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MIL 사진 자료실
해적기를 게양한 알레이버크급 키드함
작성자 : 무르만스크(182.219.xxx.xxx)
입력 2021-07-07 10:21:29
  • 조회수 7762
  • 댓글 10
  • 추천 3 print


















2020년 9월 21일 에버릿 항구로 입항하면서 해적기를 게양한 알레이버크급 이지스함 키드
키드함은 진주만 공습중 전함 아리조나의 함교에서 전사한 아이작 키드 제독의 이름을
명명한 함정입니다. 






1943년 4월 취역한 플래처급 1대 키드함.
미해군 키드 제독을 명명한 함정이지만 승무원들은 영국의
해적선장 윌리엄 키드가 워낙 유명했던지라 해적선장 키드를 마스코트로
들여왔습니다. 





승무원들은 아이작 키드의 미망만 Mrs. Inez Kidd의 허락을 얻어 연돌에 해골모양의
해적마크를 그려넣기도 하고 해적기를 게양 하기도 했습니다.







1988년 방공구축함 2대 키드함. 현재 대만으로 판매되었습니다,

미해군은 앞으로 키드함이 해적기를 사용하는것에 대해 제재를 가할수도
있다고 하네요. 
저도 처음부터 유명한 해적선장 윌리엄 키드의 이름을 명명한 것인줄 알았는데
헌병특경님 말씀 듣고 찾아보니 아이작 키드 제독의 이름으로 명명한것이였군요 
2차대전때 승무원들이 장난질 친 것이 이어진 것이므로 미해군이 제재를 가할만 하네요 ㅋ






댓글 10
0 / 500
  • best萬事參見 (10.0.xxx.xxx)
    2021-07-08 03:52:47
    해군을 위하여//
    지나간 옛이야기 그만 하시고요.
    베트남이 태극기 사용한다고 뭐라고 하던가요?
    전쟁을 했던 베트남도 상관을 안하는데..
    5
  • STAUFFENBERG (10.0.xxx.xxx)
    2021-07-08 14:43:00
    미군 장난질인데... 항구 입항때 잠깐 장난친것 같습니다. 저런 장난질을 칠수 있는 분위기가 부럽기도하고 한편으로는 조금 오만하기도 하네요. ㅎㅎㅎ
    0
  • 소아범 (10.0.xxx.xxx)
    2021-07-07 19:13:51
    입항시에 만 계양하는 기 이니까 별 문제는 없겠고
    긴 항해에서 돌아오는 바다 사내들의 향기가 물씬 ~
    0
  • scarlet (10.0.xxx.xxx)
    2021-07-07 15:17:07
    역사 있는 해적기군요
    2
  • 헌병특경 (10.0.xxx.xxx)
    2021-07-07 13:59:44
    예전에 San Diego에서 한 번 본적이 있었죠. 그런데, 이 함의 함명이 진주만 공격 때, 전사한 Isaac C. Kidd 제독의 이름을 따서 명명된 거 아니였던가요?
    0
    • 무르만스크 (10.0.xxx.xxx)
      2021-07-07 15:32:03
      아 확인해 보니까 맞네요. 전 처음부터 윌리엄 키드 제독인줄 알았습니다. 수정하겠습니다
      지적 감사합니다
      0
    • 마상편곤 (10.0.xxx.xxx)
      2021-07-07 14:35:22
      전사한 키드 제독의 이름을 딴 것이 맞지만, 해적 키드 선장이 워낙 유명하다보니, 선원들 사이에서는 윌리엄 키드의 선박으로 인식되고 있답니다. 그래서 해적 깃발을 달기도 하고, 구출한 해군 조종사를 인질로 삼아 몸값으로 아이스크림을 받아내는 일도 있었다고 하네요.
      2
  • 103기보 (10.0.xxx.xxx)
    2021-07-07 13:35:29
    해적기를 게양하면 국제법상 누구나 격침할 권리를 가집니다,

    무장 선박은 반드시 해군기를 게양해야 하며 이것이 없으면 해적선으로 간주해 격침할수 있습니다,

    해자대에 욱일기 대신 일장기를 달라는 사람도 있는데..,그럼 민간 선박과 구분할수 없는 무장선박이 되죠.

