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토론방

무인 이지스 BMD함 거론한 김에

  작성자: erorist
조회: 1717 추천: 1 글자크기
0 0

작성일: 2021-11-18 17:47:11

미해군은 10척의 2천톤급 무인전투함을 척당 2억7천만불에 건조하려 하고 있습니다


그 배경에는 22 Ticonderogas(2684 cells), 21 Burkes(1890 cells), 4 OHIO SSGNs(616 cells) 및 LA급 공격원잠 31척의 퇴역이 진행되면서 미해군의 미사일 타격능력이 앞으로 10년 이내에 2천여발 이상 급격히 감소하는 상황이 있습니다


문제는 미해군의 기술적 진보 실패 특히 망할 쓰레기 LCS와 포드급 항모 3척 등 건함사업에 신기술을 적용하면서 모두 망조가 들린데 있습니다 거기다가 조선소가 모두 진부화되서 간단한 수리조차 5~6년 기다리다 함정을 퇴역시키는 일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미의회는 이 때문에 기술적 진보라면 미해군이 콩으로 메주를 쓴대도 안 믿고 있습니다


특히 무인함에 수직발사기 적용 금지 등 5가지 넘는 신규함 건조에 대한 제약조건을 걸었는데 미해군은 2천톤급 무인함에 수직발사기 16~32셀을 달고 이지스 전투체계로 이것저것 다하면서 BMD까지 한다고 하고 있습니다 애초 64셀 이야기는 해군이 말이 헛나와서 오보라 하고 있고 셀 수가 너무 적다는 비판이 있지만 그보다는 AOA도 없고 CONOPS도 없는 상황에서 미해군이 밀어붙이다 역풍을 맞은 것입니다


똑같은 상황이 사실상 미해군의 유일한 수상함 사업인 FFG에도 반복되는데 48셀 장착을 밀어붙이는 쪽에서 중공해군이 10년마다 400척 씩 늘고 있어 현재 중공의 3300여발이 10년뒤 5천여발이 되면 중공과 어떻게 싸울거냐며 논쟁중입니다 


전세계 교역량 대부분이 오가는 제1도련선을 중공이 자기꺼라고 우기니 미국이 싸울 수밖에 없죠

댓글 0

등록