍니다.

    * 어떤분이 개발비가 왜 가격에 반영되느냐 말씀하시던데 개발비도 회계원리상 제품원가에 반영됩니다. 개발비도 없는 돈이 어디서 거져 생기는게 아니죠!

    댓글 (1)

    정전 2021-04-09 추천 0

    기체가격에 개발비를 분할하면...
    공장과 라인시설,축적된 개발 KFX프로그램 노하우, 개발엔지니어들 인력 확보는 개발비에서 분할 안하면 남는 장사죠...
    한국의 항공기술력 확보하는것으로도 대한민국 국위선양에도 한몫하죠...이것도 공짜 이득....

    등록
  • goldboy 2021-04-08 추천 14

    KFX는 물론 연구진들의 노력의 결과물이지만 김대중대통령이 지난 공사졸업식때 우리전투기를 만든다고 선언한뒤 사업성이 없다며 사업타당성조사만 노무현 이명박 정부 10년동안 7차례이산 진행한 결과 사업성이 없나는 결론이 나왔고 그 당싱 국회 국방위원장 유승민, 정두언이 적극 반대했고 현재 문재인도 사업성이 없다며 반대했었다. 이런 반대에도 불구하고 KFX사업을 진행하라고 지시한 장본인이 권좌에서 밀려나 탄핵당한 박근혜대통령이었다. 또한 단발이냐 쌍발이냐 논쟁이 심하고 개발당사자인 KAI에서도 단발형을 제시했으나 향후 무기 확장성을 고려하여 쌍발로 개발하라고 지시한 사람이 박근혜대통령이었다. 이제 KFX가 태어났다. 오늘날 이KFX 나올 수 있게 결정한 사람은 잊지 말자.

    댓글 (2)

    쭌!!! 00:39:23 추천 0

    투팍아마루님 말대로라면, 대통령업적이라고 하는건 다 참모들이나 주변인들 덕분이겠군요?.

    투팍아마루 2021-04-09 추천 0

    박근혜 대통령이 뭘 알아서 사업을 추진했겠습니까? KFX이름은 들어봤을려나 모르겠네요. 설사 사업 추진을 결정했다 해도 최순실이 결정 했겠지요. .

    등록
  • 나문닢 2021-04-08 추천 1

    f-16,f-15등 외국 전투기는 부품을 구할 길이 없어 운용율이 50퍼센트라고 합니다.
    KFX보라매가 성공한다면, f-16을 전량 대체하는 방향으로 수정하고 Fa-50 ,KFX, F-15,F-35로 최대한 단순하게 해야 합니다. 그래야 유지비도 적게듭니다. 개인적 소망은 KFX가 F-15까지 대체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나머지 F-16은 공여하는 방향이나 KFX끼워팔기로 하구요.

    댓글의 댓글

    등록
  • Vanguard 2021-04-08 추천 7

    정권이랑 KF-X랑 상관없습니다. KFX는 정치인 어떤 놈들의 작품도 아닙니다. 순수하게 우리 연구진과 군인들의 피땀으로 만들어내는 전투기입니다.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지 9년째입니다. 정치인 나부랭이들 그 누구도 KFX에 수저 얹을 자격 없습니다. 누구도 자기 업적이라고 침바를 수 없습니다.

    좌우이념 떠나서 KFX에 정치 묻히지 마세요. 더럽습니다.

    특히 문정권은 그냥 재수좋게 출고식에 얼굴 내비치는 걸로 만족해야지, "우덜 업적" 이 짓거리 하면 정권교체와 함께 KFX가 칼질 되는게 아니라, 문정권 방산적폐 발본색원 및 전원 단두대 행의 방아쇠가 될겁니다.

    댓글 (1)

    투팍아마루 2021-04-09 추천 0

    다른나라 사시다 귀국하셨나요?
    정두언, 유시민 등 일부 정치권에서 기를 쓰고 반대했던게 KFX사업입니다.
    정치인뿐 아니죠. KIDA, 기재부의 반대를 뚫고 사업을 추진시키려면, 가장 중요한게 정치적 결단입니다. 공무원들은 책임소재에서 자유롭지 못할수밖에 없거든요. 출범이후에도 미국과의 외교 관계까지 따져야 하는데, 정치랑 상관이 없다니요..

    등록
  • lookout 2021-04-08 추천 2

    정권이 바뀌더라도 계속해서 지금같은 지지를 바랍니다. ㅎㅎㅎ

    댓글의 댓글

    등록
  • 아좋아좋아 2021-04-07 추천 2

    꼭 성공하여,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수호하길 간절히 빌어봅니다.

    댓글의 댓글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