    해군기는 군인의 군복에 해당하고 발지전투에서 미군으로 위장한 독일군들은 정당한 유니폼을 착용하지 않아

    국제법상 포로 대우를 받지 못하고 처형됩니다, 무장 선박은 군함으로서 자격을 가지려면 해군기를 게양해야 합니다,
    3
    • 萬事參見 (10.0.xxx.xxx)
      2021-07-08 03:52:47
      해군을 위하여//
      지나간 옛이야기 그만 하시고요.
      베트남이 태극기 사용한다고 뭐라고 하던가요?
      전쟁을 했던 베트남도 상관을 안하는데..
      5
    • 103기보 (10.0.xxx.xxx)
      2021-07-07 20:30:41
      철십자는 지금도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겐은 나찌시대만 사용하였지만 욱일은 군국주의 시절만 사용한건 아니지요. 군기인 욱일기 보다 일장기가 더 군국주의의 상징일텐데 일장기는 별 이의가 없는건 아이러니 하기도 하죠, 축구시합으로 문제가 되기 전에는 욱일기 논쟁은 없었습니다,
      어쨌든 국제법상 군함기는 게양해야 합니다,
      3
    • 해군을위하여 (10.0.xxx.xxx)
      2021-07-07 17:47:31
      해자대에 욱일기 대신 일장기를 달라는 사람도 있는데..,그럼 민간 선박과 구분할수 없는 무장선박이 되죠.
      참으로 오랜만에 들어보는 신박한 ㄱ소리 입니다
      독일해군이 하켄크로이츠를 사용하고 있나요?
      독일은 종전이후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의 사용 및 배포를 금지했지만 일본은 일본제국주의 시절 사용하던 욱일승천기를 1954년 육상자위대를 만들면서 햇살 숫자만 일본왕실의 상징인 벚꽃잎 숫자를 16개 에서 8개로 줄인 욱일기를 자위대기로,
      해상자위대는 태양의 위치만 깃대쪽으로 조금 옮긴 구 일본제국 해군기를 군함기로 그대로 채택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침략군의 상징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 왜놈들을 도와주는 이런 소리는 그만하시죠
      2
1
1

BEMIL 사진 자료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24674 통가로 향한 뉴질랜드군의 HMNZS Aotearoa함 붉은악마 16:21 541 0
224673 공군 비행재개 붉은악마 15:50 513 0
224672 또 하나의 주연 august 09:40 1067 1
224671 새로운 공군1호기 (대통령기) 공개 lobates 2022.01.18 3119 0
224670 한국군 자주포병 황금 베레모 무르만스크 2022.01.18 3856 1
224669 1센트에 팔려가는 키티호크 항공모함[3] 무르만스크 2022.01.18 5225 0
224668 14일 발사된 북한의 철도 탑재 탄도미사일 무르만스크 2022.01.18 1254 1
224667 노르웨이에 테스트용 으로 도착한 K2NO, 레오파트2 A7NO 무르만스크 2022.01.18 2645 1
224666 노르웨이에서 설상주행 테스트 중인 K2NO 무르만스크 2022.01.18 1700 1
224665 인도네시아 신형 고속 공격 트리마린(삼동선) 진수 무르만스크 2022.01.18 1982 0
224664 특수전지원함 사업 취소 위기?! 붉은악마 2022.01.17 3598 0
224663 육군 기갑부대 훈련 붉은악마 2022.01.17 2733 1
224662 필리핀 바이킹 도입이 공약?[1] 붉은악마 2022.01.17 3751 1
224661 20세기에 있었던 상륙작전 [ 下 ] august 2022.01.17 1658 1
224660 미해군 차세대 구축함 DDG(X)[1] KH-179 2022.01.17 6417 0
224659 Tu-160 전략폭격기 개발, 운영의 역사 군사고문관 2022.01.17 9501 0
224658 F-16과 JAS-39 그리펜 KH-179 2022.01.16 2961 1
224657 일본 항공자위대의 수색, 구조훈련 붉은악마 2022.01.15 1971 0
224656 셰필드함 피격 40주년 붉은악마 2022.01.15 2758 1
224655 인도군의 고사포 [3] 붉은악마 2022.01.14 5852 2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