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해병대 항공단 창설”, 해병대 48년만에 다시 날다! / 해병대 제공
작성자 : 운영자(203.255.xxx.xxx)
입력 2021-12-01 15:00:22
  • 조회수 12087
  • 댓글 6
  • 추천 1 print










“해병대 항공단 창설”, 해병대 48년만에 다시 날다!

 
 - 1973년 해병대사령부 해체 이후 48년만에 직할 항공단 창설

 - 韓美 해병대 항공멘토프로그램 MOU 체결로 상호운용성 증진 기대

 - 해병대사령관 “공지기동 해병대의 강력한 날개가 되어줄 것” 강조



■ 해병대 항공단 창설식 개최

 해병대사령부는 12월 1일(수) 경북 포항 해병대 항공단 기지에서 해병대 항공단 창설식을 거행했다.

 김태성 해병대사령관 주관으로 열린 이날 창설식은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진행하였으며, 러더(Steven R. Rudder / 해병 중장) 美 태평양해병부대(MFP : Marine Forces, Pacific)사령관, 제임스(Bradley S. James / 해병 소장) 주한 美 해병부대사령관(MFK : Marine Forces, Korea), 커버너(Brian W. Cavanaugh / 해병 소장) 美 제1해병비행사단(1st MAW : Marine Aircraft Wing)장, 인도네시아 무관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 특히 이번 창설식에는 해병대 항공부대 역사와 함께했던 권순각 예.대령(해간26기, ’59년 임관) 등 해병대 항공병과 예비역들과 함께 이날 취임하는 항공단장이 마린온 헬기에 탑승해 기지 주변을 비행 후 행사장에 입장해 의미를 더했다.

 창설식은 개식사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창설 및 인사명령 낭독, 부대기 수여, 열병, 창설경과 보고, 축하전문 낭독, 표창 수여, 해병대사령관 훈시 및 축사, 해병대 항공 원로 회고사, 초대 항공단장 취임사, 시범 및 축하비행, 해병대가 제창,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 행사를 주관한 김태성 해병대사령관은 “해병대 항공단이 국가전략기동군으로 임무를 수행할 ‘공지기동 해병대’의 강력한 날개가 되어줄 것이라 믿는다”며, “항공단 창설이 해병대 미래를 여는 첫 비상(飛上)임을 명심하고 미래를 향해 힘차게 날아오르자”고 강조했다.

 초대 항공단장으로 취임한 지은구 대령(해사46기)은 취임사에서 “한국형 공지기동부대 역량 강화를 위해 전투준비된 해병대항공단을 만들어 나가는데 매진하겠다”라며, “오늘부터 다시 시작하는 해병대 항공단의 역사가 해병대의 자랑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 韓美 해병대 항공멘토프로그램 양해각서(MOU) 체결

 한미 해병대는 해병대 항공단 창설을 계기로 韓美 해병대 항공멘토프로그램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 MOU 체결식에는 김태성 해병대사령관, 주일석 해병대사령부 전력기획실장, 지은구 해병대 항공단장, 러더 美 태평양해병부대사령관, 제임스 주한 美 해병부대사령관, 커버너 美 제1해병비행사단장이 참석했다.

 해병대 항공단은 MOU 체결을 통해 美 해병대 항공부대와 항공부대 운용에 대한 상호협력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주기적인 교류를 실시함으로써 항공부대 야전운용, 항공전술 및 훈련, 항공군수 및 안전통제 등 전문지식 및 기술을 공유하여 해병대 항공작전 능력 강화 및 연합작전 상호운용성 증진을 기대하고 있다.


■ 해병대 항공부대 소개

 해병대는 6·25전쟁을 겪으며 항공 전력의 중요성을 체감하여 휴전 이후 항공대가 포함된 상륙사단 창설을 계획하고, 1958년 3월 1일 제1상륙사단 항공관측대 창설을 시작으로 1973년까지 항공기 23대와 항공인력 125명을 양성하며 전력을 키워나갔다.

