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MIL 사진 자료실
위기를 기회로 기술보호의 새로운 도약! 방산업체 CEO 기술보호 간담회 개최 / 방사청 제공
작성자 : 운영자(203.255.xxx.xxx)
입력 2021-11-24 17:20:39
  • 조회수 2052
  • 댓글 0
  • 추천 2 print









위기를 기회로 기술보호의 새로운 도약


- 방산업체 CEO 기술보호 간담회 개최 -



❍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은 11월 24일(수) 오후 3시 30분부터 국방과학연구소 삼척해양연구센터에서 『방산업체 CEO 기술보호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 이번 간담회는 최근 방산업체를 대상으로 급증하고 있는 사이버 위협에 선제적 대응하기 위해 경각심을 고취하고 상황인식 공유 및 공감대 형성을 목적으로 개최되었으며, 정보수사기관과 한국항공우주산업, 대우조선해양을 비롯한 13개 방산업체가 참석하였다.

❍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간담회 시작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최근 일부 방산업체 해킹사고에 대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라고 전하며, 

   - “다행히 최근 사고에서 방산부문 피해는 없었지만 방심하는 순간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것이 해킹사고이므로 전사적 차원의 관심을 촉구해주기 바란다.”라고 강조하면서,

   - “청에서도 13개 방산업체를 대상으로 정부합동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추후 재발방지를 위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 간담회에서는 방위사업청 국방기술보호국에서 마련한 「방산업체 기술보호 강화 방안」 소개와 「실태조사 시사점 공유」가 진행되었다.

   - 기술보호 강화 방안으로는 △ 방산분야 사이버위협에 대한 보안관제, 사고대응 등을 전문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전문조직 신설, △ 모든 방산업체를 대상으로 사이버 보안 취약점 진단 실시, △ 방산 자료의 안전한 유통을 위한 방산 전용 자료교환체계 구축 등이 포함된다.

   - 이어진 주요 방산업체에 대한 실태조사 시사점을 공유를 통해 일선 현장에서 기본적인 사이버 보안정책이 지켜지지 않는 사례가 다수 확인되었음을 지적하며, 경영진의 관심과 구성원들의 의식개선이 필요함을 강조하였다.

❍ 이어서, 방산업체 사이버 보안 강화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 방산업체 관계자는 “사이버 공격은 날로 강력해지고 있어 기업이 독자적으로 침해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히 대응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라며, “사이버 보안 정책을 국가안보의 필수요소로 여기고 민ㆍ관 공동대응 및 협력체계가 갖춰져야 한다.”라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 이에 대해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정부와 방산업체가 끊임없이 교류하고 협업하면서 사이버 보안 강화 정책을 현실화하는 노력을 같이해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정부도 기술보호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면서 세계적인 방산업체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겠다.”라고 말했다.  <끝>.


대표 이미지

21412312412312.jpg
댓글
0 / 500

BEMIL 사진 자료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24674 통가로 향한 뉴질랜드군의 HMNZS Aotearoa함 붉은악마 16:21 587 0
224673 공군 비행재개 붉은악마 15:50 541 0
224672 또 하나의 주연 august 09:40 1088 1
224671 새로운 공군1호기 (대통령기) 공개 lobates 2022.01.18 3155 0
224670 한국군 자주포병 황금 베레모 무르만스크 2022.01.18 3904 1
224669 1센트에 팔려가는 키티호크 항공모함[3] 무르만스크 2022.01.18 5458 0
224668 14일 발사된 북한의 철도 탑재 탄도미사일 무르만스크 2022.01.18 1259 1
224667 노르웨이에 테스트용 으로 도착한 K2NO, 레오파트2 A7NO 무르만스크 2022.01.18 2662 1
224666 노르웨이에서 설상주행 테스트 중인 K2NO 무르만스크 2022.01.18 1711 1
224665 인도네시아 신형 고속 공격 트리마린(삼동선) 진수 무르만스크 2022.01.18 1992 0
224664 특수전지원함 사업 취소 위기?! 붉은악마 2022.01.17 3606 0
224663 육군 기갑부대 훈련 붉은악마 2022.01.17 2738 1
224662 필리핀 바이킹 도입이 공약?[1] 붉은악마 2022.01.17 3759 1
224661 20세기에 있었던 상륙작전 [ 下 ] august 2022.01.17 1659 1
224660 미해군 차세대 구축함 DDG(X)[1] KH-179 2022.01.17 6429 0
224659 Tu-160 전략폭격기 개발, 운영의 역사 군사고문관 2022.01.17 9515 0
224658 F-16과 JAS-39 그리펜 KH-179 2022.01.16 2965 1
224657 일본 항공자위대의 수색, 구조훈련 붉은악마 2022.01.15 1972 0
224656 셰필드함 피격 40주년 붉은악마 2022.01.15 2758 1
224655 인도군의 고사포 [3] 붉은악마 2022.01.14 5858 2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