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MIL 사진 자료실
한 집안에 6명이 해군…바다 지키는 부사관 가족 탄생 / 해군 제공
작성자 : 운영자(203.255.xxx.xxx)
입력 2021-11-26 13:54:23
  • 조회수 8379
  • 댓글 0
  • 추천 2 print











한 집안에 6명이 해군…바다 지키는 부사관 가족 탄생


-26일, 해군교육사령부에서 11주 교육훈련 마치고 부사관 273기 305명 임관식

-김다희 하사 임관으로 4남매와 두 형부 포함 한 집안에 해군 부사관 6명 탄생

-코로나19 상황 고려 내부 행사로 진행, 참석 못한 가족 위해 행사 전반 유튜브 생중계



 한 집안에 해군 부사관 6명이 탄생했다. 11월 26일 해군 부사관 273기로 임관한 김다희 하사(여/만24세, 추진기관) 가족이 그 주인공이다.

 김다희 하사는 두 언니인 김규린(공병)ㆍ김단하(음탐) 중사, 그리고 먼저 임관한 남동생 김민준(음탐) 하사에 이어 해군 부사관의 길을 걷게 되면서 한 부모 아래 태어난 4남매 모두가 해군 부사관이 되었다.

 4남매 외에도 첫째 형부(상사 박지후, 무장)와 둘째 형부(중사 이재희, 사통)도 모두 해군 부사관으로 한 집안에 6명이 현역 해군 부사관으로 복무하는 ‘바다 지킴이’ 가족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 김다희 하사는 “아버지가 해군병 출신이고, 고향이 해군 1함대가 있는 동해여서 어렸을 때부터 자연스럽게 해군을 좋아하게 되었다”며 “가족들이 명예롭게 우리의 바다를 지키는 모습을 보면서 해군이 되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어 해군 부사관으로 지원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 4남매를 모두 해군에 보낸 어머니 박재은 씨(만54세)는 “남매가 모두 원하던 해군 부사관의 꿈을 이루게 되어 늠름하고 자랑스럽다”며 “아들, 딸은 물론, 사위나 며느리도 나라를 지키는 건강하고 믿음직한 군인이라면 언제든 환영”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 한편 이날 11월 26일 해군교육사령부 부대 연병장에서 해군교육사령관 주관으로 열린 제273기 부사관후보생 임관식에서 총 305명의 부사관후보생이 임관했다. 이번 임관식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방지와 군내 유입차단을 위해 가족·지인 등 외부인 초청 없이 진행됐으며,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가족과 지인들을 위해 해군 SNS에서 행사를 생중계했다. 

 제273기 신임 해군 부사관들은 지난 9월 13일 입대하여 기초군사교육단 부사관교육대대에서 11주 동안 체계적인 교육훈련을 받았다. 이들은 제식훈련, 사격훈련, 야전훈련, 해상종합생존훈련 등과 같은 군인화ㆍ간부화ㆍ해군화의 3단계 교육훈련 과정을 거치며 군인기본자세와 기본전투기술을 구비하고, 부사관으로서 갖추어야 할 인성과 리더십을 함양했다. 

 임관식은 임관자에 대한 축하 꽃 증정을 시작으로, 개식사, 국민의례, 수료증 및 상장 수여, 임관사령장 수여, 임관 선서, 참모총장 축하전문 낭독, 교육사령관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 상장 수여에서 해군참모총장상은 공승환 하사(남/음탐), 교육사령관상은 홍익선 하사(남/의무), 기초군사교육단장상은 홍사민 하사(남/조타), 해군동지회상은 박민재 하사(남/갑판)가 각각 수상했다.

 강동훈(중장) 해군교육사령관은 축사에서 “첨단기술군으로서 군함을 주력으로 하는 우리 해군에 있어 부사관의 전문성과 능력은 전투력의 요체”라며 “절차탁마의 자세로 전문지식과 기술을 습득하여 맡은 분야에서 최고 전문가가 되어줄 것”을 당부했다.
                                  
 이날 임관한 제273기 부사관들은 앞으로 예하 학교에서 직별 특성에 부합한 전문화된 보수교육을 받게 되며, 이후 해·육상 부대에 배치되어 조국 해양수호의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끝//
    * 보수교육 : 양성교육을 이수한 사람에게 직무상 필요한 지식과 기술을 습득시키고, 해당 임무수행 능력을 부여하기 위하여 실시하는 교육

대표 이미지

[크기변환]사진1.jpg
댓글
0 / 500

BEMIL 사진 자료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24685 Top 10 Spy Tools in the World(세계 10대 스파이 도구) 군사고문관 11:04 174 0
224684 Tree Receivers 군사고문관 2022.01.22 599 0
224683 남/북의 단거리 탄도미사일들 KH-179 2022.01.22 1588 0
224682 공포의 도살새 august 2022.01.21 3769 1
224681 남북 SLBM[1] KH-179 2022.01.21 3411 1
224680 해군 해난구조전대(SSU), 강추위 속 혹한기 훈련 돌입 / 해군 제공 운영자 2022.01.20 2029 0
224679 해병대 설한지 훈련 붉은악마 2022.01.20 2914 0
224678 최고의 포술팀으로 선정된 부대 붉은악마 2022.01.20 2563 0
224677 한국 해경함에서 운용하는 신형 무인헬기[2] 무르만스크 2022.01.20 7309 2
224676 개틀링 건을 장착한 리퍼급 무인기 모하비[1] 무르만스크 2022.01.20 7407 3
224675 수직발사장치 장착이 예상되는 이스라엘 돌핀2 잠수함[3] 무르만스크 2022.01.20 2975 2
224674 통가로 향한 뉴질랜드군의 HMNZS Aotearoa함 붉은악마 2022.01.19 2680 0
224673 공군 비행재개 붉은악마 2022.01.19 2152 1
224672 또 하나의 주연 [ 上 ] 오래전부터 구상했던 전투기 august 2022.01.19 2001 1
224671 새로운 공군1호기 (대통령기) 공개 lobates 2022.01.18 5278 0
224670 한국군 자주포병 황금 베레모 무르만스크 2022.01.18 6792 1
224669 1센트에 팔려가는 키티호크 항공모함[4] 무르만스크 2022.01.18 27930 0
224668 14일 발사된 북한의 철도 탑재 탄도미사일 무르만스크 2022.01.18 1589 1
224667 노르웨이에 테스트용 으로 도착한 K2NO, 레오파트2 A7NO 무르만스크 2022.01.18 3949 1
224666 노르웨이에서 설상주행 테스트 중인 K2NO 무르만스크 2022.01.18 2319 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