 특히 해병대 항공부대는 전군 최초의 해외파병 항공부대로 베트남전에 참전하기도 했다. 최초 전투파병 부대인 해병대 청룡부대에 항공대가 편성되어 1965년 10월부터 1971년 12월까지 정찰, 함포 유도, 전단살포, 항공화력지원 등의 임무를 수행하며 약 450여회 1,537시간의 비행기록을 남겼다.

 이후 해병대 항공부대는 1973년 해병대사령부 해체 이후 해군으로 통합되었으나, 해병대 조종사 재탄생(2008년), 해병대 항공병과 재창설(2014년 9월),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1·2호기 인수(2018년) 등 해병대 항공부대 재창설 준비를 시작해 2021년 12월 1일 48년 만에 해병대 항공부대가 다시 부활했다.

 해병대 항공단은 전시 상륙작전 임무 투입은 물론 국가전략도서 방어, 신속대응작전, 재해·재난지원 등 다양한 작전에서 임무를 수행하며, 상륙기동헬기를 매년 순차적으로 도입해나갈 예정이다.

 또한, 상륙공격헬기는 지난 4월 26일 제135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하는 것이 의결되어 입체고속 상륙작전을 구현하기 위한 공중돌격부대 엄호 및 육상작전 시 항공화력지원능력을 보강하게 될 전망이다.

 해병대는 항공단 창설을 통해 국가전략기동군으로서 입체적인 공격 능력과 기동력을 갖추게 되어 언제, 어디서든, 어떤 상황에서도 완벽하게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끝>
























대표 이미지

[크기변환]5.jpg
댓글 6
0 / 500
  • bestVanguard (10.0.xxx.xxx)
    2021-12-01 17:50:56
    해병대 항공단 창설 했으니까 이제 눈치 그만 보고 상륙공격헬기, (고속)대형상륙헬기 등은 실전성 있는 전력으로 확보하게 해달라고 제 목소리 냅시다.

    스스로 길을 만들어 나라 지킬 힘을 기르던가, 아니면 그냥 해체 쳐 당하던가.
    4
  • 아르기닌 (10.0.xxx.xxx)
    2021-12-03 19:06:15
    오 사령관이 입은 야상은 처음보는 디자인이네요
    0
  • 솔피 (10.0.xxx.xxx)
    2021-12-02 16:22:52
    아파치 도입은 먼저 카이 사장과 그 라인들 걷어내고 해야지요
    1
  • Pinixigl (10.0.xxx.xxx)
    2021-12-02 01:24:32
    해병대만의 No로는 한계가 있으니
    1. 육군과 협력한다. 육군입장에서 해병대와 공동으로 아파치 추가도입을 하게되면 생산대수 증가로 인한 가격인하로 육군에게 유리하니 그점을 들어 육군의 협력을 구한다

    2. 아파치면허생산을 KAI에서 하게해서 마린온 무장형을 생산못하게되는만큼의 손해를 상쇄하게한다.

    이런식으로 한다면 어떨지?
    2
    • 참매 (10.0.xxx.xxx)
      2021-12-02 10:07:13
      Pinixigl님 말씀대로만 된다면 좋겠습니다.
      아파치 가디언 블록3의 경우 해양환경에서의 운용도 염두해 방염 처리설계가 되었다고 합니다.
      육군과 같이 도입하게 된다면 도입대수 증가로 인한 단가하락 및 차후 사후지원의 이익이 된다고 생각됩니다.
      0
  • 萬事參見 (10.0.xxx.xxx)
    2021-12-01 17:59:43
    미군 장성들이 축하해주기 위해 참석했네요. 고마워. 우리가 남이가.
    1
  • Vanguard (10.0.xxx.xxx)
    2021-12-01 17:50:56
    해병대 항공단 창설 했으니까 이제 눈치 그만 보고 상륙공격헬기, (고속)대형상륙헬기 등은 실전성 있는 전력으로 확보하게 해달라고 제 목소리 냅시다.

