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정보파일

北이 전술핵 탑재한 미사일·방사포 섞어 쏘면 우리軍 속수무책

  작성자: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조회: 2596 추천: 0 글자크기
0 0

작성일: 2021-01-11 10:29:45

김정은 “2017년 이후 멈춤없이 핵무기 고도화”… 비핵화 쇼 자인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북한 노동신문은 10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 등장한 대구경 조종 방사포를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화면) 2020.10.11. photo@newsis.com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당 8차대회 보고에서 전술핵무기 개발을 이례적으로 여러 차례 공식 언급했다. 그동안 ‘대미(對美)용’이라고 선전해왔던 핵무기를 남한에도 사용할 수 있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으로 분석된다.

전술핵무기는 수 킬로톤(㏏·1㏏은 TNT 폭약 1000t 위력)에서 수십 킬로톤의 위력을 갖고 있다. 우리를 주로 겨냥한 사거리 400~600㎞ 안팎의 신형 전술 미사일과 초대형 방사포(직경 600㎜) 등에 탑재할 수 있다. 북한이 핵탄두와 재래식 탄두를 장착한 이 무기들을 섞어서 쏠 경우 핵탄두와 비(非)핵탄두 구별이나 요격이 사실상 불가능해 우리에겐 치명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핵무기의 소형 경량화, 전술 무기화를 보다 발전시켜 현대전에서 작전 임무의 목적과 타격 대상에 따라 각이한 수단으로 적용할 수 있는 전술핵무기들을 개발하고… ”라고 했다. 북한이 그동안 전술핵무기 개발 성공을 암시한 적은 있지만, 김정은 육성(肉聲)으로 명시적으로 밝힌 것은 처음이다.



김정은(가운데) 북한 국무위원장이 9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노동당 제8차대회에서 참석자들의 보고를 듣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회의에서 당 중앙위원회와 중앙검사위원회 사업총화, 당규약 개정 등이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리병철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정은,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은 또 “역사적인 2017년 11월 대사변(화성-15형 발사) 이후에도 핵무력 고도화를 위한 투쟁을 멈춤 없이 줄기차게 영도하여 거대하고도 새로운 승리를 쟁취하였다”고 했다. 김정은은 스스로 싱가포르와 하노이에서 미국과 비핵화 회담을 진행하는 중에도 핵개발을 해왔다고 인정한 것이다.

북한은 ‘첨단 전술핵무기’라며 초대형 방사포와 신형 전술미사일, 중장거리 순항미사일 등을 언급했다. 이 중 중장거리 순항미사일 개발은 이번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북한이 이 무기들에 핵탄두를 장착할 능력을 확보했는지가 가장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우선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널리 알려진 신형 전술미사일은 사거리 600㎞ 이상으로 남한 전역과 일부 주일미군 기지를 사정권에 넣고 있다. 2019년 이후 여러 차례 시험 발사를 실시했고, 지난해 10월 열병식에 등장해 실전 배치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미사일의 탄두 중량은 500~600㎏, 직경은 92㎝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2017년 6차 핵실험에 앞서 공개한 핵탄두는 직경 60~70㎝, 무게 500㎏ 안팎으로 추정돼 북한 신형 전술미사일엔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북한판 에이태킴스’로 불리는 신형 미사일과 600㎜ 초대형 방사포의 경우 탄두 직경과 무게 등을 감안하면 북한이 아직 이 무기들에 장착할 전술핵탄두는 개발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군 당국은 보고 있다. 군 소식통은 “북한은 아직 핵탄두를 무게 300㎏, 직경 60㎝ 이하로는 제작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군 당국은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미사일 이동식 발사대를 조기 탐지, 30분 내에 무력화하는 ‘킬 체인’(전략표적 타격)과 날아오는 미사일을 요격하는 한국형 KAMD(미사일 방어 체계)를 발전시키고 있다. 하지만 북한이 신형 전술미사일 및 초대형 이동식 방사포 발사대를 수십기 이상 양산해 배치할 경우 이들을 단시간 내 탐지, 파괴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분석이다. 또 동시에 수십 발이 날아올 경우 기존 패트리엇 PAC-3 미사일과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를 통한 요격도 어렵다. 특히 북한 신형 전술미사일은 요격을 피할 수 있는 변칙 기동이 가능하다.

군 소식통은 “북한이 전술핵을 실천 배치하면 한국 군 재래식 무기의 질적 우위도 사실상 소멸된다”고 말했다.




이미지

6PDYZMWIBRKMZBIZXPIVN6UOP4.jpg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