    스스로 길을 만들어 나라 지킬 힘을 기르던가, 아니면 그냥 해체 쳐 당하던가.
    4
1
1
무기 토론방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97185 FA-50이나 KF-21이 아닌 외산으로 간다면 400대는 무너지겠네요?[5] 궁금해요 2022.01.25 2625 0
97184 [번역기사] 인도 육군 K-9 추가 200대 도입의 배경은 무엇일까?[4] 기상관측병 2022.01.25 4464 3
97182 공군 F-4와 F-5 대체해 새전투기 도입 추진 [15] 붉은악마 2022.01.23 6004 1
97181 L-SAM 2 및 천궁3 개발로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완성[5] kangtto 2022.01.23 5140 1
97180 한국 인니에 PCC 인도, 잠수함 추가수출 계약 마무리 시도[4] 무르만스크 2022.01.23 3836 2
97178 대한민국만 이리 유별난가요?(무기독자개발)[6] agni 2022.01.23 3310 1
97177 An-74TK(여객기형)를 공동생산 단너삼 2022.01.22 3258 1
97176 노후 항공기 운영과 관련된 의견[1] 아니이런 2022.01.22 2580 1
97175 안녕하세요. 소식 전합니다.[9] kate10 2022.01.21 4133 2
97173 태국 대우조선으로 부터 두번째 호위함 주문 검토중 무르만스크 2022.01.20 8282 3
97172 F-4/5를 과감히 퇴역시키고, JAS-39C/D 그리펜을 리스합시다.[11] raptor79 2022.01.19 5528 1
97171 F-5추락 이젝트 실패?? 부품도 없는 전투기들… 대책은[10] 무르만스크 2022.01.18 4086 2
97170 대만과 사우디가 패트리어트 확보경쟁?[1] 붉은악마 2022.01.18 3647 3
97169 UAE 수출용 천궁은 천무 차량에 탑재?[2] Baz 2022.01.17 5818 2
97168 미해군 차기구축함 개념안 느낌 erorist 2022.01.17 2955 1
97167 KF-21 보라매에 장착될 스크램젯 미사일 분석[3] Knights 2022.01.14 9194 0
97164 독일 토네이도 대체용으로 F-35 고려중[2] 무르만스크 2022.01.13 3748 0
97163 한국 대함 탄도미사일로 중국해군을 억제할 계획[7] 무르만스크 2022.01.13 14529 3
97162 누리호 로켓 모델 및 궤적 시뮬레이션 Knights 2022.01.13 2733 0
97161 국방과학연구소, 휴대용 대공미사일 방어기술 발전 견인 / ADD 제공 운영자 2022.01.12 3584 1
97160 미 국무부, 무기고에 북 미사일 대응 도구 많다[1] 한국문화 2022.01.12 2226 0
97158 한국 방산 수출의 실체[2] 솔개79 2022.01.11 5721 3
97157 한국 국방기술 수준 세계 9위 한국문화 2022.01.10 2628 2
97156 사우디 한화 비호2 차륜형 대공포 현지생산 고려중 [3] 무르만스크 2022.01.10 10727 1
97155 한국 2020년대 말까지 개발목표인 극초음속 미사일[1] 무르만스크 2022.01.10 4870 0
97154 븍한이 착각하는 극초음속 미사일[2] 솔개79 2022.01.09 5098 4
97153 파키스탄 터키제 공격헬기 T-129구매계약을 취소하고 중국제 zhi-10ME구매로 전향하나 Violeteyed 2022.01.08 4234 0
97152 마린온 해병대 공격헬기 연구개발비 4500억원 통과[16] 무르만스크 2022.01.07 5902 0
97151 실질적 군사력 순위 [26] 솔개79 2022.01.06 7984 5
97150 군 최초의 우주감시전력! 전자광학위성감시체계 전력화! / 공군 제공[6] 운영자 2022.01.05 4191 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